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나쁜버릇, 내일부터 고칠게요 상세페이지

책 소개

<나쁜버릇, 내일부터 고칠게요> 요즘 ‘노키즈존’을 지정하는 것을 두고 뜨거운 논쟁이 일고 있다. 어느 순간부터 아이들이 공공장소나 식당과 같은 곳에서 ‘공공의 적’이 되어 버린 것이다. 물론 모든 아이들이 그런 것은 아니지만, 공공질서를 지키지 않고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행동을 해도 제대로 지적해 주지 않는 몇몇의 부모들에게서 비롯된 것이 아닐까 싶다. 예전처럼 다자녀가 아닌 외동 혹은 적은 수의 자녀를 키우다 보니 비교적 엄하게 훈육하지 않는 부모가 늘어난 탓도 있을 것이다. 그렇다고 학교나 교육기관에서 따로 사소한 예절이나 옳은 습관에 대한 교육시간을 두지 않다 보니, 아이들이 공동 생활에 걸맞은 행동교정을 제대로 받을 만한 기회가 부족하다. 이 책에서는 말 안 듣는 천방지축 바람이가 여러 사건을 겪으며 스스로 다른 사람들과 행복하게 어울려 사는 법과 마음가짐에 대해 깨닫는 내용을 다루고 있다. 마냥 훈계만 할 때는 귀를 꽉 막던 바람이가 나쁜 버릇을 고치지 않으면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몸소 느끼면서 차근차근 변해가는 모습을 재미있는 생활동화로 그려냈다.


출판사 서평

내 버릇은 무엇인가요?
나를 따라다니는 습관은 어떤가요?
‘세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
누구나 아는 대표적인 속담이지만, 그 뜻을 가슴에 새기고 좋은 버릇만 가지고 사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그만큼 나쁜 버릇은 끊어내기 힘들다는 뜻도 된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어릴 적 자신 만이 가지고 있던 버릇이나 습관이 몇 개쯤 있었을 것이다. 좋은 버릇보다는 나쁜 버릇이 잘 안 고쳐져 엄마에게 많이 혼나곤 한다. 또 이런 버릇이나 습관을 왜 고치라고 하는지 이해도 안 가고, 제대로 알지 못해서 ‘엄마는 나만 미워해! 다 하지 말래!’라고 투덜투덜 댄다. 하지만 지금 돌아보면 그때 엄마가 왜 그렇게 잔소리를 했는지 알 수 있다. 아주 어릴 적 습관 중 하나가 아직도 남아 있는 것을 보면 습관이라는 것이 얼마나 무섭도록 질긴 것인지 알 수 있기 때문이다.
동화 속 주인공 바람이도 여러 가지 안 좋은 버릇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아무데나 마구 뛰어다니는 것이 지독히도 고쳐지지 않는다. 때문에 집에서도, 학교에서도 혼이 나고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준다. 아래층 아저씨가 매일 쫓아 와도 바람이는 자신의 행동이 왜 그렇게 잘못된 것인지 깨닫지 못한다. 하지만 자신 때문에 사람이 크게 다칠 수 있다는 것을 느끼게 되고, 다른 사람들과 함께 어울려 사는 방법에 대해 차근차근 배워 나간다. 바람이가 다소 안하무인처럼 보일 수 있지만, 그 나이 또래 어린 아이들이 공공질서나 몸에 베인 습관에 대해 자각하고 고치려는 노력을 하는 것이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혹시 우리 아이에게도 지독하게 떨어져 나가지 않는 버릇이나 습관이 있다면, 무작정 하지 말라고 하기 이전에 그것이 어떤 영향을 주는지 아이 눈높이에 맞춰 설명해 주는 것이 필요할 것이다. 이 책 속의 주인공 바람이의 유쾌+발랄한 나쁜 버릇 고치기 작전에 동참해 보자.

노키즈존?
아이에게 필요한 올바른 행동교정
요즘 뜨거운 감자 중 하나는 ‘노키즈존’ 지정에 관한 것일 것이다. 몇 세 이하는 음식점이나 공공장소 출입을 금지한다는 ‘노키즈존’에 대해서 말이 많다. 혹자는 적극 찬성, 아이가 있는 사람들은 너무한 처사라고 말이다. 도대체 언제부터 아이와 부모가 공공의 적 아닌 공공의 적이 되었을까? 아직 어린 아이이기 때문에 어른처럼 알아서 규범과 예절을 지키는 것은 어려울 것이다. 하지만 그런 아이를 제어할 수 있는 사람은 다름 아닌 부모이다. 아이의 행동이 다른 사람에게 어떤 피해를 주는지, 왜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인지 설명을 해 주고, 제대로 제어한다면 ‘노키즈존’이라는 것 자체가 생기지 않았을 것이다. 요즘은 소수의 자녀를 키우는 가정이 많다보니 예전에 비해 엄격한 훈육이 이루어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따로 예절이나 행동을 교정하는 교육을 받을 기회가 적다 보니 더더욱 그렇다.
어디에서 배우기엔 뭐하지만 누군가 가르쳐 주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 바로 ‘행동교정’이다. 재미있는 이야기를 통해 그에 대해 아이들이 쉽게 느끼게 해 주고 싶어 이 책을 기획했다. 이 책의 바람이 역시 안 좋은 습관들 때문에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것뿐만 아니라 안 좋은 평판을 듣게 된다. 아이의 기를 살려 준다든지, 아이니까 괜찮다는 명목 아래 제때에 올바른 행동교정을 해 주지 않으면 미래에 아이에게 나쁜 영향을 주게 된다. 올바른 행동교정과 함께 아이에게 좋은 소소한 습관들을 들일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필요하다. 목청이 닳도록 외쳐도 달라지지 않는 아이가 있다면, 자신의 행동이 어떻게 보이는지 바람이의 이야기를 함께 읽으면서 이야기를 나누어 보면 어떨까.


저자 프로필

박현숙

  • 국적 대한민국
  • 데뷔 2006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동화
  • 수상 제1회 살림문학상 대상

2015.03.10.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글 박현숙
아이들과 수다 떨기, 동화쓰기를 제일 좋아하는 어른입니다. 대전일보 신춘문예에 동화가 당선되어 동화작가가 되었습니다. 제1회 살림어린이문학상 대상을 받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창작지원금을 받았습니다.
그동안 지은 책으로는 《국경을 넘는 아이들》, 《아미동 아이들》, 《그 집에서 생긴 일》, 《할머니를 팔았어요》, 《도와달라고 소리쳐》, 《우리 아빠는 대머리예요》, 《우리동네 나쁜 놈》, 《엄마는 언니만 좋아해》, 《내 용돈, 다 어디 갔어?》,《작심삼일만 3년》, 《매일매일 아침밥 먹으리》 외에 많은 책이 있습니다.

목차

어린이 친구들에게- 나와 뗄레야 뗄 수 없는, 버릇과 습관

제발! 제발!
나는 우유를 버리지 않았다
이상한 날
신고하세요
5층 아줌마
카펫 깔고, 이불 깔고
제대로 사고 치다
어디 아픈가?
고얀 놈은 잊어 주세요

우리 엄마 잔소리에서 탈출하는 좋은 방법, 나쁜 버릇 고치기!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팜파스 어린이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