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후궁의 행복라이프 상세페이지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BL 가이드

* 배경/분야: 시대물
* 작품키워드: 동양풍, 궁정물, 왕족/귀족, 3인칭시점, 일상물, 황제공, 다정공, 안쓰럽공, 후궁수, 까칠수, 강수, 상남자수, 자아성찰수
* 공: 화연(황제) - 광증으로 인하여 궁 안의 사람들을 죽이게 되지만, 페샤를 만나고 광증이 멈추었다. 페샤를 특별하게 생각하게 되고 폐샤에게 다가간다.
* 수: 페샤(페이샨, 후궁) - 튼튼한 멘탈을 바탕으로 궁에서 생활하고 있다. 자신을 견제하는 황후와 후궁들이 귀찮기만 하다. 자신을 좋아하냐고 묻는 황제에게는 자꾸 딱딱한 대답이 튀어나온다.
* 이럴 때 보세요: 멘탈 튼튼한 수를 보고싶다! 자아성찰 물을 개척하고 싶다! 로맨스, 있긴 한걸까? 싶은 소설을 읽고 싶을 때


책 소개

<후궁의 행복라이프> -작품 소개글-

몇 촌인지 짐작되지 않을 만큼 한참 뒤의 후손을 보는 기분은 복잡미묘했다.
그런데다 광기가 있는 것이 예전의 자신을 닮았다고 사람들이 말한다.
폭군이었던 황제가 후궁이 되어 살아가는 일상물.
수 해탈 라이프



- 본문중에서 -

배는 호수의 중앙까지 왔고 페샤는 후궁이고 황제고 간에 다 때려 부수고 싶었다. 모두 다 익사시켜 버릴까. 이중에 헤엄칠만한 인간은 없을 것 같은데.
페샤의 포악했던 성질은 쉽게 변할 수 없는 것이었다.
전생처럼 페샤를 꼬여내는 속살거림이 들렸지만, 지금의 페샤는 강철 정신으로 그런 것에 넘어갈 사람이 아니었다.
하지만 순간 음험한 생각에 혹했던 것은 그만큼 지금 페샤는 오라지게 힘들기 때문이었다.
이제 멈춰도 될 것 같아 앉아서 쉬자 여기까지 올 때까지 한 번도 눈길 주지 않았던 황제가 말을 했다.

“여기까지인 건가? 아아, 짐이 자네의 체력을 생각하지 못했군. 사내라고는 하나 자네도 한 떨기의 꽃인 것을.”

“아닙니다. 반대편까지 한 번 왔다 갔다 해보지요. 폐하를 생각하는 마음으로 말입니다.”

페샤는 다시 일어나 노를 잡았다. 괜한 오기에 저 건방진 황제 놈에게 엿을 먹이겠단 심산으로 반대편에서 노를 젓는 뱃사공에게 눈치를 줬다.
그리고 또다시 지옥의 시간이었다. 이런 시부럴 놈. 아주 바닥에다가 패대기쳐질 놈. 저런 쌍놈의 새끼. 저걸 낳을 때 어미는 대체 뭘 먹었던 거야? 짐승의 고기를 먹었나. 사람 새끼냐, 저게.
반대편까지 갔다가 다시 원래대로 배가 돌아오는 동안 페샤는 속으로 욕이란 욕은 다 뱉었다. 그동안 곱게 먹으려고 했던 마음이 순식간에 무너졌다.


저자 프로필

에나키

2017.02.13.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리뷰

구매자 별점

3.5

점수비율

  • 5
  • 4
  • 3
  • 2
  • 1

97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