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로봇이 나를 감금함 상세페이지

BL 소설 e북 판타지물

로봇이 나를 감금함

소장전자책 정가1,000
판매가1,000
로봇이 나를 감금함 표지 이미지
19세 미만 구독불가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BL 가이드

* 배경/분야: SF/미래물/판타지

* 작품 키워드: #미남공 #미인수 #인외존재 #코믹/개그물 #하드코어 #강공 #복흑/계략공 #절륜공 #존댓말공 #순진수 #능욕공 #감금 #다정공 #집착공 #호구수 #얼빠수

* 공: 레인 (S-6911)
아는 것이 너무 많아 수상한 존잘 안드로이드. 자신의 주인님을 너무 사랑하는 게 탈이다.

* 수: 윤설
가진 거라고는 예쁜 얼굴뿐인 휴먼. 애정 결핍을 문란함으로 해소하려다가 제 안드로이드의 크고 아름다운 자지에게 제대로 혼쭐이 난다.

* 이럴 때 보세요: 안드로이드와 휴먼의 아름다운 섹스담을 보고 싶을 때

* 공감 글귀: “주인님의 후장은 쑤셔 주지 않으면 견디지 못하게 만들어져 있나요?”


로봇이 나를 감금함작품 소개

<로봇이 나를 감금함> 윤설은 빨가벗은 알몸으로 결박된 채 지하 창고에서 깨어난다.
윤설을 감금한 건 다름 아닌, 로봇 S-6911.

“너, 너 지금 뭐 하는 거야?”
“주인님을 감금하려고요.”
조각처럼 빚어진 안드로이드 S-6911은 싱그럽게 웃는다.

“뭐? 왜, 왜? 네가 나를 왜 감금하는데?”
“주인님은 못 됐으니까요.”
“내가 뭐가 못 됐는데!”
“제 이름도 안 지어 주시고, 충전 도크에 방치하고, 걸레처럼 이 새끼 저 새끼한테 후장을 대주고 다니셨잖아요?”

여태 내가 알던 ‘S-6911’의 상냥한 모습은 도대체 어디로 가 버린 거지? 게다가 여태 만난 남자들과의 섹스에서 좋은 척 연기했다는 걸 눈치채고 있다니…….

“후장 쪽쪽 빨아드리니까 그렇게 좋으세요?”
이 새끼 안드로이드 맞아?
“주인님의 음탕한 구멍에 제 자지를 존나 박아서 기쁘게 해 드릴게요.”

***

“아, 하으! 응, 으응!”
“촉각은 느낄 수 있어서 다행이에요. 주인님의 구멍 안은 쫀득하고 쫄깃해요.”
“읏, 미친! 아, 제발, 레인…….”
“이대로는 너무 조이니까 그냥 찢어 버릴까요?”
끔찍한 소리에 겁먹은 윤설이 엉덩이를 바짝 조였다.
이런 반응이면 정말 찢어 보고 싶긴 한데……. 그래도 제 소중한 주인님을 훼손할 순 없었다. 찰나의 위험한 상상을 접은 레인은 이마를 윤설의 아랫배에 붙이며 웃었다.
“농담이에요. 다만 좀 헐겁게 만들 필요가 있겠어요.”

***

“레인, 너…… 진짜 정체가 뭐야?”
“주인님의 반려 로봇, 레인이요. 반려라는 건 평생 곁에 두겠다는 뜻 아닌가요?”


저자 프로필

혼꾸멍

2023.05.15.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리뷰

구매자 별점

4.6

점수비율
  • 5
  • 4
  • 3
  • 2
  • 1

69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