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김삼복을 수호하라! 상세페이지

BL 소설 e북 현대물

김삼복을 수호하라!

소장단권판매가10%2,880
전권정가12,800
판매가10%11,520

혜택 기간: 07.14.(일)~07.21.(일)

김삼복을 수호하라! 표지 이미지
19세 미만 구독불가

소장하기
  • 0 0원

  • 김삼복을 수호하라! (외전)
    김삼복을 수호하라! (외전)
    • 등록일 2024.06.21.
    • 글자수 약 9만 자
    • 2,880(10%)3,200

  • 김삼복을 수호하라! 3권 (완결)
    김삼복을 수호하라! 3권 (완결)
    • 등록일 2024.06.21.
    • 글자수 약 9.7만 자
    • 2,880(10%)3,200

  • 김삼복을 수호하라! 2권
    김삼복을 수호하라! 2권
    • 등록일 2024.06.21.
    • 글자수 약 10.4만 자
    • 2,880(10%)3,200

  • 김삼복을 수호하라! 1권
    김삼복을 수호하라! 1권
    • 등록일 2024.06.25.
    • 글자수 약 10.4만 자
    • 2,880(10%)3,200

시리즈의 신간이 출간되면 설정하신 방법으로 알려드립니다.


리디 info

[구매 안내] 세트 또는 시리즈 전권 소장 시(대여 제외) 이미 소장 중인 중복 작품은 다른 계정에 선물할 수 있는 쿠폰으로 지급됩니다. 자세히 알아보기 >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BL 가이드

* 배경/분야: 오메가버스, 현대물

* 작품 키워드: 오메가버스, 현대물, 소꿉친구, 친구>연인, 동거/배우자, 첫사랑, 재회물, 나이차이, 미남공, 다정공, 무심공, 무자각짝사랑공, 절륜공, 눈치더럽게없공, 유죄공, 패션양심공, 살짝꼰대공, 미인수, 다정수, 순진수, 명랑수, 적극수, 귀염수, 외유내강수, 유혹수, 임신수, 순정수, 짝사랑수, 키잡물, 오해/착각, 삽질물, 달달물, 일상물, 힐링물, 잔잔물, 공시점, 가끔수시점

* 공: 수호(15살 → 30살), 형질 의학 전문의(가 됩니다).
갑작스럽게 나타난 미맹 증상을 고치러 도시에서 시골로 내려온 수호. 옆집에 사는 5살 김삼복을 처음 만나게 된 이후, 김삼복에게서만 맡을 수 있는 복숭아 향에 매료된다. 처음에는 귀찮았던 옆집 꼬마가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귀여워지고, 응석을 받아주며 돌보게 되다 보니 어느새…?!
겉으로 표현하지는 않지만 기본적으로 김삼복을 항상 부둥부둥 귀여워하는 느낌이다.
무의식적으로 인생의 모든 포커스가 김삼복에게 맞춰져 있지만 본인은 이것을 형제애나 부성애라고 종종 착각한다.

* 수: 김삼복(5살 → 20살), 복숭아 농장 아들.
5살부터 20살까지 수호 외길 인생. 5살 때부터 자신을 돌봐주고 다정하게 응석을 받아 주는 수호를 짝사랑하고 있다. 무뚝뚝한 것은 아니지만 표현이 무덤덤한 편인 수호의 다정함을 유일하게 알고 있다. 어릴 적부터 크면 수호랑 결혼하고 싶어 했다.
알파와 오메가끼리는 결혼도, 출산도 가능하다는 사실을 알고 자신도 승산이 있다고 생각!
힘내서 수호를 나름 열심히 유혹한다! 그러나 눈치 없는 수호 때문에 항상 난관에 봉착한다.

* 이럴 때 보세요: 어릴 적부터 봐온 옆집 동생을 무자각으로 예뻐하며 애지중지하다 어느 날 마음을 자각하게 된 형이 ‘안 돼, 안 돼, 돼, 돼, 돼….’로 흘러가는 기막힌 과정을 보고 싶을 때.

* 공감 글귀: “복숭아. 이건 너랑 나를 위해서 꼭 필요한 거야.”


김삼복을 수호하라!작품 소개

<김삼복을 수호하라!>

[무자각눈새패션양심공 X 급발진폭주기관차급박력직진수]

갑작스럽게 나타난 미맹 증상을 고치러 도시에서 시골로 내려온 수호.
옆집 복숭아 농장 아들이라는 5살 김삼복을 처음 만난 날, 김삼복에게서 나는 복숭아 향에 매료된다. 그리고 어째서인지 첫 만남 이후로 김삼복은 자꾸만 기회를 엿봐 호시탐탐 수호의 집 앞을 기웃거리는데….

귀찮기만 하던 옆집 꼬마가 점점 귀여워지고, 귀여워하다 보니 사랑스러워지고, 그러다 보니 어느새 진짜 사랑이 되어 버리는 본격 ‘인간 복숭아를 키워서 잡아먹는’ 다마고치 로맨스.

***

김삼복은 부끄러운 와중에도 어른들에게 배운 대로 얼른 허리를 90도로 굽히며 배꼽 인사를 했다.

“안녕하쩨요. 다섯 짤 김삼복임니당.”

김삼복은 허리를 일으키며 고사리 같은 손가락 다섯 개를 앞으로 쫙 펼쳐 보였다. 잘 되지도 않는 발음으로 목소리까지 크게 내어 인사했다.

운명이라면 운명 같은 그 순간이 나와 김삼복의 첫 만남이었다.
그렇다. 지금부터 모두에게 들려줄 이 이야기는 나의 오랜 사랑의 시작이자, 인생의 유일한 약점을 만나 내가 평생 구원받게 되는 이야기이다.

[본문 발췌]

“나 대학 다니는 동안 형이랑 같이 살면 안 돼?”

지금 누구랑 뭘 해?

“콜록. 뭐, 뭐?”

어찌나 놀랐는지 나는 사레까지 들려 콜록거리며 당황한 시선으로 김삼복을 쳐다보았다.

“우리 부모님이랑 형 어머니한테 먼저 여쭤봤는데, 형이 괜찮다고 하면 그렇게 해도 된대.”

김삼복은 이미 어른들의 허락은 다 맡았으니, 내 허락만 있으면 된다는 듯 말했다. 그 말에 나는 더 황망한 표정이 되었다. 잠시 머릿속이 혼란스러웠다. 아직 김삼복이 완벽하게 발현하기 전이라고는 해도 김삼복은 오메가고 나는 알파였다. 모르고 있는 사실도 아닐 텐데 어른들이 무슨 생각으로 김삼복과 나의 동거, 아니, 룸 쉐어를 허락한 것인지 당최 이해가 가지 않았다.

“어른들이 다 허락을 하셨다고?”

나는 지금 내 표정이 어떤지 가늠할 수가 없어 괜히 손으로 입매를 매만지며 김삼복에게 되물었다.

“…응. 안 돼?”

그러자 김삼복이 고개를 끄덕이며 조심스럽게 다시 질문했다. 김삼복이 안 되는 게 아니라 내가 안 됐다. 이런 흑심만 가득한 알파의 집에 저런 천진한 힐링 복숭아를 들일 수는 없는 노릇이었다. 심장이 평소보다 조금 빠르게 뛰었다.

“형이 많이… 불편할까?”

혼란스러운 머릿속을 정리하느라 바로 대답을 하지 못하는 내 반응에 김삼복이 눈썹을 팔자로 휘어 내리며 연이어 물었다. 마치 길을 잃은 똥강아지처럼 퍽 처연한 표정이었다. 그 표정을 보자 내 마음이 풍랑을 맞은 듯 거세게 흔들렸다.

불편한 건 나의 흑심을 제외하곤 아무것도 없었다. 덥석 긍정의 대답을 내놓고 싶었지만 한 톨 남은 양심이 나를 붙잡았다.


저자 프로필

우라기

2023.07.06.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대표 저서
김삼복을 수호하라! 표지 이미지
19세 미만 구독불가 10%할인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깨물어버려! 표지 이미지
19세 미만 구독불가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밤에만 피는 꽃 표지 이미지
19세 미만 구독불가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언데드 파라다이스 표지 이미지
19세 미만 구독불가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리뷰

구매자 별점

4.7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27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앱으로 연결해서 다운로드하시겠습니까?
닫기 버튼
대여한 작품은 다운로드 시점부터 대여가 시작됩니다.
앱으로 연결해서 보시겠습니까?
닫기 버튼
앱이 설치되어 있지 않으면 앱 다운로드로 자동 연결됩니다.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