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60대에 홀로 떠난 타이완 자전거 여행 상세페이지

여행 해외여행

60대에 홀로 떠난 타이완 자전거 여행

구매전자책 정가3,000
판매가3,000
60대에 홀로 떠난 타이완 자전거 여행

책 소개

<60대에 홀로 떠난 타이완 자전거 여행> 저자는 혼자서 3주간 타이완섬 환도 자전거 여행을 하면서 보고 느꼈던 여행담을 책으로 펴냈다. 타이완에 도착해서 엿새 만에 아리산을 오르던 이야기, 게스트하우스에서 젊은 여행자와 지내면서 느꼈던 단상, 화롄에서부터 이란까지의 타이완 동해안의 절경을 가슴에 담으며 동시에 지나다니는 차량으로부터 가졌던 공포감을 솔직하게 책에 담았다.


저자 소개

1956년 대전 출생, 1982년 조흥은행에 입사하여 2012년 신한은행에서 퇴사한 은행원으로, 등산과 운동을 좋아해 국내 많은 산과 국내 50여 개 마라톤대회 및 철인3종 경기에 출전했다.

저서로는 <60대에 홀로 떠난 미국 횡단 자전거 여행>과 <가을과 겨울에 떠나는 동남아 자전거 여행>, <구석구석 뉴질랜드 여행 by 자전거와 렌터카>, <배낭여행 필리핀 & 말레이시아>가 있다.

목차

프롤로그 2
타이완의 첫날을 단수이에서 13
타이완은 오토바이도 교통법규를 잘 지켰다 20
타이중에서 타이완의 두 번째 웜샤워를 만났다 24
타이완의 3대 비경을 찾아서 27
비 내리는 르웨탄을 뒤로 하고 32
타이완의 영산(靈山)을 향하여 36
우연히 알게 된 스마트폰 앱 44
지금은 계절상 뒤바람이 분다 47
타이완 사람들의 지혜 52
테루오는 나이보다 훨씬 젊어 보였다 59
타이완의 땅끝마을 어롼비에 도착했다 62
헝춘반도를 가로질러 태평양을 만났다 69
화둥종곡을 택했다 73
테루오와 이별을 고하고 78
태고의 모습을 간직한 타이루거 81
자전거 여행자의 바람은 오직 하나 84
지우펀의 올드 스트리트는 매력이 넘쳤다 87
타이베이는 이륜차 친화 도시이었다 92
타이완의 역사와 문화적 유적을 찾아서 99
타이베이 지하철은 한국과 조금 달랐다 102
타이완을 떠나는 날에도 비가 내렸다 106

< 참고자료 >
준비물품 9
출국전 체력훈련 10
자전거 포장 11
코스 선택 12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