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너를 만나서 맨발이 되었다 상세페이지

여행 해외여행

너를 만나서 맨발이 되었다

인도 여행 포토 에세이

구매종이책 정가18,000
전자책 정가12,000(33%)
판매가12,000
너를 만나서 맨발이 되었다

책 소개

<너를 만나서 맨발이 되었다>

" “너를 만나서 맨발이 되었다.”

사진 찍는 심리상담사 이재현, 인도 여행 후 신작 포토 에세이 『너를 만나서 맨발이 되었다』를 펴내다.

『너를 만나서 맨발이 되었다』의 모든 면에는 인간이 있다.

사진으로 소통하며 자기 탐색과 내면의 소리에 귀 기울이는 포토테라피 강사로, 심리상담가로 활동하는 그녀가, 인도에서 포착한 사진과 짧은 에세이로 그려내는 인간에 대한 시선은 예사롭지 않다.

“그들에게서 풍요를 본다. 아이들이 우르르 몰려와 에워싸고 외부인을 궁금해하며 하나같이 호기심에 찬 표정으로 보아주고 웃어주는 여유가 있다. 마을에 들어섰을 때, 풍족함에 압도되고 느긋함에 주눅 들게 하는 거부할 수 없는 위압감은 그들처럼 살아야 하는 것이라고 체념하게 한다. 풍요롭다고 생각했던 것이 마음에서 기인된 것이 아니라는 것을 구분할 수 있게 되고 그들의 풍요 앞에 마음 한 구석, 부글거리게 했던 것을 가만히 들여다본 뒤에야 너그럽게 품어주며 받아주는 마음자리 작아서였다는 것을 알게 된다. 진정 풍족함이라고 믿었던 것 또한, 하잘것없는 것이었다는 것도 더불어 알게 되니 마음이 잠잠해진다. 명확히 무엇인지 몰랐던 것들이 돌아와 사진을 보면서 명확해진다. 행복해야 된다는 강박이 지배할 때 그곳의 평온함 속, 역동적인 삶의 비밀에 귀 기울이게 하고 실마리를 한 올 씩 풀어헤쳐 나를 돌아보게 한다. 간단하지도 사소하지도 않은 우연한 만남의 그들이 휑하니 뚫렸던 구멍을 채워주었고 맨발로도 충분히 풍족하고 풍요로울 수 있음을 알게 한다.”
-저자 인터뷰 中 -"


출판사 서평

" 『너를 만나서 맨발이 되었다』에는 세 공간이 등장한다. 그리고 각각의 공간을 투사하는 이재현의 사진기에는 세 가지 물음이 함께한다.
당신이 흔들리고 있다면, 풍요가 무엇이냐고 물으신다면, 위로가 필요하다면.

“흔들릴 때 찾아 드는 곳”
삶 속의 풍파를 만났다, 라고 느끼는 사람들에게 첫 번째 마을 Naupala의 떼 지어 장난스럽게 노는 아이들, 수만 가지 표정의 순백의 아이들, 옅게 핀 웃음과 바닥이 보이는 호수처럼 맑은 눈의 사람들은 흙길 위에 ‘맨발’로 서 그녀를 맞이한다.

“풍요가 무엇이냐고 물으신다면”
‘카메라를 들이대면 다소곳이 서서 찍는 사람을 향해 수줍게 바라봐 주고 이쯤 되었다 싶을 때 다시금 흙길을 아무 일 없었다는 듯 걸어간다. 사진들 달라고 하지 않는다.’

낯선 사람의 방문에도 풍요로운 곳은 동요하지 않는다. 맨발로 선 그들은 각자의 자리에서 이렇다 할 요구도 없이 살아간다. 가족끼리, 이웃끼리, 단체로 사진을 찍은 그들은 선물처럼 반가워한다. 풍요롭다.

“위로가 필요하다면”
‘시장에 핀 채소와 꽃무리는 예술처럼 풍성하다. 높이 보려는 이유를 찾지 않겠다. 낮게 날아 더 자세히 보겠다. 존재하는 것에 의미를 두기로 했다.’

Kolkata에서 사진기에 투영된 상은 온기가 가득하다. 세상 어디에서건 통용될 수밖에 없는 이치가 거기 있다.

“흔들리지 않고 조용하며, 요란하지 않고 생색내지 않으며, 도도하지 않고 잘난 체하지 않는 그들은, 언제든 흔들릴 때 찾아들면 포근히 보듬어 안아줄 것이다.”

- 에필로그 中 -


프레임 속에 걷어낼 것이 걷어내어진 순간, 렌즈를 통과한 빛이 상에 맺힌다. 걷어내어지는 순간을 포착하는 것이 사진가가 하는 일이다. 이는 글쓰기에서도 동일한 과정을 거친다. 불필요한 것들을 걷어내는 것, 정제된 글을 만드는 것, 그것이 글쓰기와 사진 찍기가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이 되었음에도 누구나 작가가 될 수 없는 이유가 된다.
이재현의 사각 프레임 속에 인물들은, 살아있다. 정확한 언어로 풀어낸 그녀의 짧은 에세이는 그 인물들에게서 세 질문에 대한 대답을 듣는다."


저자 소개

"저자

이재현

사진 찍는 심리상담사 이재현은 사진으로 소통하고 자기 탐색과 내면의 소리에 귀 기울이는 포토테라피 강사와 심리상담가로 활동하고 있다.
중앙대학교 인물사진 전문가 과정, 백석대학교 대학원 예술심리치료 석사, 심리상담사, 미술치료사, 사진치료 전문강사 자격이 있고,

『그녀의 사진은 그녀를 닮았다』
『사진에 감성을 입히다』
『아프리카 1부-모두가 꽃, 탄자니아』
『아프리카 2부-꿈처럼 다가온 세렝게티』
『아프리카 3부-오래된 미래, 잔지바르』
『캄보디아 씨엠립-맑은 영혼의 사람들』
이재현과 떠나는 힐링여행 『북해도』, 『주문도』, 『무의도』, 『청산도』
『특별하지 않은 특별한 여행』 등 다수의 e-book이 있다."

목차

"흔들릴 때 찾아 드는 곳

‘풍요’가 무엇이냐고 물으신다면

위로가 필요한 당신, 그곳에 가면

에필로그"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