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뉴필로소퍼 15호 상세페이지

이 책의 시리즈

시리즈의 신간이 출간되면 설정하신 방법으로 알려드립니다.


작품 소개

<뉴필로소퍼 15호>

《뉴필로소퍼》 15호는 “우주를 생각한다”를 주제로, 인간의 끝없는 욕망을 자극하고 있는 우주라는 공간에 대해 성찰한다. 우주를 향한 인류의 도전은 20세기 중반부터 본격화되었지만, 사실상 신화의 시대부터 인류는 우주를 동경했다.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다이달로스의 아들 이카로스는 새의 깃털을 실로 엮고 밀랍을 발라 만든 날개를 달고 태양을 향해 끝없이 날아올랐다. 밀랍이 녹아 곧 바다로 떨어질 것을 알면서도 말이다. 그런가 하면 태초의 인간들은 별의 움직임을 따라서 수시로 삶의 자리를 옮겼다. 신화와는 달리 인간의 욕망은 생生을 향한 절박한 몸부림이었다. 이유야 어떻든 태양과 별로 상징되는 우주는 인간의 삶에서 떼려야 뗄 수 없는 그 무엇이었다.


출판사 서평

생활철학잡지 《뉴필로소퍼》 15호
_ “우주를 생각한다”

우주를 선점하기 위한 경쟁
최근 우주를 두고 미국과 영국의 괴짜 기업인들이 맞붙었다. 얼마 전 아마존의 창업자 제프 베조스는 달 착륙 52주년을 기념해 7월 20일 발사하는 우주 탐사선 ‘뉴 셰퍼드’에 82세 여성 월리 펑크가 명예 승객으로 탑승한다고 발표했다. 월리 펑크는 1961년 미국항공우주국의 우주비행사 시험에 통과했지만 여성이라는 이유로 끝내 꿈을 이루지 못했다. 그러자 영국의 우주탐사 스타트업 버진 갤럭틱은 7월 11일 우주탐사 로켓 ‘유니티’를 발사하겠다고 발표했다. 버진 갤럭틱을 이끄는 리처드 브랜슨은 ‘민간인 최초 우주여행’이라는 타이틀을 순순히 내줄 마음이 없어 보인다.
물론 두 기업의 우주여행이 공상과학소설이나 영화에서 자주 봤던 화려하고 긴 여정은 아니다. 단지 카르마 라인, 즉 지구 대기권과 우주의 경계인 고도 100킬로미터 경계를 10분 남짓 다녀오는, 사실상 무늬만 우주여행이다. 우주의 끝자락만 더듬고 오는 짧은 우주여행보다 더 큰 구상을 하는 사람들도 있다.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가 세운 스페이스 X는 우주에서 며칠간 머무는 ‘진짜’ 우주여행은 물론, 화성 식민지 프로젝트까지 공공연하게 언급하고 있다. 이제 우주는 저 먼 우주로 떠난 우주탐사선들이 보내준 사진이나 영상에서 보던, 혹은 공상과학영화에서나 보던 허황된 세계가 아니다. 우주는 이제 우리 손에 잡힐 듯 가까이 다가온 실질 세계다.

꼭 필요한 도전 vs. 아직은 시기상조
《뉴필로소퍼》 15호는 “우주를 생각한다”를 주제로, 인간의 끝없는 욕망을 자극하고 있는 우주라는 공간에 대해 성찰한다. 우주를 향한 인류의 도전은 20세기 중반부터 본격화되었지만, 사실상 신화의 시대부터 인류는 우주를 동경했다.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다이달로스의 아들 이카로스는 새의 깃털을 실로 엮고 밀랍을 발라 만든 날개를 달고 태양을 향해 끝없이 날아올랐다. 밀랍이 녹아 곧 바다로 떨어질 것을 알면서도 말이다. 그런가 하면 태초의 인간들은 별의 움직임을 따라서 수시로 삶의 자리를 옮겼다. 신화와는 달리 인간의 욕망은 생生을 향한 절박한 몸부림이었다. 이유야 어떻든 태양과 별로 상징되는 우주는 인간의 삶에서 떼려야 뗄 수 없는 그 무엇이었다.
기술철학자이자 작가 톰 챗필드는 광대무변廣大無邊한 우주를 생각하는 것이 “그저 시간과 공간 속에서 한 번의 깜박거림에 지나지 않는” 인간 존재의 한계를 인식하는 일과 다르지 않다고 지적한다. 그는《광대무변한 우주》에서 “우주가 갖추게 된 웅장한 모습 속에서 생명체들의 진화 전략”이 진행되었다면서, 그 질서에 순응하는 것이야말로 인간의 참된 본분임을 역설한다. “결국 우리를 포함해서 모든 것은 별들 사이의 텅 빈 공간으로 되돌아가기 마련이다.”
광대한 우주를 연구하면서 인간의 경계해야 할 것은 “모든 것을 인간의 기준과 경험으로 판단”하려는 마음이다. 귄터 하싱어 유럽우주국 국장은 인터뷰《우리는 어디에서 왔고 어디로 가는가?》에서 우주를 동경하는 인간 앞에 놓인 질문은 단 하나 “우리는 어디서 왔고 어디로 가게 될까?”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는 우주를 연구하는 일이 인간 본연의 자리를 탐구하는 일과 같고, 그렇게 함으로써 인간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더듬을 수 있다고 강조한다. 그 연장선상에서 그는 현재의 우주 관광 등을 포함한 탐사 경쟁을 긍정적으로 바라본다. 그럼에도 아직은 시기상조이며, 우려할 부분도 많은 게 현실이라고 주장한다.
“물론 아직은 시기상조인 듯하다. 당장 우주 관광으로 큰돈을 벌 수는 없다. 그러나 100년 전 사람들도 비행기가 이렇게 상용화될 줄은 몰랐을 것이다. 언젠가는 우주 관광도 그렇게 되리라 믿는다. 다만 염려스러운 부분은, 너 나 할 것 없이 이 분야에 몰리면 우주 공간이 붐빌 수 있다는 것이다. 이미 우주선들이 우주에다 버리고 오는 우주 쓰레기가 위험 요소로 떠올랐다. 우주 공간을 떠도는 쓰레기가 많아지면 새로운 우주선을 내보내는 위험도 커지기 마련이다.”

경쟁, 갈등, 충돌 아닌 협력이 필요한 때
작가 클라리사 시벡 몬테피오리는《골칫거리만 짊어지고 온 거야!》에서 화성 식민지 건설이 극복 불가능한 수준은 아니지만, 위험은 몹시 큰 것이 사실이라고 지적한다. 우선 화성 환경을 지구인이 살 수 있도록 만드는 일이 쉽지 않다. 영하 60도의 온도, 높은 이산화탄소 비율 등의 난제를 풀기 위해서는 넘어야 할 산이 많다. 화성에 자원이 어디에 얼마나 있는지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인간이 그곳에 정착하기 위해서는 지구 자원을 무한정 화성으로 퍼 날라야 한다. 그는 미국의 항공우주공학자 로버트 주브린의 말을 인용해 다음과 같이 말한다.
“우주 개발에서 핵심 문제는 운송이다. 정착에서 핵심 문제는 해당 행성의 원료를 자원으로 바꾸는 능력이다. …… 화성에서 식량을 재배할 수 있어야 한다. 강철과 유리, 플라스틱, 세라믹 같은 모든 종류의 자재를 만들 수 있어야 한다.”

난제는 그것만이 아니다. 현재 우주 탐사나 개발은 이른바 선진국만의 리그다. 신경과학자이자 지정학자인 나이프 알-로드한은 인터뷰《우주는 그 누구의 것도 아니다》에서 우주에 대한 소유권 경쟁을 경계한다. 그는 1967년 유엔이 제정한 우주조약에 따라 누군가 우주를 독점하는 것이 금지되어 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당시 조약의 당사자들은 자신이 살아 있을 때 이 조약이 문제가 되리라 상상도 못했다. 당시로서는 우주 식민지 가능성은 말 그대로 희박했다.
하지만 21세기 시작과 동시에 우주 식민지는 실현 가능성이 높아졌다. 경쟁에 이은 갈등, 갈등이 불러온 충돌은 불을 보듯 뻔하다. 과거 새로운 대륙을 발견하면 “공평한 방식으로 그 땅을 나누기로 합의하는 대신 서로 차지하겠다고 다툰” 인간은 우주에서도 그럴 것이 분명하다. 나이프 알-로드한의 해법은 결국 협력이다.
“장기적으로 보아 우주 재산권과 관련한 가장 큰 위협은 한 국가가 우주 일부를 자기 영토로 주장하고 그 영토를 지키고자 군사력을 동원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당장은 우주가 우주 잔해물로 훨씬 더 혼잡해지고, 우주 군사화가 더욱 심각해져서 각국이 무기화한 위성을 쏘아 올리고, 우주나 지구를 향해, 혹은 다른 나라를 향해 사용하는 상황이 더 위험하다. 우주 군사화를 멈추고 지구 궤도에서 점점 늘어가는 우주 잔해물을 없애려면 공동의 노력이 시급하다. 그러려면 엄청난 재정 및 기술 자원이 필요할 것이 고, 반드시 모두가 힘을 보태야 한다.”

우리가 영생할 곳은 우주가 아닌 지구
궁극적으로 지구라는 한정된 공간에 살면서 우주라는 거대한 세계를 이해하려는, 혹은 정복하려는 욕망 자체가 문제다. 철학자 팀 딘은《3차원에서 살면서 우주 이해하기》에서 지구에 살면서 우주를 다 이해하는 것처럼 행동하는 인간의 모순적 행태를 지적한다. 그는 “철저히 이 땅에 발붙이고 진화해 온 인류 역사를 되돌아볼 때” 인간이 우주라는 미지의 세계에 신경 쓰는 것은 “지나친 수고일 뿐”이라고 강조한다. 그는 “우리가 우주를 실제 모습 그대로 인식하도록 진화하지 않았다면” 우주를 이해하고자 하는 인간의 노력은 사실상 헛발질과 다르지 않다고 말한다.
“바로 여기에 답이 있다. 우리는 세상을 있는 그대로 인식하도록 진화한 것이 아니었다. 단지 후손을 더 많이 남기기에 부족함이 없도록 세상을 인식했을 뿐이다. 3차원 평면과 시간만 인식하면 임무를 완성하기에 충분했다. 철저히 이 땅에 발붙이고 진화해 온 인류 역사를 되돌아보면, 사차원으로 휜 시공간과 쌍곡 다양체까지 신경 쓰는 것은 지나친 수고일 뿐이었다.”

개미 연구의 세계적 권위자이자 통섭統攝의 학자로도 유명한 에드워드 윌슨의 시선은 늘 인간 존재 혹은 본성을 향해 있었다. 그는 《인간 존재의 의미》에서 이제 우리는 ‘어떤’ 존재인가에 대한 물음을 넘어 ‘왜’ 존재하는가에 대해 답해야 한다고 말한다. “생각보다 더 단순”한 존재인 인간은 “자수성가한 독립적이고 고독하고 허약한, 생물 세계에서 살아가도록 적응한 생물 종”이다. 그 연장선상에서 그는 “각 종에게 맞는 서식 가능한 행성은 단 하나밖에 없으며, 따라서 불멸한 기회도 단 한 번뿐”이라고 강조한다. 우주의 신비를 밝혀낼 과학은 그 영역을 끊임없이 넓혀 가야겠지만, 윌슨은 우리가 두 발 딛고 있는 이 땅의 가치를 인정하는 것이야말로, 아울러 그곳에서 불멸하는 것이야말로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고 말한다. 시선은 항상 미지의 세계인 우주를 향해 던지면서도, 우리 손과 발을 나와 내 주변을 향해 있으면 어떨까. 그것이 우리가 지구에 태어난 이유인지도 모를 일이다.


저자 소개

뉴필로소퍼 편집부

《뉴필로소퍼》인류가 축적한 웅숭깊은 철학적 사상을 탐구하여 “보다 충실한 삶on ways to live a more fulfilling life”의 원형을 찾고자 2013년 호주에서 처음 창간된 계간지다. 《뉴필로소퍼》의 창간 목표는 독자들로 하여금 “보다 행복하고 자유로운 방식으로 삶을 살아가도록 돕는 것”으로, 소비주의와 기술만능주의가 지배하는 현대사회에 대한 날카로운 통찰을 제공한다. 《뉴필로소퍼》가 천착하는 주제는 ‘지금, 여기’의 삶이다. 인간의 삶과 그 삶을 지지하는 정체성은 물론 문학, 철학, 역사, 예술 등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인문적 관점을 선보인다. 영미권 대개의 나라에서 발간되고 있다. 인문학과 철학적 관점을 삶으로 살아내기 위한 방법론을 제시하기 위해서는 독립성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2013년 창간 당시부터 광고 없는 잡지로 발간되고 있다. 《뉴필로소퍼》 한국판 역시 이러한 정신을 발전시키기 위해 일체의 광고 없이 잡지를 발간한다.

목차

10 News from Nowhere
20 Feature _ 광대무변한 우주 _ 톰 챗필드
26 Feature _ 인간 불확실성의 근원, 우주 _ DBC 피에르
36 Comic _ 히파티아의 죽음 _ 코리 몰러
38 Interview _ 우리는 어디에서 왔고 어디로 가는가? _ 귄터 하싱어
56 Feature _ 골칫거리만 짊어지고 온 거야! _ 클라리사 시벡 몬테피오리
68 Interview _ 우주는 그 누구의 것도 아니다 _ 나이프 알-로드한
80 Feature _ 우주에는 경계가 없다 _ 나이젤 워버튼
86 Feature _ 3차원에 살면서 우주 이해하기 _ 팀 딘
94 Interview _ 우주는 무한하지 않다 _ 게리 길모어
110 고전 읽기 _ 토성인과 시리우스인 _ 볼테르
120 6 thinkers _ 우주Space
126 Feature _ 사이버 공간은 없다 _ 패트릭 스톡스
134 Feature _ 가상 존재의 참을 수 없는 시시함 _ 마리나 벤저민
142 Feature _ 달은 누구의 것인가 _ 앙드레 다오
152 Our Library
154 Essay _ 정리 정돈이라는 강박 _ 올리버 버크먼
164 Interview _ 나만의 인생철학 13문 13답 _ 로버트 C. 월코트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