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아무날에는 가나자와 상세페이지

여행 해외여행

아무날에는 가나자와

여기부터 다시 일본 여행

구매종이책 정가14,800
전자책 정가11,100(25%)
판매가11,100

책 소개

<아무날에는 가나자와> 작지만 힙한 소도시 가나자와를 소개한다. 가나자와는 아직 한국에 알려지지 않은 여행지다. 교토 동쪽의 해안에 접한, 이시카와 현에 있는 인구 45만 명의 소도시 가나자와는 한국으로 치면 전주와 비슷한 도시다. 전통 가옥이 보존되어 있고 정갈하게 꾸며진 거리가 눈길을 끈다. 가나자와 성이나 겐로쿠엔, 21세기 미술관 같은 유명한 관광지에, 무엇보다도 미식(美食)의 도시로 유명하다.

이 책은 독립책방 ‘유어마인드’ 대표인 이로가 글을 쓰고, 사진가이자 그의 반려자인 모모미가 사진을 찍었다. 그리고 홍대에서 커피숍 ‘아메노히’를 운영하는 가나자와 출신 서예가 이케다 아사코와 함께 기획한 책이다. 이케다 아사코의 안내로 두 한국인이 방문한 가나자와는 현지인, 그중에서도 예술가의 네트워크가 아니면 여행자로서는 가보기 어려운 곳들을 담아냈다.

이케다 아사코가 소개하는 곳은 일본에서도 힙플레이스지만, 자국의 매체들의 취재조차 거부하고 조용히 자신들의 업에 열중하는 곳들이 많다. 하나하나가 특색이 있고 취향이 좋은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곳들이다. 한국의 성리단길과 같은 곳들이 가나자와 전역에 퍼져 있지만 한 곳에서 오래 자리 잡고 자신들의 터를 지역과 함께 지지하고 있는 편안함을 주는 곳들이다.


출판사 서평

익숙한 안도와 취향을 환대하는 곳
현지인의 사려 깊은 안내로 만난
일본의 힙플레이스 가나자와

작지만 힙한 소도시 가나자와(金沢)
가나자와 사람만이 소개할 수 있는 가나자와의 명소

일본은 우리가 가장 선호하는 여행지다. 가깝고 비용 부담이 크지 않은 데다 음식도 입에 맞고 관광자원도 풍부하다. 하지만 실제로 가는 여행지는 한정되어 있다. 도쿄, 오사카, 교토, 후쿠오카, 삿포로 정도다. 이런 곳을 마스터한 이들에게 일본은 더 이상 새롭지 않다.
이 책은 익숙함 속에서 새로움을 찾는 이들을 위한 안내서다. 가나자와는 아직 한국에 알려지지 않은 여행지다. 교토 동쪽의 해안에 접한, 이시카와 현에 있는 인구 45만 명의 소도시 가나자와는 한국으로 치면 전주와 비슷한 도시다. 전통 가옥이 보존되어 있고 정갈하게 꾸며진 거리가 눈길을 끈다. 가나자와 성이나 겐로쿠엔, 21세기 미술관 같은 유명한 관광지에, 무엇보다도 미식(美食)의 도시로 유명하다. 특히 초밥은 일본의 다른 지역에서도 찾아올 만큼 명성을 떨치고 있다. 이런 공통분모 때문인지 가나자와는 전주와 자매결연을 맺기도 했다. 여기까지가 우리에게 알려진 가나자와다. 그러나 가나자와는 이보다 훨씬 깊은 맛이 있는 곳이다.
이 책은 독립책방 ‘유어마인드’ 대표인 이로가 글을 쓰고, 사진가이자 그의 반려자인 모모미가 사진을 찍었다. 그리고 홍대에서 커피숍 ‘아메노히’를 운영하는 가나자와 출신 서예가 이케다 아사코와 함께 기획한 책이다. 이케다 아사코의 안내로 두 한국인이 방문한 가나자와는 현지인, 그중에서도 예술가의 네트워크가 아니면 여행자로서는 가보기 어려운 곳들을 담아냈다. 가나자와에서도 유명한 예술인인 이케다 아사코는 젊은 예술가들이 자신들의 창작 공간으로 삼은 가나자와의 명소들을 중심으로 고향을 소개한다.
그가 소개하는 곳은 일본에서도 힙플레이스지만, 자국의 매체들의 취재조차 거부하고 조용히 자신들의 업에 열중하는 곳들이 많다. 하나하나가 특색이 있고 취향이 좋은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곳들이다. 한국의 성리단길과 같은 곳들이 가나자와 전역에 퍼져 있지만 한 곳에서 오래 자리 잡고 자신들의 터를 지역과 함께 지지하고 있는 편안함을 주는 곳들이다.
이들이 살펴본 가나자와는 일본에 익숙한 여행자들에게 좋은 선택을 했다는 안도감과, 자신의 취향이 환대받고 있다는 느낌을 주는 곳이다. 명소를 돌아보는 걸 목적으로 삼는 마음 급한 여행을 목적으로 하지 않는다면, 가나자와는 아무 날 문득 떠나고 싶을 때 편하게 찾을 수 있는 최적의 여행지가 된다.

뜨기 전에 가봐야 할 곳 가나자와
자신의 취향을 확인하고 환대받을 수 있는 곳

“가나자와가 어디야?”
한국에서 가나자와라는 지명을 꺼내면 대개 나오는 첫 반응이다. 일본 여행을 어지간히 다녀본 사람이라도 가나자와를 모르는 경우가 많다. 도쿄나 오사카 같은 곳은 잘 알지만, 가나자와 같은 소도시까지 알기는 쉽지 않다. 하지만 여행이 낯선 곳에서 만나는 새로운 경험이라고 한다면, 익숙한 곳들만 찾는 것을 과연 여행이라고 할 수 있을까? 그것은 어쩌면 여행보다는 방문에 더 가까운 행위라고 볼 수도 있을 것이다. 그렇다고 너무 새로운 곳만 찾기에는 위험부담과 기회비용이 만만치 않다.
일본을 자주 찾는 여행자라면 느끼는 딜레마가 여기에 있다. 휴가가 생겼을 때, 별생각 없이 훌쩍 떠날 수 있는 곳 일본. 그러나 신선함이 없는 오직 한국을 떠났다는 점에서 위안을 얻을 수 있는 곳. 가나자와는 일본을 좋아하지만 더 이상 신선함을 느끼지 못하는 여행자들을 위한 여행지다. 맛집과 관광지가 있어서만은 아니다. 이 작은 도시를 창작의 공간으로 삼아 자신의 업에 매진하는 사람들이 있어서다. 그들이 만드는 공간은 전형적인 일본의 모습과는 조금 다르다. 섬세하면서도 개방적이고, 낯선 이를 환대하는 여유가 남아 있는 이곳에서 여행자는 묘한 안도감과 함께 여행으로 하루를 충실하게 채우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 특히 한국인들로 북적대는 유명 여행지와는 다른 새로움과 편안함이 가나자와의 매력이다. 누구나 가본 일본이지만, 아직 가보지 않은 일본을 먼저 즐기고 싶은 이들이라면, 다음 휴가 때 가볼 여행지 첫머리에 가나자와를 올려보자. 후회하지 않는 선택이 될 것이다.



저자 소개

이로
2009년부터 책방 ‘유어마인드’와 아트북페어 ‘언리미티드 에디션’을 운영한다. 《책등에 베이다》(2014), 《어떤 돈가스 가게에 갔는데 말이죠》(2018)를 썼다. 연희동에서 서점을 운영하며 반려자 모모미, 세 마리 고양이 모로로, 쿠리쿠리, 표표와 함께 지낸다. 《아무날에는 가나자와》를 기획하고 글을 썼다.

모모미
사진가. 천가방과 소품을 판매하는 잡화점 ‘원모어백’과 아트북페어 ‘언리미티드 에디션’을 운영한다. 파리에 관한 사진 에세이 《다시 파리에 간다면》(2013)을 썼다. 《아무날에는 가나자와》를 기획하고 소개된 공간들의 사진을 찍었다.

이케다 아사코 池多亜沙子
가나자와 출신 서예가. 어렸을 때부터 서예를 시작했다. 결혼을 계기로 거점을 서울로 옮겨 개인전과 그룹전에서 작품을 발표하면서 일본인 남편과 함께 홍대 앞에서 ‘아메노히 커피점’을 운영하고 하고 있다. 이 책을 공동으로 기획하고 취재에 동행, 안내했다.

목차

열중하되 매몰되지 않는 시간들

관문이라기엔 작고 프롤로그라기엔 귀여운
고마쓰 공항


① 여기서부터 가나자와입니다

초밥 소도시의 등대
다이쿠니즈시

주인이 만들고 손님이 지켜온 공간
프라자 미키

세련된 편리함을 보여주는 여행의 중심축
쿠무

실용적인 게스트하우스
하치


② 가나자와의 한가운데: 신타테마치

과거를 편집하는 새로운 고집
갤러리 노와이요

예술가의 아틀리에
타프타

종이로 만든 기둥
오요요쇼린 신타테마치점

겹겹의 사물
벤리스 앤 잡

제품과 예술 사이
카피레프트

취향 좋은 어른의 다락방
팩토리 줌머/숍

모든 걸 멈추고 커피만 마십시다
원원오따

신타테마치의 종점
팔러코후쿠


③ 가나자와의 인상

한계를 지우는 압도적인 장식
키쿠와 사유

오래 팔리는 물건을 팝니다
니구라무

쌀 농사꾼과 그의 빈티지 가구점
스크로 룸 액세서리즈

다국적 잡화점
글로이니

가나자와 주민에게 확인받은 공간
히라미판

누군가의 책이 잠깐 지내는 곳
오요요쇼린 세세라기 도오리점

한 곳만을 위해 가나자와에 다시 간다면
타와라

소바를 둘러싼 다채로운 사치
쿄우미 카이

활기로 사람들을 지탱하는 주점
아카기

경치를 빌려 잠깐 쉽니다
루구


④ 여행 밖 여행

종합적인 라멘 한 그릇
자가제면 노보루

가치에 동의한다면 누구든 이어갈 수 있습니다
호호호자 가나자와

대단한 튀김 정식을 아무렇지 않게 먹어 봅시다
후생식당

어디에 숨을까요?
카우리 커피

여행 속에서 여행하기
아사노가와 온천 유라쿠

밤의 강, 아침의 강
사라라소


⑤ 가나자와의 예술

산책길이자 미술의 입구
나카무라 기념 미술관

공간이 곧 사색이 되는 경험
스즈키 다이세쓰관

정원 밖을 보는 정원
겐로쿠엔

둥그렇게 헤매길 권합니다
가나자와 21세기 미술관

지금 공예가 움직이는 법
팩토리 줌머/갤러리

환대를 요리하는 레스토랑
비스트로 유이가

나를 닮은 칵테일을 마실 수 있는 곳
시라사기


⑥ 완벽한 골목과 하루

20인 한정 도시락과 공원
니기니기

좋은 물로 쌓아온 400년
후쿠미츠야

촘촘한 브랜드가 지역을 맞이하는 법
미나 페르호넨 가나자와

작은 책방의 즐거움
이시비키 퍼블릭

아지트에서 먹는 고마운 카레
조-하우스

80년 오뎅
와카바


⑦ 창작과 생활과 요리

창작 생활과 요리
니와토코

함박눈, 빵, 커피
가나자와 코마치

3+3+3+1=
콜라본

모두가 주인공
이나사

작은 물건이 삶을 바꿀 때
이와모토 키요시 상점


리뷰

구매자 별점

3.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