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폭풍 속의 여름 상세페이지

책 소개

<폭풍 속의 여름> 둘은 여전히 마법의 쇠사슬에 묶여 있었다.

두 사람 사이의 간격이 너무 컸던 것일까? 알렉 네빌은 그렇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캐시는 확신할 수가 없었다. 두 사람은 육체적으로 격렬하게 끌렸던 것이다. 10년 전 그렇게도 길고 무더웠던 여름날의 기억들이 밀려온다. 그 여름날 캐시는 지금보다 더 젊고 야성적인 알렉과 사랑에 빠졌다. 그때 그녀는 알렉에게 헤어지자고 말했다. 비록 그 때문에 세상이 끝나는 듯한 고통을 참아야 했지만 그 후 캐시는 힘겹게 독립하여 작가로 성공한다. 이제 알렉이 다시 그녀의 삶 속에 등장했다. 또다시 그와 사랑에 빠진다는 것은 뿌리치기 어려운 달콤한 유혹이다.

▶ 책 속에서

「내가 영화 티켓 대신 당신 몸을 요구할지도 몰라 두려운 건가?」

「물론 아니에요」캐시가 반박했다.

「캐시, 가끔 만나자고 제안한 사람은 당신이었소. 하지만 만날 때마다 내가 당신에게 달려들까 봐 두려워한다면 이런 만남이 도대체 무슨 의미가 있겠소」그가 그녀의 턱에 손가락을 대고 그녀의 눈을 지그시 바라보았다.「당신이 인형의 집으로 달려가기 전에 내 한마디 하겠소. 이건 연극배우들이 공연을 하기 전에 의상을 갖춰 입고 하는 리허설이 아니야. 이건 삶이오. 자신의 껍데기 안에서 나와 삶 속에서 살아가야 하는 거요. 시간은 흘러가고 있소, 캐시」
「당신과 같이 자지 않은 한 이런 시간을 갖는 건 좋아요」아무런 감정도 드러내지 않은 채 캐시가 말했다.


저자 프로필


리뷰

구매자 별점

3.7

점수비율

  • 5
  • 4
  • 3
  • 2
  • 1

3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