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잔인한 거래 상세페이지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책 소개

<잔인한 거래> 난 당신을 원하지 않아요!

세상을 떠난 언니가 남긴 유일한 혈육인 아리를 그의 삼촌인 그리스 재벌 니코스에게 빼앗긴 앤은 조카와 어떠한 연락도 하지 못한 채 4년을 보낸다. 런던의 장난감 가게에서 우연히 아리와 재회한 그녀는 니코스의 어머니로부터 그들의 섬으로 초대를 받고, 그곳에서 자신과 조카를 떼어 놓으려는 니코스의 강렬한 유혹을 받게 되는데!

그녀의 영혼을 빼앗아 간 잔인한 거래….

▶책 속에서

“이 다이아몬드 목걸이가 나를 당신의 침대로 인도해 줄 거라고 생각하나요?”

“왜 안 그렇겠소? 당신이 살아온 기록이 그걸 말해 주고 있는데.”
그렇게 대답하는 니코스의 입가에 비웃음이 서렸다.

앤은 다이아몬드 목걸이를 다시 한 번 쳐다보았다. 섹스의 대가로 제시된 그 목걸이를….
그녀는 다시 시선을 옮겨 골동품 책상에 앉아 있는 남자를 바라보았다. 부유한데다 세력이 있고, 오만한 남자였다. 그는 앤에게 달콤한 키스를 선사했고, 친밀하게 몸을 애무해 주었으며, 존재하리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던 황홀경으로 그녀를 인도했다.
그리고 섹스를 위해서 다이아몬드 목걸이를 내밀었다.

신중하게, 아주 신중하게 앤은 상자를 닫아 그에게 돌려주었다.
“난….”
그녀가 입을 열었다.
“창녀가 아니에요.”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저자 - 줄리아 제임스
영국의 시골풍경과 지중해의 풍광을 사랑한다는 줄리아는 영국과 지중해가 로맨스 소설의 이상적인 배경이라고 생각한다. 글을 쓰지 않을 때에는 산책을 하거나 정원 손질, 바느질 등을 하는 그녀는 자신이 만든 케익에 대해 '최고로 맛있는'이란 수식어를 붙이는 데 주저하지 않는다. 줄리아는 현재 가족과 함께 영국에 살고 있다.

역자 - 강수정

목차

Prologue

Chapter 1~14

Epilogue


리뷰

구매자 별점

4.1

점수비율

  • 5
  • 4
  • 3
  • 2
  • 1

64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