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낯선 눈빛 상세페이지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로맨스 가이드

* 배경/분야: 현대소설
* 작품 키워드: 삼각관계 짝사랑 잔잔물 순정남 외국인남 상처녀 순진녀
* 남자주인공: 말로리 템플턴 - 탐플턴 의학실험연구소 경영주, 수려한 외모에 차분하고 정중한 성품의 남자
* 여자주인공: 아만다 - 순진하고 차분하며 맑은 성품의 여자
* 이럴 때 보세요: 알콩달콩한 사랑이야기에 푹 빠지고 싶을 때


책 소개

<낯선 눈빛> 추억의 할리퀸. 사랑의 상처를 치유하는 가장 빠른 방법!

사랑의 상처를 치유하는 가장 빠른 방법!

사랑했던 약혼자의 배신에 큰 충격을 받은 아만다는 결국 그 슬픔을 견디지 못하고 자살을 결심한다. 하여 힘겹게 발걸음을 옮겨 다리 난간 위에 선 그녀. 그런데 두 눈을 감고 뛰어내리려던 순간, 누군가가 다가와 그녀를 안아 드는 것이 아닌가! 당황하여 눈을 치켜 뜬 아만다는 자신을 안고 있는 사람이 다름 아닌 약혼자의 이복형 말로리를 것을 알고 경악하는데….

바래지 않는 감동과 사랑을 추억의 할리퀸에서 만나 보세요!

▶책 속에서

“맙소사, 당신이 어떻게…!”
아만다의 음성이 갈라지더니 이윽고 울음이 터져 나왔다.
“날 그냥 내버려 두지 그랬어요! 대체 왜 날 그냥 두지 않았느냔 말이에요!”

말로리는 티 한 점 없는 손수건을 가슴께의 주머니에서 꺼내 건네주었다.

“대체 여기서 뭘 하는 거죠, 말로리?”

“캘도프에서 당신을 따라왔소. 당신이 뭔가 바보 같은 생각을 품고 있는 것 같아서 말이오. 그게 사실이라면 당신을 말려야 한다고 생각했지. 그게 다요.”

“그게 다라고요?”
그녀는 상처 가득한 목소리로 외쳤다.
“당신 일이나 하지, 왜 남의 일에 상관하는 거죠?”

“당신은 내 동생하고 약혼했던 사이잖소.”
그가 대꾸했다.
“그래서 난… 책임감 같은 것을 느꼈소.”

“당신의 이복동생이겠죠, 정확히 말하면.”
아만다가 애써 냉정한 얼굴을 하고 말했다.
“그리고 잊어버렸나 본데요, 난 이제 더 이상 당신 이복동생의 약혼자가 아니라고요!”


저자 프로필

사라 크레이븐 Sara Craven

  • 국적 영국
  • 출생-사망 1938년 10월 - 2017년 11월 15일
  • 데뷔 1975년 소설 Garden of Dreams

2018.03.06.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사라 크레이븐

역자 - 정성희

목차

Chapter 1~Chapter11


리뷰

구매자 별점

4.1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8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