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3천 개의 별 상세페이지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책 소개

<3천 개의 별> 나라를 위해 사랑하는 여인을 버리고 정략결혼을 선택한 셰이크 라피크. 하지만 사랑 없는 결혼 생활은 고통스러웠고, 심지어 임신한 아내는 자동차 사고로 비극적인 죽음을 맞이했다. 이후 죄의식을 안고 매일매일 힘겹게 살아가던 라피크는 문득 한 여자를 떠올린다. 단 하룻밤의 기억을 남기고 떠나보내야 했던 첫사랑, 메이사. 용기를 내서 메이사를 찾아간 라피크는 10년 동안 가슴에 묻어 두었던 말을 꺼내는데….

난 가장 원했던 것을 잃어야만 했지…




▶ 책 속에서

“폐하, 여기는 무슨 일로 온 거죠?”

“잠을 잘 수가 없어서. 그 일 이후 잠을 잘 수가 없었어….”

“그 사고를 말하는 거군요.”
라피크가 말끝을 흐리자 메이사가 대신 말했다. 6개월 전에 일어난 미스터리한 차 사고로 그의 아내는 목숨을 잃었다.
“그런 일을 겪고 나면 불면증과 불안증이 생길 수 있어요. 잠이 오는 데 도움을 받고 싶다면 처방전을 써 줄 수도 있어요.”

라피크의 검은 눈동자에는 알 수 없는 감정들이 가득 담겨 있었다.
“난 수면제를 처방받으러 온 게 아니야, 메이사. 그날 밤으로 돌아가서 아내의 죽음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싶어. 그래야 마음의 평화를 얻을 수 있을 것 같거든.”

아내에 대한 그의 감정은 메이사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깊은 것 같았다….
“사랑했던 사람을 잃은 것에서 회복하려면 시간이 걸려요, 라피크.”

“6개월이 흘렀어.”
라피크가 말을 이었다.
“그리고 난 아내를 사랑하지 않았어. 그것 때문에 그녀가 죽었을지도 몰라.”


저자 프로필


목차

Chapter 1~ Chapter 10


리뷰

구매자 별점

3.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5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