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뒤얽힌 맹세 상세페이지

로맨스 가이드

* 배경/분야: 현대로맨스, 해외로맨스
* 작품 키워드: 신분차이, 계약결혼, 짝사랑녀, 순정녀, 카리스마남, 다정남
* 남자주인공: 가족을 지키기 위해 결혼을 택한 남자
* 여자주인공: 좋아했던 남자와의 계약결혼을 선택한 여자
* 이럴 때 보세요: 계약결혼 속에서 피어나는 남주와 여주의 로맨스가 궁금할때
* 공감 글귀: “뭣 때문에 낯선 사람에게 자기 자신을 팔겠다는 거지?”
“옳다고 생각하는 일을 위해 희생을 감수하는 것뿐이에요.”


책 소개

<뒤얽힌 맹세> 사이가 안 좋은 외할아버지를 피해 집을 떠났던 에이든. 그러던 어느 날 할아버지가 결혼을 해 가문을 잇지 않으면 몸이 약한 그의 엄마를 보호소로 보내 버리겠다는 협박을 하며 에이든을 다시 불러들인다. 어머니를 보호하기 위해 그는 어쩔 수 없이 거래에 응하기로 하지만, 어디서 당장 결혼할 여자를 찾는단 말인가. 고민하던 에이든의 앞에 어린 시절 그를 따라다니던 크리스티나가 갑자기 나타나더니 결혼을 해 주겠다고 제안하는데….

이 일을 정말 할 수 있겠소?



▶ 책 속에서

“난 도우려는 것뿐이에요, 진심으로요.”

에이든은 목을 가다듬었다.
“이유가 뭐지? 난 당신에게 아무 의미도 없을 텐데.”

“나도 당신에게 아무 의미 없는 사람이란 걸 잘 알아요. 다만 당신 어머니가 정말 많이 걱정될 뿐이죠.”

“무슨 약점이라도 잡혔나, 아가씨?”

“지난 10년 동안 집에 자주 찾아왔다면 당신 어머니가 내게도 어머니 같은 존재라는 걸 알고도 남았을 텐데요.”

크리스티나의 단조로운 어조는 에이든을 더 불편하게 만들었다.
“뭣 때문에 낯선 사람에게 자기 자신을 팔겠다는 거지? 돈 때문인가? 열심히 일한 대가로 할아버지가 한몫 떼어 준다는 약속이라도 했나?”

“내 자신을 파는 게 아니에요. 단지 옳다고 생각하는 일을 위해 희생을 감수하는 것뿐이에요.”


저자 프로필


목차

Chapter 1~ Chapter 18


리뷰

구매자 별점

4.3

점수비율

  • 5
  • 4
  • 3
  • 2
  • 1

4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