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시크릿 베이비 스캔들 상세페이지

작품 소개

<시크릿 베이비 스캔들> 변호사인 타티아나는 어릴 적 첫사랑이지만 지금은 적이 되어 버린 장피에르와 우연하게 뜨거운 밤을 보낸다. 하지만 다음 날 아침, 새로운 관계가 시작되리라 기대하는 그녀에게 그는 생각지도 못했던 폭언을 한다. 어젯밤의 일이 실수라며 다신 그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장담하는 게 아닌가! 엎친 데 덮친 격, 그 하룻밤의 결과로 아이까지 가지게 된 타티아나. 장피에르가 배 속의 아이도 실수라 말할까 두려웠던 그녀는 시간이 흘러 아이를 낳고 나서야 사실을 털어놓는데….

아직 많은 갈등이 남아 있는데…



▶ 책 속에서


“우리 각자의 집안에 이 사실을 알려야 해.”

그 말에 타티아나가 장피에르를 바라보았다.

“그건 두 번째 일이고.”
그것보다 중요한 일이 있었다.
“먼저 우리 결혼부터 해.”

세상에서 가장 아픈 말은 사랑하지도 않는 여자에게 결혼을 하자고 하는 남자의 말일 것이다. 타티아나는 오늘 밤은 더 이상 아무 걱정도, 아무 생각도 하고 싶지 않았지만 그의 말에 가슴이 아팠다.
“지난번에 당신은 같은 실수는 반복하지 않겠다고 했어요.”
좋지 않았던 과거를 말하는 그녀의 목소리는 꽤나 담담했다.
“우리 계획이 냉혹할지라도 그간 적대적이던 집안 간의 관계를 생각해서 결혼을 하는 바보 같은 짓은 하지 않기로 해요. 당신이 경기장에서는 뛰어난 전문가일지 모르지만 아이와 나를 당신 뜻대로 움직이기는 어려울 거예요.”

“내 제안을 거절하겠다는 뜻이야?”
그녀의 단도직입적인 말에 장피에르는 눈을 깜빡이며 말했다.

“뭐, 그런 거죠. 만약 내 생각을 존중하지 않겠다면 이 집에서 나가 줬으면 좋겠어요.”


저자 프로필


목차

Chapter 1~ Chapter 13


리뷰

구매자 별점

3.2

점수비율

  • 5
  • 4
  • 3
  • 2
  • 1

6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