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겁내지 마, 나 얼룩말이라서 그래 상세페이지

BL 소설 e북 현대물

겁내지 마, 나 얼룩말이라서 그래

소장단권판매가3,300
전권정가6,600
판매가6,600
겁내지 마, 나 얼룩말이라서 그래 표지 이미지
19세 미만 구독불가

소장하기
  • 0 0원

  • 겁내지 마, 나 얼룩말이라서 그래 2권 (완결)
    겁내지 마, 나 얼룩말이라서 그래 2권 (완결)
    • 등록일 2024.06.02.
    • 글자수 약 11.4만 자
    • 3,300

  • 겁내지 마, 나 얼룩말이라서 그래 1권
    겁내지 마, 나 얼룩말이라서 그래 1권
    • 등록일 2024.05.27.
    • 글자수 약 9.6만 자
    • 3,300

시리즈의 신간이 출간되면 설정하신 방법으로 알려드립니다.


리디 info

[구매 안내] 세트 또는 시리즈 전권 소장 시(대여 제외) 이미 소장 중인 중복 작품은 다른 계정에 선물할 수 있는 쿠폰으로 지급됩니다. 자세히 알아보기 >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BL 가이드

* 배경/분야 : 현대물, 수인물

* 작품 키워드 :
#현대물 #수인물 #쌍방삽질물
#내숭백단공 #상처공인척하공 #연기공 #집착순정공 #수앞에서만대형견공 #계략공 #동정공
#공한정다정수 #무자각집착수 #공지켜주겠수 #공한정무자각허당수 #미남수 #동정수

* 공 :
윤영재 – 경주마 아버지와 얼룩말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종 수인.
어린 시절 희태를 만난 뒤로, 평생 그의 옆을 지키는 유일한 존재가 되는 것이 삶의 목표가 되었다.

* 수 :
최희태 – 순종 점박이하이에나 수인.
괴롭힘당하던 영재를 도와준 뒤로, 평생 그가 상처받지 않도록 지켜 주는 것이 삶이 목표가 되었다.

* 이럴 때 보세요 : 수를 온전히 손아귀에 넣기 위한 집착광공의 일생에 걸친 눈물 연기가 보고 싶을 때.

* 공감 글귀 :
절대로 놓치지 않을 거야. 나의 사냥감.


겁내지 마, 나 얼룩말이라서 그래작품 소개

<겁내지 마, 나 얼룩말이라서 그래> 순종 하이에나 수인인 희태는 어느 날 같은 종의 수인 은수를 만난다.
수가 적어 운명적인 만남은 불가능하리라 여겼던 동종을 만나 기뻐하는 희태.
그러나 어째서인지, 은수와의 만남이 거듭될수록 소꿉친구인 영재와의 관계가 달라지는데···.

===

“자식도 낳을 수 없는 잡종이랑 결혼하려는 사람이 있을 리가 없지. 안 그래? 너라면 나랑 결혼하겠어?”
“우린 친구 사이잖아. 결혼은 사랑하는 사람이랑 해야지.”

영재의 한쪽 입꼬리가 샐쭉하게 올라갔다. 기대도 하지 않았다는 듯 조소하는 얼굴이 조금 미웠다. 영재는 눈도 맞추지 않고 심드렁하게 말했다.

“응···. 됐어. 그럴 줄 알았어. 어차피 네가 나 달래려고 한 말이라는 거 알아.”
“아···.”

그런 거 아닌데···. 영재는 조금 남아 있던 물을 홀짝, 털어 마셨다. 빈 잔에 다시 물을 채우는 영재의 손에 시선을 고정한 채 희태는 진지하게 고민해 보았다.
만약 사랑하게 된 사람이 혼혈종 수인이라면 어떨까. 너와는 아이를 낳을 수 없으니 결혼은 하지 않을 거야. 그렇게 말하고 싶을까. 사랑하는 이의 눈을 들여다보면서 과연 그 말을 할 수 있을까.

“···나라면···. 할 것 같아.”

영재가 움직임을 멈췄다. 얼굴 근처에 닿았던 물잔이 천천히 내려와 테이블 위에 탁, 작은 소리를 내며 내려앉았다.

“뭐?”
“나라면 결혼할 것 같아. 자식을 낳는 게 결혼의 목적은 아니라고 생각해. 나는 사랑하는 사람과 둘이서도 충분히 행복할 수 있을 것 같거든.”

영재의 눈이 동그랗게 커졌다. 믿을 수 없는 기적을 목격한 사람처럼 놀람과 설렘이 뒤섞인 표정이었다.

“···정말? 정말 나랑 결혼할 거야···?”

희태는 자잘한 웃음을 흘리며 대꾸했다.

“아니, 너랑 하겠다는 얘기가 아니고···.”

영재의 눈썹이 순식간에 일그러지며 설렘을 지워 버렸다. 대신 그 자리에 상처와 서글픔이 들어찼다. 서글픔은 금세 찰랑이는 눈물로 형태를 바꾸었다.
푸른 빛이 일렁이는 눈동자로 영재가 희태를 원망했다.

“···뭐야, 왜 이랬다저랬다 해? 나 놀리는 거야···?”


저자 프로필

귀룽나무

2023.11.01.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목차

[1권]
1.
2.
3.
4.
5.

[2권]
6.
7.
8.
9.
10.


리뷰

구매자 별점

4.5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6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앱으로 연결해서 다운로드하시겠습니까?
닫기 버튼
대여한 작품은 다운로드 시점부터 대여가 시작됩니다.
앱으로 연결해서 보시겠습니까?
닫기 버튼
앱이 설치되어 있지 않으면 앱 다운로드로 자동 연결됩니다.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