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그대 사자의 이름으로 상세페이지

로맨스 웹소설 판타지물

그대 사자의 이름으로

그대 사자의 이름으로 1화

구매하기

  • 0 0원

  • 그대 사자의 이름으로 1화

    • 등록일 2020.08.03.
    • 글자수 약 3.9천 자

    무료

  • 그대 사자의 이름으로 2화

    • 등록일 2020.08.03.
    • 글자수 약 3.7천 자

    무료

  • 그대 사자의 이름으로 3화

    • 등록일 2020.08.03.
    • 글자수 약 2.9천 자

    무료

  • 그대 사자의 이름으로 4화

    • 등록일 2020.08.03.
    • 글자수 약 3.4천 자

    100

  • 그대 사자의 이름으로 5화

    • 등록일 2020.08.03.
    • 글자수 약 3.5천 자

    100

  • 그대 사자의 이름으로 6화

    • 등록일 2020.08.03.
    • 글자수 약 3.5천 자

    100

  • 그대 사자의 이름으로 7화

    • 등록일 2020.08.03.
    • 글자수 약 3.6천 자

    100

  • 그대 사자의 이름으로 8화

    • 등록일 2020.08.03.
    • 글자수 약 3.4천 자

    100

시리즈의 신간이 출간되면 설정하신 방법으로 알려드립니다.


리디 info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로맨스 가이드

* 남자주인공: 로드리고 펠릭스 아르게네스 제예 시드리어.
* 여자주인공: 이본느 브리게예르.


책 소개

<그대 사자의 이름으로> 축복받은 마법사, 아일레흐 유일의 용인이었던 이본느는
단 하나의 바람을 위해 연인을 떠났다.

‘아름다운 채로 왕이 되어줘.’

잘못된 선택이었다는 것을 그때는 알지 못했다.
연인의 죽음은 그녀가 내린 선택의 결과였다.

‘그럴 리 없어.’

그가 없는 세상은 빛 없는 밤, 밤뿐인 낮이었다.
그녀는 미련 없이 스스로를 내려놓았다.

노이 칼린저라는, 낯선 여자의 몸으로 다시 깨어날 줄 모르고…….

‘어떻게 된 거지?’

다시 깨어난 세상은 이전과 같지 않았다.
곳곳에서 발생하는 이상 현상, 과거를 망각한 사람들, 떠나버린 용, 모든 걸 잊은 채 되살아난 연인.

“……왜 나를 그렇게 보는 겁니까?”
“어떻게 보았죠?”
“나를 잘 아는 사람처럼.”

그리고 그녀의 앞에 내려진 예언.

「사랑하지 마라. 너는 그를 파멸시킬 거야. 이제까지 그랬듯이.」


저자 프로필

흰울타리

2018.07.24.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흰울타리

책장을 이(害)롭게 하고 싶은 흰울타리입니다.

북 트레일러


리뷰

구매자 별점

4.3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673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작품과 함께 구매한 작품


이 작품과 함께 둘러본 작품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