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친우여, 너를 기다렸네. 상세페이지

구매하기

  • 0 0원

  • 무료
    친우여, 너를 기다렸네. 1화
    • 등록일 2020.04.21.
    • 글자수 약 2.5천 자
  • 무료
    친우여, 너를 기다렸네. 2화
    • 등록일 2020.04.21.
    • 글자수 약 3.2천 자
  • 무료
    친우여, 너를 기다렸네. 3화
    • 등록일 2020.04.21.
    • 글자수 약 3.2천 자
  • 친우여, 너를 기다렸네. 4화
    • 등록일 2020.04.21.
    • 글자수 약 3.3천 자
    • 100

  • 친우여, 너를 기다렸네. 5화
    • 등록일 2020.04.21.
    • 글자수 약 3.5천 자
    • 100

  • 친우여, 너를 기다렸네. 6화
    • 등록일 2020.04.21.
    • 글자수 약 3.3천 자
    • 100

  • 친우여, 너를 기다렸네. 7화
    • 등록일 2020.04.21.
    • 글자수 약 3.4천 자
    • 100

  • 친우여, 너를 기다렸네. 8화
    • 등록일 2020.04.21.
    • 글자수 약 3.5천 자
    • 100


리디 info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BL 가이드

*배경/분야: 서양풍, 판타지물
*관계: 친구>연인, 동거/배우자
*인물(공): 다정공, 사랑꾼공, 순정공
*인물(수): 미인수, 명랑수, 적극수, 우월수, 순정수, 짝사랑수, 능력수
*소재: 차원이동/영혼바뀜, 초능력, 왕족/귀족, 게임물
*분위기, 기타: 기다리면무료, 연재중, 코믹/개그물, 달달물, 사건물, 수시점

*인물 소개:
아즈라엘(공): 다크한 판타지 게임 '나이츠 오브 다크에이지스'의 NPC로, '더 헌터스' 게임과의 콜라보 이벤트 때 안드레알푸스와 처음 만났다. 다정하고 정의로우며 책임감이 강한 성격이다. 매우 잘생겼고 능력 있으나, 주변의 시샘으로 인해 정당한 대우를 받지 못하고 있다.

안드레알푸스(수): 가상 현실 게임 ‘더 헌터스’의 유일한 전 직업 만렙 유저. 콜라보 이벤트 때 만난 아즈라엘에게 반했다. 어느 날 강제로 '나이츠 오브 다크에이지스' 게임에 들어가게 되어 아즈라엘과 재회하고, 그의 사명을 돕는 퀘스트를 받는다.

*이럴 때 보세요: 다른 게임에 강제 이동된 전 직업 만렙수가 NPC공과 썸 타는 이야기를 보고 싶을 때
*공감 글귀: “네가 없으면 내가 이 세계에 떨어진 게 무슨 의미가 있어?”


작품 소개

<친우여, 너를 기다렸네.> *<친우여, 너를 기다렸네.> 작품은 79화로 본편이 완결되었습니다. 추후 외전이 연재될 예정입니다.

#NPC공 #왕자겸기사단장공 #매너좋공 #수의최애캐공 #은근질투하공 #옆게임에갇혔수 #밸붕먼치킨수 #전직업만렙수 #성공한덕후수

너네가 친구 사이면 난 친구 하나도 없다….

가상 현실 게임 ‘더 헌터스’의 유저 안드레알푸스는 콜라보 이벤트에서 옆 게임 '나이츠 오브 다크에이지스'의 NPC 아즈라엘을 만난 뒤 그에게 푹 빠졌다. 그를 만나고 싶지만 게임 성향이 맞지 않아 일 년이 넘도록 아즈라엘 앓이만 하던 안드레알푸스. 그러던 어느 날, 그는 자기도 모르게 '더 헌터스'에서의 모습 그대로 옆 게임으로 강제 이동되고, 로그아웃마저 되지 않는다. 그런 그의 앞에 그토록 보고 싶어 하던 아즈라엘이 나타나는데….

게임 속에 갇혔지만 최애캐와 함께하니 괜찮…….을까?

#서양풍 #판타지물 #친구>연인 #동거/배우자 #다정공 #사랑꾼공 #순정공 #미인수 #명랑수 #적극수 #우월수 #순정수 #짝사랑수 #능력수 #차원이동/영혼바뀜 #초능력 #왕족/귀족 #게임물 #기다리면무료 #연재중 #코믹/개그물 #달달물 #사건물 #수시점

[미리보기]

하지만 다시 달리기 시작한 지 겨우 오 분 정도가 지난 시점에서, 나는 더 이상 이동할 수 없는 처지에 처했다.

“누구냐! 멈춰라!”

나는 나를 향해 검을 겨눈 수십 명의 기사들을, 유니콘 위에 앉은 채로 당황스럽게 내려다보았다.
상태창을 열어 보니 체력이 팔천 대인 NPC들이었다. 이 이벤트에서 만난 것들 중에서는 가장 체력이 높았다.
무시하고 이동하려면 얼마든지 이동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나는 가볍게 머릿속으로 이 NPC들과 전투를 하는 게 나을지, 이대로 무시하고 달려서 떼어내는 게 나을지를 계산했다. 아무래도 누가 봐도 사람의 모습을 하고 있으니 전투를 하기엔 거부감이 들었다.
전투 상대에게 수면이나 마비를 걸 수 있는 직업으로 직변을 해서 떼어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지만, 이미 지금은 전투가 시작된 상황이었다. 즉, 직업변경은 불가능했다.
도망가는 게 나을 것 같은데. 체력이 팔천 언저리이니 나에게 주는 데미지가 그리 크지도 않을 것 같고, 무엇보다 소환사는 여러 명의 적과 전투하는 데 쓰는 스킬이 딱히 없어 보스 몬스터 레이드에서나 쓰는 보스 레이드 전용 직업이었다.
좋아, 도망가자.
나는 그렇게 도망갈 각을 재고 있었다.
누군가의 목소리가 들리기 전까지.

“안드레알푸스?”

나는 갑자기 내 닉네임을 불린 것에 깜짝 놀라 유니콘에서 굴러떨어질 뻔했다. 빈말이 아니라 진짜로 떨어질 뻔해서, 나를 향해 검을 겨누고 있던 기사들이 깜짝 놀라 후다닥 검을 치웠을 정도였다.
안드레알푸스, 하고 내 닉네임을 부른 자는 다른 기사들과 비슷하게 전신 갑옷을 입고 있었다. 검은색 갑주를 입고 투구까지 쓰고 있었는데, 다른 기사들과는 다르게 금빛의 문양이 투구에 새겨져 있어 그가 이 기사단을 이끄는 위치에 있는 자라는 것을 쉽게 알 수 있었다.

“누, 누구세요?”

간신히 낙마를 면한 내 입에서 튀어나온 말은 누구라도 당황했음을 쉽게 알 수 있을 만큼 흔들리는 목소리였다. 뭐야, 누군데. 초면의 NPC가 유저의 이름을 알고 있는 일은 흔하지 않았기 때문에 더더욱 당황스러웠다.
내 멍청한 목소리를 들은 남자는 투구 속에서 웃음소리를 냈다. 나는 바보_취급을 당하는 것 같아서 조금 울컥했다. 남자는 이내 제 투구를 벗어 보였다.
그 투구 밑에서 드러난 얼굴은 내가 익히 잘 아는 얼굴이었다. 푸른빛 눈, 환한 금발, 다정한 미소.

“친우여, 너를 기다렸네.”

그리고 내가 이 세상에서 가장 듣고 싶어 하던 말까지. 나는 이 상황에 대한 판단이고 뭐고, 환하게 웃으며 그에게 대답할 수밖에 없었다.

“보고 싶었어, 왕자님.”


출판사 서평

자신이 플레이하던 게임도 아닌 자신의 최애캐가 있는 게임에서 눈을 뜨게 된 안드레알푸스. 그가 아즈라엘이 있는 게임에 갇힌 건 운명의 장난일까? 아니면 누군가의 계략일까? 앞을 내다볼 수 없는 흥미로운 스토리 전개가 인상적인 [친우여, 너를 기다렸네.]. 본 작품을 게임빙의물을 좋아하는 독자, 공보다 더 센 먼치킨수를 좋아하는 독자들에게 특히 추천한다.



리뷰

구매자 별점

4.3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17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작품과 함께 구매한 작품


이 작품과 함께 둘러본 작품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