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목욕탕 쌍둥이 형님들 상세페이지

BL 소설 e북 현대물

목욕탕 쌍둥이 형님들

골드핑거 no.146
소장전자책 정가1,000
판매가1,000
목욕탕 쌍둥이 형님들 표지 이미지
19세 미만 구독불가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목욕탕 쌍둥이 형님들작품 소개

<목욕탕 쌍둥이 형님들> #양성구유 #후나타리 #시오후키 #떡대수 #자보드립 #쓰리썸 #투홀투스틱 #목욕탕배틀

가업인 ‘한림 목욕탕’을 이어받아 깡패들의 때를 밀게 된 세신사 류진.
어느 날, 마진파의 보스이자 이란성 쌍둥이인 마상혁과 마준우가 목욕탕을 방문하고,
류진은 두 사람에게 숨겨왔던 신체의 비밀을 들키고 마는데…….

“이거……. 보지 맛인데.”

*

“형? 진이 보지 맛은 어때? 궁금하잖아. 소감이나 들려줘.”
“혀, 형님, 흐응, 하, 천천히 하세요, 으윽, 하.”
“후우- 뜨거워서 좆이 구멍에서 쪄지는 것 같아. 보지 찜통도 아니고.”
페니스가 박혀들면 끈적한 애액이 흐르며 쩍쩍 물소리가 났다. 성마르게 홀치는 허리 짓에 쾌감이 눈보라처럼 몰아치려 했다.
남근이 무람한 보지구멍을 짓이기며 육벽을 자극했다. 한 번도 쓰이지 않았던 자궁은 좋다고 멋대로 수축을 만들었다. 마상혁의 성기가 몸속 어딘가를 툭, 툭, 쳤다. 나는 허리를 흠칫 털었다.
그는 내 반응을 보며 다시 한번 그곳에 좆머리를 조준해 퍽, 찔러 들었다. 몸이 자지러지며 섬광이 치는데, 머리채가 뒤로 끌려갔다.
허리가 일자로 세워지자 배 속에 박힌 좆은 더욱 깊은 곳을 건드렸다.
하아- 벌어진 입속으로 물컹한 것이 들어왔다. 마준우가 침과 호흡을 전부 삼켜먹을 듯 키스해왔다. 눈동자는 애욕에 올라 붉었다. 저도 당장 박고 싶어 환장하겠는지 수음하며 내 입술을 게걸스럽게 빨았다.
이성이 흐릿해지고 발정기 짐승처럼 교배 욕구만 남았다. 엉덩이를 실컷 흔들고 싶었다. 좆을 구멍에 감아 물고 골반을 둥글게 그렸다.
아래 깔린 상혁 형님의 숨소리가 짙게 흘러나온다. 음란한 숨소리다. 고양된 쾌감에 모두의 호흡이 가빠지고 있었다. 내 귀두 끝에선 선액이 주륵 흘렀다.
“진아, 형들이 더 기분 좋게 해줄까?”


저자 프로필

윤녁

2022.12.30.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소소하게 쓰고 싶은 걸 씁니다.

대표 저서
아이 엠 유 (I am U) 표지 이미지
19세 미만 구독불가 10%할인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완벽한 사육사 표지 이미지
19세 미만 구독불가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치고받는 쌍둥이 표지 이미지
19세 미만 구독불가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목욕탕 쌍둥이 형님들 표지 이미지
19세 미만 구독불가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출간작 전체보기

리뷰

구매자 별점

4.5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02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