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뱀굴에 빠진 토끼 상세페이지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뱀굴에 빠진 토끼작품 소개

<뱀굴에 빠진 토끼> #수인 #자보드립 #양성구유 #원홀투스틱 #납치 #최면물 #약골든플
*본 작품에는 해당 키워드를 포함한 호불호 강한 소재가 등장하니 이용에 참고 부탁드립니다.

비가 많이 오던 날, 검은 토끼 수인 호연은 정체 모를 수인이 쓰러져 있는 것을 마주한다.
종족을 몰라 고민했지만 외면하긴 찝찝한 마음에 결국 그 수인을 도와주려고 하는데….

“좆이 너무 아파요, 토끼 씨. 그러니까 저 좀 도와주세요.”
“이런 미친, 뭘 도와주긴 도와줘! 난 수컷이야!”

순식간에 기다랗고 하얀 뱀으로 변한 수인, 무윤. 게다가 지금이 번식기라고?

*

“흣, 흑, 뱀 자식, 아니, 유, 윤아….”
눈가엔 눈물을 매달고, 입술은 벌어진 채 타액을 흘려대는 얼굴은 엉망이었다. 무윤은 제 좆을 품은 채 제 이름을 부르는 토끼를 보며 낮게 숨을 뱉어냈다. 분명, 처음에는 번식기를 함께 보낼 암컷을 데려오려 했을 뿐이었는데. 이 순진하면서도 솔직하고, 따박따박 말대꾸는 할 줄 알지만 순수한 토끼가 지나치게 마음에 들었다. 놓아주고 싶지 않을 정도였다.
“네, 호연 씨.”
“다, 넣었어…?”
(중략)
무윤은 혀를 얽는 동시에 제 좆을 더 밀어 넣었다. 이윽고 반쯤 성기가 들어차자, 호연의 배 위로 볼록한 좆 모양이 슬쩍 보였다. 무윤은 그 모양을 살살 만지다, 손을 올려 유두를 문질렀다. 키스를 하며 질 내에 다소 힘이 풀렸을 때 성기를 마저 다 넣어야 했다.
“힉…!”
나머지 반의 성기가 들어가다 말고 안쪽에서 막혔다. 무윤은 눈매를 좁히며 그곳에 귀두를 문질렀다. 그러자 호연의 보지에서 물이 줄줄 쏟아졌다. 호연은 귀두가 닿은 곳이 어디인지 몰랐지만, 묵직하고 서늘한 것이 뜨거운 안에 닿아대니 신음을 참을 수가 없었다. 안에서 뜨거운 폭죽이 터지는 것 같았다. 무윤은 그런 호연을 보곤 매끄럽게 웃으며 속닥였다.
“호연 씨, 아기집 있네요?”



목차

1~2


리뷰

구매자 별점

4.5

점수비율
  • 5
  • 4
  • 3
  • 2
  • 1

73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