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비밀의 크리놀린; 에놀라 홈즈 시리즈 5 상세페이지


책 소개

<비밀의 크리놀린; 에놀라 홈즈 시리즈 5>

플로렌스 나이팅게일 탄생 200주년!
에놀라 홈즈 시리즈에 소환된 ‘백의의 천사’
38명의 간호사와 함께 전장으로 향했던
‘백의의 천사’ 플로렌스 나이팅게일을 소환한다!

크림 전쟁과 플로렌스 나이팅게일에 관해 문서화된 사실을 고수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 전쟁이 끝난 후, 그 유명한 간호사는 병약자로 여생을 보냈다. 그 이유는 아직도 학자들 사이에 뜨거운 논쟁거리다. 무슨 연유로 플로렌스 나이팅게일이 특유의 행보를 보였는지 아무도 확신할 수 없기에 나는 이것을 내 재량껏 해석했다.

- 저자 노트 중에서

요절복통 에놀라와 고매한 나이팅게일의 역사적 만남! 실존 인물 ‘나이팅게일’의 등장으로 더욱 흥미로워진 인물 구도를 선보이는 ‘에놀라 시리즈’ 제5권 『비밀의 크리놀린』은 미스터리의 스케일이 한껏 고조됨에 따라 긴장감 넘치고 흥미로운 이야깃거리로 가득하다. 특히 이번 이야기 편에서는 크림 전쟁의 참상을 접한 후 몸소 38명의 간호사를 이끌고 전장으로 향할 만큼 사명감이 투철했던 나이팅게일과 빅토리아 시대 억압된 여성상에 반기를 들며 ‘개혁 성향’의 계보를 이어나가는 소설 속 여주인공들의 행보가 중첩되면서 미궁에 빠진 실종 사건을 함께 헤쳐나가도록 만든다.

“크림 전쟁이라는 역사적 배경을 배우고 모스 부호 등 신비한 암호를 해석하는 즐거움을 만끽하는 동안 런던의 어두운 거리에서 기상천외한 모험을 펼치며 어김없이 사건을 해결하는 우리의 여주인공을 응원하지 않을 수 없다.” -≪스쿨 라이브러리 저널≫

화려한 드레스 속 크리놀린에 감춰진 비밀의 단서를 찾아라!

터퍼 부인의 실종과 재회 그리고 이별, 과연 그 결말은?

참혹한 크림 전쟁에 뛰어든 나이팅게일과 부상당한 영국 병사를 지키는 어린 신부의 운명적인 만남. 전쟁이 끝난 후 그냥 잊히는가 싶던 이 두 여성의 ‘운명적 만남’은 그로부터 수십 년이 지난 어느 날, 터퍼 부인 앞으로 날아든 ‘의문의 편지’를 통해 서서히 윤곽을 드러낸다. 그러나 잔인한 필체로 휘갈겨 쓴 편지를 통해 알아볼 수 있는 건 고작 그 옛날 크림 전쟁이 발발한 ‘스쿠타리’라는 지역뿐. 그리고 의문을 파헤칠 단서는 방바닥에 널브러진 부인의 ‘오래된 크리놀린’…… 귀머거리에 요리 솜씨 또한 형편없지만 에놀라에게 엄마와도 같았던 존재, 포근하고 사랑스러운 인물인 터퍼 부인은 그렇게 어느 날 갑자기 납치되었다. 플로렌스 나이팅게일은 이 일과 어떤 관련이 있는 것일까? 매년 봄이면 자신의 나이와 초라한 형편에 알맞으면서도 유행에 뒤떨어지지 않는 새 드레스를 구입하는 데 총력을 기울였던 터퍼 부인은 어째서 ‘크리놀린’을 자그마치 30년 이상이나 간직해두었을까? ‘치마의 실루엣을 돋보이게 해주던 치마 속 버팀대’인 바로 그 크리놀린에 ‘터퍼 부인의 실종 사건을 해결할 단서’가 들어 있다. 에놀라는 자신에게 엄마의 빈자리를 채워주었던 터퍼 부인과 과연 재회할 수 있을까?


출판사 서평

데이지꽃과 장미로 수놓은 메시지…… “맙소사, 그건 바로 모스 부호였어!”

크리놀린에 수놓아진 리본. 장미와 데이지꽃 암호로 된 메시지. 나란히 장식된 리본에는 다섯 개의 레이지 데이지 꽃잎과 별 모양의 꽃들과 작고 간단한 모양의 장미꽃들, 잎사귀들 그리고, 자수가 되어 있지 않은 여백도 보인다. 이것은 분명 암호였다. 그러나 도대체 문자, 단어, 문장을 어떻게 별 모양 꽃, 장미, 잎사귀 같은 기호로 암호화할 수 있을까? 어떻게든 악당들에게 납치된 터퍼 부인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던 에놀라는 수놓아진 메시지 하나하나를 기호로 바꿔 종이 위에 그려놓는다. 그리고 나이팅게일의 저택을 방문하여 번거로운 소통 절차 때문에 투덜대다가 문득 생각해낸다. 오랫동안 에놀라의 머릿속을 맴돌던 수수께끼가 풀리는 순간이다. 해독의 열쇠는 바로 모스 부호였다.

그 여자에게 메모를 건네는 번거롭기 그지없는 이 소통 절차는 비난받아 마땅한 시간 낭비였다. 사람들과 대화할 수 없는 고지식한 병약자라고 자청하지만, 재력도 갖추고 있고 정치 개혁 분야에도 그토록 많이 참여한다면, 사람을 통해 메모를 전달할 게 아니라 차라리 작은 전선 케이블이라도 이용해 전기 신호로 위층에 메모를 전송하면 될 것 아닌가? (……) 또 겨우 아래층 사람한테 메시지를 전하면서 그렇게 침대에 나른하게 누워 마치 저 멀리 떨어져 있는 사람한테 메시지를 전하는 것 같은 방식을 고집할 거라면, 아예 ‘딧 딧 다다 딧’ 소리가 나는 전신 장치를 두드리면 될 일 아닌가? 그 순간 마치 감전이라도 된 듯 온몸에 전율이 흘렀다. “맙소사,” 나는 큰 소리로 외쳤다. “모스 부호였어!” (p. 110)

계속되는 홈즈 남매의 줄다리기,
셜록은 에놀라의 미래를 위해 과연 어떤 감정의 변화를 일으킬 것인가!

그간 ‘에놀라 시리즈’에서 빼놓을 수 없었던 백미는 에놀라와 대탐정 셜록 홈즈 간에 쫓고 쫓기는 줄다리기 속 밀당 관계였다. 이번에도 이 밀당 관계는 한층 더 성숙해진 면모를 드러낸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여자아이에겐 기숙학교가 제격’이라는 편견에서 벗어나 이제 ‘있는 그대로’의 에놀라를 받아들일 가능성을 시사하는 대목이 바로 그것이다. 이러한 암시는 이미 개혁 성향의 행보를 보여온 당찬 여성 나이팅게일이 셜록 홈즈와 ‘의뢰인과 탐정’으로 나눈 대화에서 드러난다. 지난 이야기에서 ‘혈육의 정에 강하게 이끌리는 여동생 에놀라의 모습’이 그려져 독자의 심금을 울렸다면, 이번 이야기 편에선 ‘여동생 에놀라의 정체성과 미래에 대해 마침내 진지하게 생각하게 된 천상 피붙이 오빠의 모습’이 그려져 다시 한번 강한 여운을 남긴다. 셜록의 마음속에 이는 이런 감정의 변화가 앞으로 에놀라의 운명을 어떻게 뒤바꿔놓을지 〈에놀라 홈즈 시리즈〉 최종 이야기 편이 기대되지 않을 수 없다.

“당신 생각엔,” 그녀가 문득 셜록의 지성에 도전한다. “왜 유행의 최첨단을 걷는 여성들이 툭하면 기절하는 것 같나요? 출산은 말할 것도 없고 왜 가벼운 병으로도 죽는 것 같나요? 때론 출산 연령 전에도 왜 시름시름 앓다가 죽는 것 같나요? 이게 다 중국 여성의 발을 묶던 관습과 다를 바 없는, 허리를 압박하는 미개한 관습 때문이에요! 그야말로 편안함과 건강과는 완전히 동떨어진 관습이죠…… 셜록 씨의 여동생이 당신을 두려워하는 건 당연해요. 그녀가 기숙사에서 도망칠 땐, 말 그대로, 목숨을 걸고 도망친 거예요.”
“하지만…… 과연 그게 그렇게까지 최악일까요.” 셜록 홈즈가 힘주어 말한다. “전통과 우아함을 갖춘 여성들이 세대를 거쳐 여태까지 생존해왔고…….”
“비슷한 논리로 수많은 군인도 전쟁에서 세대를 거쳐 생존해왔다고 말할 수 있겠네요.” 플로렌스 나이팅게일이 말한다. 하지만 이내 평생 권위적인 남자들을 상대해온 내공으로 유연하게 화제를 돌린다. (p. 195~196)

〈에놀라 홈즈 시리즈〉 (전6권)
『사라진 후작The Case of the Missing Marquess』(1권)
『왼손잡이 숙녀The Case of the Left-Handed Lady』(2권)
『기묘한 꽃다발The Case of the Bizarre Bouquets』(3권)
『별난 분홍색 부채The Case of the Peculiar Pink Fan』(4권)
『비밀의 크리놀린The Case of the Cryptic Crinoline』(5권)
『집시여 안녕The Case of the Gypsy Goodbye』(6권)


저자 프로필

낸시 스프링어

  • 수상 에드거 어워드 최우수 미스터리상
    팁트리 어워드
    휴고 어워드 최우수 단편상
    네뷸라 어워드 최우수 단편상
    월드 판타지 최우수 단편상

2019.09.03.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낸시 스프링어
낸시 스프링어는 신화적 판타지, 현대소설, 마술적 사실주의, 공포, 미스터리라는 여러 장르를 넘나들며 성인은 물론 청소년과 아동을 대상으로 무려 50권에 이르는 저서를 냈다. 전 세계적으로 2백만 부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한 그녀는 영 어덜트 소설 『터칭 잇TOUGHING IT』(1994)과 『제이미 브리저JAMIE BRIDGER』(1995)로 에드거 어워드 최우수 미스터리상을, 『라크 온 더 윙LARQUE ON THE WING』(1994)으로 팁트리 어워드를 수상하였으며, 이 외에도 다수의 상을 받았다. 단편소설 『말의 갈기를 땋는 소년THE BOY WHO PLAITED MANES』으로 휴고 어워드 최우수 단편상과 네뷸라 어워드 최우수 단편상, 월드 판타지 최우수 단편상을 받았으며 로커스 어워드 최우수 단편상 후보로 선정되기도 하였다. 낸시 스프링어의 책은 스웨덴, 덴마크, 네덜란드,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체코, 일본, 이스라엘, 스페인, 터키, 브라질 등에서 번역 및 출간되었으며, 현재 그녀는 남편과 함께 플로리다에 살고 있다.

낸시 스프링어는 어린 시절 어머니가 가지고 있던 아서 코난 도일의 〈셜록 홈즈 시리즈〉를 수없이 반복해 읽으며 자랐고, 독자들에게 또 다른 특별한 여성 캐릭터를 소개하고자 그녀가 그토록 사랑했던 탐정의 어린 여동생 에놀라 홈즈를 탄생시켰다.

역자 : 김진희
연세대학교에서 경영학 석사학위를 받고 UBC 경영대에서 MBA 본 과정을 수학했다. 주요 역서로는 『핀치 오브 넘』, 『별난 분홍색 부채』, 『기묘한 꽃다발』, 『사라진 후작』, 『착한 엄마가 애들을 망친다고요?』, 『크러싱 잇! SNS로 부자가 된 사람들』, 『내 시간 우선 생활습관』, 『진흙,?물,?벽돌』, 『프로젝트 세미콜론』, 『구름사다리를 타는 사나이』, 『이것이 경영이다』, 『4차 산업혁명의 충격』, 『왓츠 더 퓨처』, 『IOT 이노베이션』등이 있다.

목차

1855년 터키, 스쿠타리
1장 2장 3장 4장 5장 6장 7장 8장 9장 10장 11장 12장 13장 14장
1889년 5월
저자 노트
옮긴이의 글


리뷰

구매자 별점

4.3

점수비율

  • 5
  • 4
  • 3
  • 2
  • 1

3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