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근대문화유산 도시여행 상세페이지

책 소개

<근대문화유산 도시여행> ‘위대한 유산’을 찾아가는 여행

도 시에 살면서, 도시를 그리워했다.
빌딩 숲이 하늘을 가리고 자동차 행렬이 땅을 뒤덮은 ‘메트로폴리스’ 말고, 쇼핑센터와 레스토랑이 즐비한 최신 유행의 ‘섹스앤더시티’ 말고. 오래된 옛것들이 짙은 역사의 향기를 품고 있는 곳, 낮은 담벼락 아래 난 골목을 따라 동네 한 바퀴 걸을 수 있는 곳. 그런 도시에 가고 싶었다.
그래서 <근대문화유산 도시여행>이라는 작은 책을 만들었다. 도시 속에서 오래된 것들을 더듬는 여정이 곧 그런 도시의 속살과 마주하는 지름길이라 여겼다. 2013년 9월 현재 전국 579개에 달하는 문화재청 등록 근대문화유산이 작은 이정표가 되어주었다.
그러나 근대문화유산은 단서에 지나지 않는다. ‘생겨난 지 50년 이상 된 것 중 역사·문 화적으로 가치 있는 것’이 문화재청이 규정한 근대문화유산의 개념이다. 지금도 끊임없이 업데이트 중이면서 꼭 그만큼의 속도로 사라지고 있는, ‘우리 곁의 무엇’이라는 이야기다. 그러므로 수학여행 다니듯 등록문화재 리스트를 ‘섭렵’하는 여행은 권하고 싶지 않다.
문화유산을 찾아가는 여행에서 필요한 것은 우리의 감수성인지도 모른다. 예컨대 태백 철암에서는, 웅장한 선탄시설 대신 몇 채 남지 않은 까치발 건물을 근대문화유산으로 삼아도 되지 않을까. 누군가는 인천 달동네 골목 벽화에서 보물을 발견할 수도 있고, 누군가에겐 부산어묵의 생성 과정을 따라가는 길이 곧 근대문화유산을 답사하는 여행이 될 수도 있다.
청명한 가을날, 이곳에 소개된 거리와 골목에서 자신만의 문화 유산을 상속받으시길, 그리하여 나만의 ‘솔 시티(soul city)’를 찾으시길.


출판사 서평

‘위대한 유산’을 찾아가는 여행

도 시에 살면서, 도시를 그리워했다.
빌딩 숲이 하늘을 가리고 자동차 행렬이 땅을 뒤덮은 ‘메트로폴리스’ 말고, 쇼핑센터와 레스토랑이 즐비한 최신 유행의 ‘섹스앤더시티’ 말고. 오래된 옛것들이 짙은 역사의 향기를 품고 있는 곳, 낮은 담벼락 아래 난 골목을 따라 동네 한 바퀴 걸을 수 있는 곳. 그런 도시에 가고 싶었다.
그래서 <근대문화유산 도시여행>이라는 작은 책을 만들었다. 도시 속에서 오래된 것들을 더듬는 여정이 곧 그런 도시의 속살과 마주하는 지름길이라 여겼다. 2013년 9월 현재 전국 579개에 달하는 문화재청 등록 근대문화유산이 작은 이정표가 되어주었다.
그러나 근대문화유산은 단서에 지나지 않는다. ‘생겨난 지 50년 이상 된 것 중 역사·문 화적으로 가치 있는 것’이 문화재청이 규정한 근대문화유산의 개념이다. 지금도 끊임없이 업데이트 중이면서 꼭 그만큼의 속도로 사라지고 있는, ‘우리 곁의 무엇’이라는 이야기다. 그러므로 수학여행 다니듯 등록문화재 리스트를 ‘섭렵’하는 여행은 권하고 싶지 않다.
문화유산을 찾아가는 여행에서 필요한 것은 우리의 감수성인지도 모른다. 예컨대 태백 철암에서는, 웅장한 선탄시설 대신 몇 채 남지 않은 까치발 건물을 근대문화유산으로 삼아도 되지 않을까. 누군가는 인천 달동네 골목 벽화에서 보물을 발견할 수도 있고, 누군가에겐 부산어묵의 생성 과정을 따라가는 길이 곧 근대문화유산을 답사하는 여행이 될 수도 있다.
청명한 가을날, 이곳에 소개된 거리와 골목에서 자신만의 문화 유산을 상속받으시길, 그리하여 나만의 ‘솔 시티(soul city)’를 찾으시길.



저자 소개

<시사IN> 편집국

목차

[서울]
서울성곽 서남부와 북촌 - 산책하라 격동의 현장을

[경기]
파주 임진각과 한국전쟁 유물들 - 북한과 당신은 얼마나 가까운가

[인천]
인천배다리마을 - 아기자기한 길들아 있어줘서 고마워

[충청]
강경근대건축물 - 옛 영광은 유산으로 남아
대전 목척시장과 대흥동 - 대전의 근원이여 부활하라
청주 수암골 골목 - 달동네는 어떻게 꽃이 되었나

[호남]
광주 양림동 - 분노와 탄식과 정의의 현장
화순농협과 오지호 기념관 - 백일홍 닮은 인상주의 미학
나주 한옥과 홍어의 거리 - 고택에 스며 있는 선비들의 가르침
목포 일제강점기 건물들 - 아직도 총알 구멍을 간직한 영사관
고흥 소록도 - 그들의 ‘비참’이 유산으로 남았소
군산근대문화역사거리 - 눈길 닿는 곳마다 문화유산의 보고

[영남]
대구 근대문화골목 - 발길 닿는 곳마다 오래된 이야기들
칠곡 왜관읍 - ‘아름다운 집’과 ‘비극의 다리’의 공존
부산 어묵로드 - 어묵을 알아야 부산이 보인다
진해건축물과문화공간 - 적산가옥의 숲을 헤치며
통영 미륵산·통제영 터 - 조선시대 군수산업의 흔적

[강원]
태백철암역 - 쇠락한 탄광촌에 발길이 머무는 까닭
철원 노동당사와 전적비 - 가을은 익어가고 민통선은 말이 없다

[제주]
서남부 유배지와 4·3유적 - 모든 박해당한 자들의 안식처

[가이드]
문화유산답사를 위한 제언 - 그 골목에 가고 싶다


리뷰

구매자 별점

4.3

점수비율

  • 5
  • 4
  • 3
  • 2
  • 1

3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