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내가 죽고 남편이 미쳤다 상세페이지

로맨스 웹소설 판타지물

내가 죽고 남편이 미쳤다

내가 죽고 남편이 미쳤다 1화

구매하기

  • 0 0원

  • 내가 죽고 남편이 미쳤다 1화

    • 등록일 2020.12.09.
    • 글자수 약 4.4천 자

    무료

  • 내가 죽고 남편이 미쳤다 2화

    • 등록일 2020.12.09.
    • 글자수 약 3.7천 자

    무료

  • 내가 죽고 남편이 미쳤다 3화

    • 등록일 2020.12.09.
    • 글자수 약 4천 자

    무료

  • 내가 죽고 남편이 미쳤다 4화

    • 등록일 2020.12.09.
    • 글자수 약 4.1천 자

    100

  • 내가 죽고 남편이 미쳤다 5화

    • 등록일 2020.12.09.
    • 글자수 약 4천 자

    100

  • 내가 죽고 남편이 미쳤다 6화

    • 등록일 2020.12.09.
    • 글자수 약 3.7천 자

    100

  • 내가 죽고 남편이 미쳤다 7화

    • 등록일 2020.12.09.
    • 글자수 약 3.7천 자

    100

  • 내가 죽고 남편이 미쳤다 8화

    • 등록일 2020.12.09.
    • 글자수 약 3.8천 자

    100


리디 info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책 소개

<내가 죽고 남편이 미쳤다> 모두가 싫어하는 공작부인으로 살던 중 시한부 판정을 받았다.
이때다 싶어 가짜 시체를 만들어놓고 도망쳤다.
다행히 장례식은 잘 치러졌고, 나는 공식적으로 사망한 사람이 되었다.

그런데 이상한 소문이 돌기 시작했다.

내가 죽고 그가 미쳐버렸다는 소문이.

***

디하트가 고개를 떨군 채 속삭이듯 읊조렸다.

“다시는 당신을 세벨리아라고 부를 수 없는 건가?”
“그래요.”
“이렇게 무릎을 꿇는다 하여도?”
“당신이 내게 목숨을 바친다고 해도.”

세벨리아가 살짝 상체를 숙이며 그의 귓가에 속삭였다.

“디하트, 난 주제 파악을 잘하는 사람에게 너그러워요.”

덜컥, 그의 가슴이 크게 오르내렸다.
그가 떨리는 눈으로 세벨리아를 바라보았다.
머릿속으로 지난날 자신이 그녀에게 쏘아붙였던 말들이 스쳐 지나갔다.

[난 주제 파악을 잘하는 사람에게 관대하지.]

그건 디하트가 세벨리아를 처음 만나 한 말이었다.



리뷰

구매자 별점

4.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894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작품과 함께 구매한 작품


이 작품과 함께 둘러본 작품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