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어차피 일할 거라면, Porto 상세페이지

여행 해외여행

어차피 일할 거라면, Porto

구매종이책 정가19,800
전자책 정가13,800(30%)
판매가13,800

책 소개

<어차피 일할 거라면, Porto> 취향을 파는 미디어 회사 ‘디에디트’의 유럽 출근 판타지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싶어서 회사를 차렸는데 행복하지 않았다.” ‘디에디트’의 하경화 & 이혜민, 두 대표는 회사를 통째로 옮겨 보자 결심한다. “낯선 도시에 살면서 일하는 것, 재밌을 것 같지 않아?” 그리하여 떠난다. 포르투갈의 북쪽, 아직 유명하진 않지만 이야깃거리가 넘치는 도시 포르투로.

공원에서의 피크닉. 한 낮의 레몬 맥주. 1유로로 즐기는 스페셜티 커피. 유럽에서 업무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방법은 이런 사소한 기쁨들을 누리는 것. 그렇다고 마냥 판타지 속에서 사는 것만은 아니다. 가족이 아닌 사람과 한 달을 부대끼며 사는 것도, 서툴게 집안일을 하는 것도, 다시 닥쳐오는 불안감과 싸우는 것도 모두 그녀들의 몫이었다. 물보다 싼 와인과 맥주를 끼니마다 비워 내며 깔깔대다가도 종내 낯선 도시에서 나의 도시 ‘서울’을 그리워하는 속정 깊은 여자 둘. 그녀들의 시선으로 풀어내는 포르투 이야기는 웃기면서 따뜻하고, 낯선 데도 공감하게 되는 매력이 있다.

‘디에디트’의 포르투 출근 프로젝트는 이미 유튜브 영상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하늘과 맞닿은 오렌지색 지붕들과 그림인가 싶은 도루강 풍경, 개성 넘치는 여자들이 서로 다른 방법으로 즐기는 유럽의 일상, 매일매일 벌어지는 시트콤 같은 에피소드들! 그런데 이 책은 50만 뷰의 유튜브 영상만큼, 아니 그보다 훨씬 더 재밌다. 영상에는 미처 담지 못한 차고 넘치는 이야기와 사진을 꾹꾹 눌러 담았으니까. 담백하고 담담히 풀어가는 이야기 속에 툭툭 터지는 농담이 있고, 이상하리만치 마음에 오래 남는 문장들이 있다. 책을 덮어도 눈에 선한 포르투의 풍경도 남다. 디에디트를 아는 분, 디에디트를 알고 싶은 분. 포르투에 갈 예정인 분, 포르투 여행의 꿈을 꾸는 분. 아니, 마음이 방황 중이거나 자주 외롭거나 삶이 무겁고 불안한 분들에게도 이 책을 권한다.


저자 소개

저 : 하경화 Editor H
나이로는 디에디트의 첫째. 어쩌다 보니 IT 전문지에서 기자 생활을 하다가 운명처럼 전자 제품을 사모하게 됐다. 특히 애플의 물건을 좋아한다. 글 쓰는 것 빼고는 잘하는 게 별로 없다고 말한다. 평생 글을 쓰며 살아왔는데, 어느 날 남아 있는 문장이 없음을 깨닫고 포르투로 떠난다. 포르투에서 맡은 일은 아침밥 차리기, 점심밥 차리기, 저녁밥 차리기. 하루에 한 병씩 와인을 마시고 글은 한 줄씩 썼다고 한다. 애정이 많고 마음이 약한 사람이다. 자주 화를 내지만 당신이 미워서 그런 게 아니다.

저 : 이혜민 Editor M
나이로는 디에디트의 둘째. 어린 시절부터 잡지 에디터를 꿈꾸다 패션지의 세계에 발을 담그게 되고, 취향을 무럭무럭 키워 노랑머리가 어울리는 어른이 된다. 질 좋은 잠옷과 딱 두 모금의 위스키, 혼자만의 시간을 사랑한다. 남의 말에 귀 기울이지 않는 무심한 성격이지만 나쁜 애는 아니다. 가장 먼저 일어나서 흐트러진 집 안을 척척 정리하고, 그날의 계획을 세우는 사람. 무슨 일을 해도 10년 차 베테랑처럼 보이는 멋스러운 사람이기도 하다.
여행을 앞두고 머리를 핑크색으로 염색했다. 멋진 핑크 헤어는 포르투에 도착하기 무섭게 신기루처럼 사라져 버렸지만, 에디터 M을 잘 표현해 줌은 분명하다. 주책맞은 건 질색이라고 하면서 핑크 헤어에 도전하는 아이러니한 사람.

목차

Prologue
아마 긴 여행이 될 거야

내 안에 새까만 불안만 남아 있었다
정말 떠나게 될 줄은 몰랐지
100%의 동업자를 만난다는 것

Arrived
생각이나 했어?
우리가 여길 다시 오게 되다니!

어차피 일할 거라면
포르투에 살면서 꼭 알아야 할 몇 가지 이야기
이층집에 놀러 오세요
환상과 실망

Live & Stay
우리는 여행자일까? 생활자일까?

히베이라의 관광객
10유로의 행복
꽃을 사는 삶
집안일 판타지아
매일 장 보는 여자들
작은 카페에서 완벽한 오렌지 주스를 만날 확률
우리 어디서 만난 적 있나요?
김치 담그는 날
뒷골목의 정육점
소풍의 맛
거리의 색, 택시
도루강을 달리는 여자
낯선 사람의 친절을 조심하세요
산타 카타리나의 친절한 사람
푸른 그림, 아줄레주
8시간 먼 곳에서
포르투 사람들의 저녁 식사
포트와인에 대한 거의 모든 것
매일 술을 마셨어요
Orange In Porto
빈티지 숍 보물찾기
단골집이 생긴다는 것
창밖의 도시
Dancing With Me
여행자의 여행
먹고 마시고 취하라
도시의 낙서
연인들에 대한 단상
배고픈 순례자의 길

Good-bye, Porto
잘 있어, 사랑하게 되고야 만 도시

5년 만의 재회
노인을 위한 도시는 있나
떠나는 날
H 에필로그
어쩌면 이것은 도망의 기록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