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할머니 나무 상세페이지

책 소개

<할머니 나무> 아이들의 눈높이로 바라보는 할머니의 사랑, 그리고 깨달음
어린이와 어른을 울리는 가슴 뭉클한 한가을 작가의 단편 동화
《할머니나무》

현호와 소희는 접시에 뼈다귀만 남은 조기와 포도껍질을 담아 할머니 제사상에 올려놓는다. 아버지가 왜 이런 걸 가져오느냐고 묻자 현호와 소희는 할머니가 좋아하시던 음식이라고 자랑스럽게 말한다. 두 사람의 말에 껄껄 웃다 눈물을 흘리는 아버지. 그리고 아이들에게 할머니가 왜 뼈만 남은 생선과 알맹이 없는 과일 껍질을 좋아했는지 말해주는데...

“할머니가 정말 이런 것들을 좋아하셨다고 생각하니?”
아빠가 현호와 소희가 들고 온 접시들을 가리키며 물었다.
“그럼요. 얼마나 잘 드셨는데요. 생선은 머리뼈까지 쪽쪽 빨아 드셨고, 갈비는 뼈다귀에 달라붙은 질긴 살까지 모조리 떼어먹었는걸요. 그래서 강아지 줄 것도 없었는데요.”
현호가 대답했다.
“그건 할머니의 참모습이 아니란다. 할머니도 부드러운 생선살과 다디단 열매살이 드시고 싶었을 거야.”
“그런데 왜 안 드셨어요? 할머니가 우릴 속인 거예요?”
소희가 동그랗게 눈을 뜨고 물었다.
“그게 아니란다. 할머니는 너희들이 좋아하는 것을 조금이라도 더 많이 먹게 하려고 자신은 드시지 않았던 거야. 그리고 식구들이 먹고 남은 것만 드셨던 거지.”

본문中


출판사 서평

할머니의 아버지에 대한 사랑, 그리고 손자손녀에 대한 사랑을
돌아가신 후에야 뒤늦게 깨닫는다는 가슴뭉클한 감동적인 동화.


저자 프로필

한가을

  • 국적 대한민국
  • 데뷔 2008년 판타지 소설 '잠꾸니 루미'
  • 수상 2006년 한국안데르센상 특별상

2017.12.06.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한가을]
2006년 동화 <날아라 아리!>로 한국안데르센상을 수상했다. 낸 책에는
-《잠꾸니 루미 1, 2, 3》(2009 한국문학번역원 해외 진출지원도서)
-《보물선 메릴 호》(2010 한국문학번역원 번역지정도서 선정)
-《못 말리는 헬리콥터 엄마, 여섯 아이들, 그리고 스카프》(2009)
-《최후의 인간》(The Last Man in the Galaxy)(2011)
-《님보와 검은 용》(2012)
-아이와 노인을 위한 동화《틀니 부부》(2013)
-고학년 장편동화《별이 보낸 편지》(2013)
-《카야의 시간》(2014), SF 장편소설 《에메랄드 아이》(2016) 등이 있다.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판타지와 동화, SF소설 등을 꾸준히 발표해 오고 있다.

목차

본문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