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위키드 맨 언더커버 (Wicked man Undercover) 상세페이지

BL 소설 e북 현대물

위키드 맨 언더커버 (Wicked man Undercover)

소장단권판매가3,500
전권정가10,500
판매가10,500
위키드 맨 언더커버 (Wicked man Undercover) 표지 이미지
19세 미만 구독불가

소장하기
  • 0 0원

  • 위키드 맨 언더커버 (Wicked man Undercover) 3 (완결)
    위키드 맨 언더커버 (Wicked man Undercover) 3 (완결)
    • 등록일 2024.05.27.
    • 글자수 약 8.4만 자
    • 3,500

  • 위키드 맨 언더커버 (Wicked man Undercover) 2
    위키드 맨 언더커버 (Wicked man Undercover) 2
    • 등록일 2024.05.27.
    • 글자수 약 10.8만 자
    • 3,500

  • 위키드 맨 언더커버 (Wicked man Undercover) 1
    위키드 맨 언더커버 (Wicked man Undercover) 1
    • 등록일 2024.06.02.
    • 글자수 약 8.9만 자
    • 3,500

시리즈의 신간이 출간되면 설정하신 방법으로 알려드립니다.


리디 info

[구매 안내] 세트 또는 시리즈 전권 소장 시(대여 제외) 이미 소장 중인 중복 작품은 다른 계정에 선물할 수 있는 쿠폰으로 지급됩니다. 자세히 알아보기 >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BL 가이드

*배경/분야: 현대/ 배틀연애 & 수사물

*작품 키워드
#현대물 #추리/스릴러 #조직/암흑가 #경찰/형사 #전문직물 #동거/배우자 #애증 #배틀연애 #신분차이 #나이차이 #서브공있음 #질투 #오해/착각 #미남공 #조폭공 #떡대공 #다정공 #대형견공 #헌신공 #강공 #냉혈공 #능욕공 #능글공 #까칠공 #츤데레공 #집착공 #광공 #재벌공 #후회공 #사랑꾼공 #순정공 #절륜공 #복흑/계략공 #미남수 #잔망수 #호구수 #강수 #냉혈수 #지랄수 #까칠수 #츤데레수 #단정수 #무심수 #순정수 #상처수 #굴림수 #능력수 #삽질물 #시리어스물 #사건물 #성장물 #애절물 #3인칭시점

*공/ 박승혁 (30대 후반)
대부업체 대표이사. 상납 전문가.
멀끔한 얼굴에 잘 빼입은, 이사의 탈을 쓴 조폭.
대외적으론 대부업체를 운영하나, 뒤로는 여러 불법 영업소를 운영하고 있다.
지훈과 모처럼 ‘평화로운’ 연애를 하는 중.
평범하고 성실한 형사가 된 연인이 좋으면서 한편으론 불안하다.

최근 들어 더없이 안정되고 평범해진 것 같은 지훈의 모습에 알게 모르게 불안했다.
분명 다행이라고 좋아해야 하는데, 좋으면서 불안했다.

“보기 좋게 한 방 먹였네. 잘했어.”

*수/ 이지훈 (20대 후반)
경찰대를 졸업한 형사. 형사과 강력2팀 소속. 계급은 경위.
뒤로 꼬박꼬박 상납받아온 비리 형사였던 남자.
현재는 모든 상납을 끊고, 성실하게 일하는 평범한 형사로 사는 중.
‘젊고 능력 있는 간부’ 후보자에 이름이 오르내리며, 비밀 임무까지 맡게 된다.
박승혁과 모처럼 ‘평화로운’ 연애를 하고 있지만, 맡은 사건이 예상하지 못한 방향으로 가며 위기가 찾아온다.

“지금 무슨 말 하는 거야?”

질문보다는 혼잣말에 가까웠다. 황당하고 이해되지 않는 말이었다. 그보다 더 답답한 건, 그 말을 하는 박승혁이다.

*서브 공/ 최우진 (20대 후반)
대기업 휘선 그룹의 문제아. 지훈과는 동갑.
클럽에 잠복 온 지훈과 마주치게 되고, 몸싸움을 벌인다.
단순히 잘생긴 샌님 형사인 줄 알았던 지훈의 주변을 맴돌면서, 점차 그에게 빠져들게 된다.

“그쪽······인가? 아닌가?”

잠시 생각에 잠겨 있던 그는 명함을 손가락으로 가볍게 튕겼다.

“무슨 상관이야.”

*이럴 때 보세요
지랄능력강수를 좋아하시는 분!
조폭 공×경찰 수 조합을 보고플 때!
계약으로 시작된 공과 수가 서로 감겨들어 툭탁거리는 배틀연애물을 보고 싶을 때!
상처 많은 까칠수와 재벌공의 조합을 원할 때!
오해로 삽질하는 공과 수를 보고 싶을 때!
매력적인 재벌 서브 공이 들어간 삼각관계를 읽고 싶을 때!


*공감 글귀

“장난 아닌데. 뭐, 너 있으니까 남자 부를 필요는 없지.”

“내가 네 비밀 알고 있으니까 나도 하나 알려줄까? 서로 공평하게.”

“그렇게 싫으면 그만두면 되잖아.”

“정신 좀 차려, 너 지금 제정신 아니라고!”

“어쩔 수 없지. 타고났는데. 원래 이렇게 태어났는데, 어쩌겠어.”

“후회해봤자지.”


<본문 중>

어디선가 통증이 느껴지는 것 같다. 그게 손바닥인지, 고질병 있었던 어깨인지, 흉터가 남은 옆구리인지 모르겠다. 얼굴에 땀방울이 맺히는 듯해 눈을 세게 감았다 떴다. 정신을 차리기 위해 심호흡했다.

침묵에 눈동자를 올려봤다. 차가운 얼굴에 절망감을 넘어 허탈함이 밀려왔다.

다른 곳을 쳐다보며 크게 숨을 들이마셨다. 계속 숨을 들이마셔도 속에 돌덩이가 찬 것처럼 무겁고 갑갑했다. 너무 억울한데 어디서부터 어떻게 풀어야 할지, 그보다는 풀고 싶어도 풀 수 있는지 막막했다.

온몸이 피곤하고 성치 않은 와중에도 나는 너를 신경 쓰고 걱정했다. 먼저 사과하면 못 이긴 척 사과하고 끝내고 싶었고, 그러려고 마음도 먹었다. 혼자 어떻게든 해보려고 한 걸 몰라주는 것 같아 허탈함이 밀려왔다.

멍청하게 있다가 무너지듯 바닥에 털썩 주저앉았다. 다리 사이로 처량하게 바닥 무늬를 쳐다봤다. 맞은 볼이 의외로 화끈거렸다.

박승혁에게 길들여 버렸다. 힘들 때 너무 많이 의지해버렸다. 가족이 아닌데도 그렇게 의지해버린 스스로가 멍청했다. 아니, 나는 가족한테도 그렇게 의지하지 못하는데. 왜냐하면 그렇게 태어났기 때문에······

누군가한테 버려지는 느낌은 미리 겪었다고 내성이 생기지 않았다. 오히려 더 강해지지. 그래서 내가 이렇게 비정상인 거다.


위키드 맨 언더커버 (Wicked man Undercover)작품 소개

<위키드 맨 언더커버 (Wicked man Undercover)> 비밀 임무, 새로운 남자, 의심의 시작
조폭 공 × 형사 수, 위키드 맨 언더커버 (Wicked man Undercover)

박승혁과 이지훈, 두 사람은 동거까지 하며 평화롭게 연애 중이다.
여전히 승혁이 사주는 옷은 안 입는 고집을 부리는 지훈이지만, 제 나름 표현(?)해보려 노력한다. 물론, 승혁이 보기엔 턱도 없지만.
일적으로도 순탄하다. 지훈은 강력2팀에 적응해 능력을 발휘하고 있고, 사업을 확장한 승혁도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그러던 어느 날, 살인 용의자 검거를 위해 클럽 잠복근무를 나간 지훈은 저만큼 반반한 얼굴의 한 남자와 마주친다. 속을 살살 긁는 남자로 인해 평정심을 잃은 지훈은 주먹을 날린다.
남자의 정체는 대기업 휘선 그룹의 문제아 최우진. 지훈을 바라보는 눈빛이 야릇하다.

이 시기, 강력 2팀 팀장은 지훈에게 비밀 임무를 제안한다. 최우진에게 접근해, 마약 관련 정보를 캐내라는 것. 이 건으로 큰 공을 세우면 경감 달고 승진 라인 제대로 타는 거라며.
머릿속에 뜬금없이 제 연인이, 박승혁이 떠올랐다. 뒷세계에 몸을 담고 있다는 사실을 빼고 나란히 놔두면 전부 저보다 우위에 선 남자.
경감을 달면 박승혁은 저를 어떤 눈으로 바라볼까? 어린애 같은 생각이 들었다.

한편, 승혁은 성실한 형사인 연인이 좋으면서도 불만이고, 불안하다. 그놈의 원리 원칙. 거기에 젊은 경감 후보자에 이름이 오르내린다고 생각하니 겨우내 찾아 지속된 이 평화가 깨질 것만 같다. 한술 더 떠, 지훈이 한 젊은 남자와 가까이 지낸다는 보고가 올라오자, 승혁은 폭발해버리는데….
결국, 승혁과 지훈은 서로를 의심하는 지경에 이른다.


저자 프로필

세녹

2019.07.1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세상엔 도둑질 빼고 배워 놓으면 다 쓸모 있다는 말을 믿지 않았지만, 작가로서 본인 이름의 책이 나오는 걸 보며 옛말이 틀린 게 없다는 생각을 하는 사람.

출간작으로 <위키드 맨(Wicked man) 시리즈><오메가 형사의 밤><세 사람의 장마><이용의 관계><봄에 만난 남자><봄에 안은 남자><바이 더 사이드(by the side)><퍼지 맨(Fuzzy man)> 등이 있다.

목차

[1권]
1장
2장
3장
4장
5장
6장
7장
8장

[2권]
9장
10장
11장
12장
13장
14장
15장
16장
17장

[3권]
18장
19장
20장
21장
22장
23장


리뷰

구매자 별점

4.8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7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앱으로 연결해서 다운로드하시겠습니까?
닫기 버튼
대여한 작품은 다운로드 시점부터 대여가 시작됩니다.
앱으로 연결해서 보시겠습니까?
닫기 버튼
앱이 설치되어 있지 않으면 앱 다운로드로 자동 연결됩니다.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