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계간 미스터리 2020 봄여름 특별호 상세페이지


책 소개

<계간 미스터리 2020 봄여름 특별호>

《계간 미스터리》는 고색창연한 과거의 해외 소설을 번역 소개하기보다는, 지금 현재 이곳의 문제들을 고민하고 뛰어난 추리소설적 감각으로 형상화한 ‘젊은’ 작가들의 작품을 소개하는 일에 중점을 두고 있다. 이번 호에는 김범석, 윤자영, 김주호, 홍성호의 신작 단편과 한국추리문학상 대상 수상자인 황세연의 대표 단편을 싣고 있다. 독자들은 이번 특별호에 엄선된 단편들을 통해서 추리소설의 장르적 쾌감과 인간 본성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을 함께 경험하게 될 것이다.

이번 특별호부터는 ‘이야기가 미래를 발생시킨다’를 모토로 하고 있는 젊은 출판사 ‘나비클럽’과 만나 새로운 판형과 디자인으로 독자들에게 선보인다. 다양한 이야기 요소를 가장 흥미롭게 구조화해내는 장르인 ‘미스터리’라는 이야기예술에 걸맞게, 다양한 작품과 풍성한 읽을거리가 기획되었다.


출판사 서평

완벽하게 리뉴얼된《계간 미스터리》특별호 출간!
2020년 한국추리문학상 신인상 당선작인
홍정기 작가의《백색살의》수록!

국내에서 유일한 추리소설작가들의 협의체인 한국추리작가협회는 2002년 7월
《계간 미스터리》를 창간하여 이번 2020년 봄여름 특별호인 통권 67호에 이르기까지 꾸준히 발간해 왔다. 한국에서 추리소설 작가를 배출하고 이들이 활동하는 자장을 만들기 위해 애써온 이 여정은 녹록치 않았다. 출판사가 여러 번 바뀌고 자금난으로 폐간을 고민하기도 했지만 새로운 추리소설 작가를 위한 등용문을 닫을 수 없다는 신념으로 2020년 통권 67호까지 버텨왔다.
《계간 미스터리》를 중심으로 ‘한국추리문학상’과 ‘신인상’ 그해 등단한 신인작가의 단편들 중 우수한 작품에 ‘황금펜상’ 등을 수상해왔기 때문이다. 1980년대 현재훈, 김성종, 이상우 작가를 이어 2000년대 들어 서미애, 최혁곤, 황세연, 송시우, 김재희 작가 등 배출할 수 있었던 버팀목 역할을 해온
《계간 미스터리》가 이번호부터 새롭게 리뉴얼되었다.

이번 특별호부터는 ‘이야기가 미래를 발생시킨다’를 모토로 하고 있는 젊은 출판사 ‘나비클럽’과 만나 새로운 판형과 디자인으로 독자들에게 선보인다. 다양한 이야기 요소를 가장 흥미롭게 구조화해내는 장르인 ‘미스터리’라는 이야기예술에 걸맞게, 다양한 작품과 풍성한 읽을거리가 기획되었다. 나비클럽은 한국의 추리작가들과 더불어 한국의 젊은 아티스트들과의 콜라보도 출간의 한 축으로 가져갈 예정이다. 이번 특별호의 표지는 우리나라의 젊은 아티스트이자 세계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장콸 작가의 작품이다. 작품 제목이《The Curious hairy ball》인데 원색의 강렬한 색감을 이용하여 인간의 내면을 들여다보는 듯한 기묘한 그림으로, 추리소설의 본질을 잘 표현하고 있어 선택되었다. 앞으로 《계간 미스터리》의 표지는 국내 젊은 아티스트들의 작품들로 채워질 예정이다.


특별호 스페셜 테마 “한국 미스터리 흥행의 재구성”

이번 특별호의 스페셜 테마는 “한국 미스터리 흥행의 재구성”이다. 시대가 바뀌어 인터넷 플랫폼을 통해 누구라도 쉽게 ‘작가’가 될 수 있고, 추리소설은 팔리지 않아도 현재 추리기법을 활용하지 않은 콘텐츠를 찾는 건 어려워졌다. 콧대 높던 영미와 프랑스를 비롯한 전 세계에서 한국의 추리소설을 일부러 찾아보기 시작했다. 특집 인터뷰 기사로 현재 추리소설의 본령인 영미권을 비롯해 전 세계에서 번역 출간 및 영상화가 이루어지고 있는 서미애 작가의 작품 세계와 흥행의 비밀을 실었다.
서미애 작가는 “인간의 감정이 미스터리고, 그것을 통해서 벌어지는 상황이 스릴러”라고 말하며 평면적으로 문장으로 상상했던 이전 독자들과 달리 영상을 먼저 떠올리는 지금 세대를 위해 좀더 시각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글을 쓴다고 밝혔다.
또한 특별기고를 통해 과거 문학계의 ‘날탕패’나 쓰는 것으로 여겨지던 추리소설이 어떤 시련과 부침을 겪고 현재에 이르렀는지 한국추리소설 110여 년의 역사를 짚어보았다. 한국추리작가협회 회장인 한이 작가의 ‘한국 미스터리 흥행의 어제와 오늘’이라는 글을 통해 한국추리소설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깊이 있는 조망을 접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스페셜 테마를 시작으로 타 장르와의 적극적인 소통, 경쟁력 있는 원소스멀티유즈 콘텐츠의 발굴, 세계를 놀라게 할 진정한 추리소설 ‘작가’의 인큐베이터 역할을 수행할
《계간 미스터리》의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는 노력의 결과들을 이번호에서 만날 수 있을 것이다. 그것이 이번 67호를 ‘특별호’라 이름 지은 이유이다.


지금 현재 한국의 문제를 담는 추리소설적 감각을 만난다!

《계간 미스터리》는 고색창연한 과거의 해외 소설을 번역 소개하기보다는, 지금 현재 이곳의 문제들을 고민하고 뛰어난 추리소설적 감각으로 형상화한 ‘젊은’ 작가들의 작품을 소개하는 일에 중점을 두고 있다. 이번 호에는 김범석, 윤자영, 김주호, 홍성호의 신작 단편과 한국추리문학상 대상 수상자인 황세연의 대표 단편을 싣고 있다.
김범석의《범인은 한 명이다》는 마치 애거사 크리스티의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를 연상시키는 단편으로 마지막까지 독자들과의 페어플레이를 잊지 않고 있다. 윤자영의《국선 변호인의 최종 변론>은 아파트 주민 간의 갈등이라는 사회적 이슈를 추리소설적으로 풀어냈고, 김주호의《미니멀 라이프》는 엘러리 퀸의 유명한 중편(스포일러가 되어 밝힐 수는 없지만)을 연상시키는 트릭을 보여준다. 홍성호의《용서》는 현재 법원에서 양형조사관으로 일하고 있는 작가의 현장 경험이 묵직하게 담겨 있는 단편이다. 거기에 중견 작가 황세연의 대표작인《인생의 무게》는 마지막 문장을 읽고서 느껴지는 페이소스가 일품인 작품으로, 제목의 의미를 다시 한 번 떠올리게 될 것이다. 독자들은 이번 특별호에 엄선된 단편들을 통해서 추리소설의 장르적 쾌감과 인간 본성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을 함께 경험하게 될 것이다.

뿐만 아니라 《계간 미스터리》는 매호 ‘신인상’ 공모를 통해서 참신한 신인 작가를 발굴하는 일에 역점을 두고 있다. 현재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도진기, 박하익, 송시우, 윤자영, 홍성호 등이 그들이다. 이번 특별호에도 신인상 당선자인 홍정기의 본격 미스터리 작품인《백색살의》를 수록하고 있다. 평소에 장르 덕후를 자처하는 작가답게 장르적 규칙에 충실한 작품이다.


미스터리를 둘러싼 흥미로운 이슈와 풍성한 읽을거리

또한 ‘n번방’ 사건이나 ‘탐정 사업 합법화’ 같은 추리소설을 둘러싼 지금 이곳의 이슈들만이 아니라, 《선암여고 탐정단》시리즈로 잘 알려진 박하익 작가의 내밀한 작업실 풍경이나 집필 방법, 광기의 천재 시인 이상과 구보 박태원을 탐정 콤비로 내세운 《경성 탐정 이상》시리즈의 김재희 작가가 육성으로 털어놓는 캐릭터 창작법, 추리작가이자 평론가인 백휴의 철학적으로 풀어본 추리소설 단상과 같은 흥미로운 읽을거리가 풍성하게 차려져 있다.

레이먼드 챈들러가 말했듯 ‘정말로 좋은 추리소설은 설사 누군가 마지막 장을 찢어 버렸더라도 읽게 된다’. 어설프게 추리소설‘적’ 기법을 차용한 작품이 아니라, 진정한 추리소설을 읽고 싶다면, 그리고 한국의 추리소설이 현재 어느 지점에 서 있고 어떻게 진화하고 있는지 알고 싶다면, 《계간 미스터리》를 펼쳐 보라고 감히 권한다.


저자 소개

한국추리작가협회의 전신은 1960년대 말부터 추리소설 작가와 번역가, 독자가 함께 하는 대화의 무대였던《한국미스터리클럽》으로, 1983년에 작가협회로 발족하여 한국 추리소설계를 대표하는 작가들의 협의체가 되었다. 협회는 1985년부터 한국추리문학상을 제정하여 신예상과 대상을 엄선하여 시상하고 있다. 대표 수상작품으로는 2019년에 한국추리문학상 대상으로 선정되어 작년에 단행본으로 출간된 황세연의《내가 죽인 남자가 돌아왔다》가 있으며 그밖에 이상우의 《악녀 두 번 살다》, 최혁곤의 《B파일》, 서미애의 《인형의 정원》 등이 있다. 2007년부터는 최우수 단편상에 해당하는 ‘황금펜상’을 신설하여, 지금 한국 추리문학계를 지탱하고 있는 많은 작가들을 배출하였다.

목차

[2020 봄여름 특별호를 펴내며]
탐정 작가여, 어서어서 나오라! _한이

[특집]
한국 미스터리 흥행의 재구성

○ 인터뷰
지금 가장 ‘핫’한 한국의 미스터리 작가, 서미애 _백휴, 한이

○ 특별기고
한국 미스터리 흥행의 어제와 오늘 _한이

[단편소설]
범인은 한 명이다 _김범석

국선변호인의 최종 변론 _윤자영

미니멀 라이프 _김주호

용서 _홍성호

인생의 무게 _황세연 *특별초청작

[신인상]
○ 당선작
백색살의 _홍정기

○ 심사평
사회적 이슈를 본격 미스터리로 충실하게 풀어내

○ 당선소감
장르덕후에서 내 이야기를 하는 작가로

[에세이]
추리문학, 그 철학적 단상 _백휴

탐정이 혼자 시간을 보내는 방법 _박광규

애거사 크리스티 등단 100주년 기념 ‘영상으로 보는 크리스티’ _조동신

[이슈]
2020년 2월, 직업 탐정의 탄생 _염건령

[리뷰]
사이버 / 범죄 / 소설 _한새마

[작가의 방]
작가라서 더 좋은 독자가 될 수 있었다 _박하익

[미스터리 쓰는 법]
캐릭터 만들기 _김재희

[프로파일링]
자살인가, 타살인가? _황세연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