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계간 미스터리 2021 봄호 상세페이지


작품 소개

<계간 미스터리 2021 봄호>

죽음을 이야기함으로써
역설적으로 삶을 더 선명하게 밝히는 추리소설의 세계

“추리소설은 결국 “네가 죽을 것을 기억하라”고 상기시킴으로써살아 있는 지금 최선을 다하라고 말하는 장르인지도 모른다.”

어두움과 죽음보다는 희망과 따뜻한 삶에 대해 이야기해야 할 계절이 돌아왔다. 그러나 추리소설은 끝없이 죽음의 이유에 천착한다. 범인을 찾아내고, 감춰진 동기를 드러내고, 이성적으로 납득할 만한 이유를 찾아낸다. 한국 추리문학의 본진 [계간 미스터리] 2021 봄호에 수록된 추리소설들은 계속하여 죽음을 이야기함으로써 역설적으로 삶을 더 선명하게 밝힌다. 어쩌면 추리소설가란 추리소설을 통해 죽음에 대해 필사적으로 저항하는 사람들일지도 모른다. 이번 호는 사실상 정보가 없다시피 했던 ‘직업으로서의 추리소설가’를 다뤘다. 20여 명 현직 추리소설가들로부터 생계에 대한 이야기와 직업 만족도, 슬럼프 극복 방법, 한국 추리소설의 미래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듣는다. 전직 사서인 추리소설가 류삼씨의 하루를 재구성한 에세이에서는 보통의 한국 추리소설가가 보내는 일상을 엿볼 수 있다.


출판사 서평

죽음을 이야기함으로써
역설적으로 삶을 더 선명하게 밝히는 추리소설의 세계

“추리소설은 결국 “네가 죽을 것을 기억하라”고 상기시킴으로써살아 있는 지금 최선을 다하라고 말하는 장르인지도 모른다.”

어두움과 죽음보다는 희망과 따뜻한 삶에 대해 이야기해야 할 계절이 돌아왔다. 그러나 추리소설은 끝없이 죽음의 이유에 천착한다. 범인을 찾아내고, 감춰진 동기를 드러내고, 이성적으로 납득할 만한 이유를 찾아낸다. 한국 추리문학의 본진 《계간 미스터리》 2021 봄호에 수록된 추리소설들은 계속하여 죽음을 이야기함으로써 역설적으로 삶을 더 선명하게 밝힌다. 어쩌면 추리소설가란 추리소설을 통해 죽음에 대해 필사적으로 저항하는 사람들일지도 모른다.

2021 봄호 특집 ‘직업으로서의 추리소설가’
· 현직 추리소설가 20명 인터뷰 [한국의 추리소설가들에게 듣는다]
· 보통의 한국 추리소설가의 일상 [추리소설가 류삼 씨의 하루]

한국 추리문학의 본진本陣임을 자부하는 《계간 미스터리》의 2021 봄호 특집은 사실상 정보가 없다시피 했던 ‘직업으로서의 추리소설가’이다. 추리소설에 어떤 항거불능의 매력이 있기에 이들은 들이는 품에 비해 성공 가능성은 극히 희박한 길을 선택한 것일까? 20여 명 현직 추리소설가들로부터 생계에 대한 이야기와 직업 만족도, 슬럼프 극복 방법, 한국 추리소설의 미래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듣는다. 백전노장 선배들의 추리소설가로 살아남는 비법은 덤이다. 전직 사서인 추리소설가 류삼 씨의 하루를 재구성한 [추리소설가 류삼 씨의 하루]에서는 보통의 한국 추리소설가가 보내는 일상을 엿볼 수 있다.

참혹하게 살해되는 길고양이, 사라지는 여성들, 희생자들의 연대, 가족 안에 감춰진 살의, 전란에 갇혀 거대한 밀실이 된 섬, 식탁에 놓인 숟가락 두 개가 제시하는 희망……
여섯 개의 단편 추리소설이 주목하는 ‘소설 같은 우리 사회의 병폐’
· 서미애 작가 특별초청작 [숟가락 두 개] 수록

외국의 번역 추리소설보다는 국내 작가 발굴과 육성에 방점을 두는 《계간 미스터리》는 이번 호에도 특별초청작을 비롯해서 여섯 편의 작품을 실었다. 홍정기의 [코난을 찾아라]는 추리소설의 다양한 하위 장르에 대한 폭넓은 이해를 바탕으로 멋진 반전을 선사한다. 지난 호 신인상 당선자인 홍선주의 [푸른 수염의 방]은 고급 주택에서 사라진 여성을 찾는 또 다른 여성을 다룬 단편으로, 일반인이 빈털터리범 경력을 이용해 사건을 파헤치는 과정이 다양한 추리소설적 장치와 선명한 이미지로 그려졌다. 김세화의 [엄마와 딸]은 페미니즘 이슈와도 닿아있는 일종의 사회파 미스터리로, ‘도대체 언제까지 자기방어를 하며 살아야 하는 거야?’라는 화자의 말이 뭉클하게 다가온다. 세 편 모두 최근 1, 2년 사이에 ‘계간 미스터리’신인상에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한 작가들로서, 문학성과 장르적 이해를 고루 갖춘 뛰어난 신인을 찾아내려는 《계간 미스터리》의 노력이 결실을 맺고 있다는 확실한 증거가 되고 있다.
한이의 [긴 하루]는 죽어가는 어머니를 찾아가는 아들의 이야기다. 소년기의 단 하루가 성인이 된 아들의 인생에 긴 그림자를 드리운다는 내용으로, 작가가 여러 작품에서 끈질기게 천착하고 있는 가족 안에 감추어진 살의와 암묵적인 공모의 문제를 다루고 있다. 조동신의 [목호 마조단]은 역사 추리소설로 작가의 ‘이순신 연작’ 가운데 한 편이다. 이번에는 제주도를 배경으로 명량해전 직전 민심이 흉흉한 가운데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을 그리고 있다. ‘이순신 없는 이순신 연작’은 곧 별도의 단편집으로 묶일 예정이다.
특별초청작인 서미애의 [숟가락 두 개]는 현재 단연 돋보이는 활동을 보이고 있는 작가가 이십여 편의 중단편 가운데 가장 좋아하는 단편으로 꼽은 작품이다. 식탁에 함께 놓을 숟가락 두 개가 지상에서 바라는 것의 전부였던 ‘흙수저’ 인생들의 저릿한 아픔이, 추리소설이라는 외피를 쓰고 담담하게 전해진다. 하지만 그 여운까지 잔잔하지는 않다.

* 이번 호 ‘계간 미스터리’ 신인상은 심사위원들의 치열한 논의 끝에 ‘당선작 없음’으로 결정되었습니다.

추리문학의 저변을 넓힐 NEW 코너 [프로파일링], [미스터리 커뮤니티]
· 권일용 프로파일러 인터뷰, “가장 마음 아픈 사건은 ‘모든 사건’이다.”
· 한국 최대 미스터리 커뮤니티 ‘추리소설을 사랑하는 사람들’

《계간 미스터리》는 추리소설을 단순한 트릭과 수수께끼 풀이로만 생각하는 인식을 타파하고, 범죄를 통해 현실 사회의 모순과 인간성의 극한을 탐구하는 장르라는 것을 분명하게 드러내고자 이번 호부터 [프로파일링] 코너를 새롭게 선보인다. 《계간 미스터리》가 만난 첫 번째 전문가는 유영철, 정남규, 강호순, 오원춘 등 현대사에서 가장 굵직한 연쇄살인범들의 프로파일링과 검거에 중추적인 역할을 한 한국 최초의 프로파일러 권일용 교수다. 범인이 자술서와 유서에서조차 거짓말을 하는 이유와 그것을 간파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대중 매체가 그리는 프로파일러와 실제 모습의 차이는? 법 최면 수사의 이점과 단점은? 심도 깊은 인터뷰를 통해 누구보다 비극적이고 비현실적인 죽음을 목격해온 프로파일러가 바라본 인간의 심연이 어떤 모습인지 살핀다.

[미스터리 커뮤니티]는 추리소설 독자들과 마니아들의 모임을 직접 찾아가는 기획으로, 네이버 밴드 추리소설 카테고리에서 상위를 차지하고 있는 ‘추리소설을 사랑하는 사람들’을 첫 방문지로 삼았다. 온오프라인에서 독자들이 어떤 이야기를 속살거리며 살아가는지, 추리소설 작가들에게 어떤 작품을 기대하는지 솔직한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다.

이밖에도 지난 해 팬데믹과 함께 안타까운 부고가 들려온 고바야시 야스미와 존 르 카레를 위한 [추모 리뷰], 애거사 크리스티의 잘 알려지지 않은 시작(詩作)을 ‘미성숙’이라는 키워드로 분석한 [추리소설가가 된 철학자], 추리, 호러, 괴담, 판타지 등의 장르소설 창작과 기획에서 전방위로 활약하고 있는 김선민의 작업실을 만날 수 있는 [작가의 방], 추리소설 플롯 쓰는 법을 다룬 [미스터리 쓰는 법], 독자들이 직접 추리 트릭을 풀 수 있는 [트릭의 재구성] 등 이번 호 역시 한국 추리문학의 세계를 더욱 깊고 풍성하게 만들 코너들이 준비되어 있다.


목차

2021 봄호를 펴내며
추리소설이 죽음에 저항하는 방식에 대하여 / 한이

[특집]
직업으로서의 추리소설가

한국의 추리소설가들에게 듣는다_추리소설가 20명 인터뷰
추리소설가 류삼 씨의 하루 / 류삼

[단편소설]

코난을 찾아라 / 홍정기
푸른 수염의 방 / 홍선주
엄마와 딸 / 김세화
긴 하루 / 한이
목호 마조단 / 조동신

특별초청작
숟가락 두 개 / 서미애

[신인상]
2021 봄호 신인상 본심 심사평 / 계간 미스터리 신인상 심사위원

[프로파일링]
프로파일러의 기억법 / 권일용, 한이

[미스터리 쓰는 법]
도대체 플롯은 누가 만든 거야? / 한이

[추리소설가가 된 철학자]
애거사 크리스티의 시와 코지 미스터리 / 백휴

[추모 리뷰]
고바야시 월드로의 핏빛 초대장 / 한새마
존 르 카레의 은밀한 세계 / 박광규

[미스터리 커뮤니티]
추리소설을 사랑하는 사람들 / 반대인

[작가의 방]
하나의 방, 세 개의 책상 / 김선민

[트릭의 재구성]
예지몽 살인 / 황세연

[2020 가을겨울호 독자리뷰]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