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1의 비극 상세페이지

작품 소개

<1의 비극> tvN 드라마 <더 로드 : 1의 비극> 원작
2021년 하반기 방영 예정

끝없이 산란하는 악몽, 구원 없는 반전 결말
우롱하고, 기만하고, 마지막까지 완벽하게 배신한다!

1988년 『밀폐교실』로 데뷔해 2004년 『잘린 머리에게 물어봐』로 각종 미스터리 문학상을 석권한 노리즈키 린타로의 본격미스터리로, ‘탐정 노리즈키 린타로 시리즈’의 네번째 작품이자 『요리코를 위해』와 『또다시 붉은 악몽』을 잇는 ‘비극 삼부작’의 두번째 작품. 『요리코를 위해』의 자매편인 동시에 그 안티테제이기도 한 『1의 비극』은 현재의 행복한 가정을 깨트리지 않기 위해 양아들을 끌어안고 친아들의 죽음에 안도하는 비정한 아버지를 통해 인간의 이중성과 모순적인 혈육의 정을 묻는다.


출판사 서평

『요리코를 위해』를 잇는 또 한 편의 충격적 가족 비극

tvN 드라마 <더 로드 : 1의 비극> 원작

2021년 하반기 방영 예정





끝없이 산란하는 악몽, 구원 없는 반전 결말

우롱하고, 기만하고, 마지막까지 완벽하게 배신한다!



『1의 비극』은 1988년 『밀폐교실』로 데뷔해 2004년 『잘린 머리에게 물어봐』로 각종 미스터리 문학상을 석권한 노리즈키 린타로의 본격미스터리로, ‘탐정 노리즈키 린타로 시리즈’의 네번째 작품이자 『요리코를 위해』와 『또다시 붉은 악몽』을 잇는 ‘비극 삼부작’의 두번째 작품이다. 가족의 비극을 통해 인간의 어둡고 이기적인 내면을 탐구하는 ‘비극 삼부작’은 현실적인 드라마, 서스펜스와 속도감이 넘치는 전개, 해결의 의외성과 충격적 반전으로 독자를 사로잡으며 시리즈 안의 시리즈로 사랑받고 있다.

『요리코를 위해』의 자매편인 동시에 그 안티테제이기도 한 『1의 비극』은 현재의 행복한 가정을 깨트리지 않기 위해 양아들을 끌어안고 친아들의 죽음에 안도하는 비정한 아버지를 통해 인간의 이중성과 모순적인 혈육의 정을 묻는 작품이다. 『요리코를 위해』가 독자에게 강렬한 충격과 암시를 던지는 ‘아버지(니시무라 유지)의 수기’에서 출발해 은폐된 진실을 추적해가는 탐정의 여정을 담고 있다면, 『1의 비극』은 작품 전체가 ‘아버지(야마쿠라 시로)의 수기’라 할 수 있으며, 여기서 노리즈키 탐정은 가장 강력한 용의자의 알리바이를 증명하는 제삼자로 등장한 뒤 두 가족 사이에 벌어진 비극의 내막을 추적한다.







오인 유괴로 불거진 가족의 어두운 서사

“오늘, 내 아들이 죽었다. 나는 그애가 세상에서 사라져주길 바랐다.”



아들 다카시가 유괴됐다는 아내의 전화에 야마쿠라 시로는 한걸음에 집으로 달려가지만, 정작 다카시는 제 방에 얌전히 누워 있었다. 아들을 유괴하려던 남자가 그 아들의 친구 시게루를 오인 유괴한 뒤 야마쿠라의 집으로 아이의 몸값을 요구하는 전화를 걸어온 것이다. 사건의 전말을 파악한 야마쿠라는 절망한다. 사실 다카시는 양아들이고, 시게루야말로 한 여인(미치코)과의 불륜관계에서 태어난 야마쿠라의 친아들이기 때문이다. 이 비밀이 누설될까봐 두려운 야마쿠라는 자기 아이 대신 유괴된 아이를 구한다는 허울을 쓴 채 직접 범인에게 몸값을 전하겠다고 나선다. 그러나 약속 장소를 계속해서 바꾸는 범인에게 휘둘리며 이리저리 끌려다니다가 심한 트랜스상태에 빠지고, 마지막 장소에 도착하기 직전 계단에서 발을 헛디뎌 정신을 잃는다. 결국 시게루는 살해되어 유기된다.

시게루의 주검을 안고 울부짖는 미치코 앞에서 야마쿠라는 차마 고개를 들 수 없을 만큼 자책감에 휩싸인다. 그는 친부로서 분노하고 범인을 찾아 반드시 복수하겠다고 다짐하지만, 이 감정들과 함께 마음속에 피어난 석연치 않은 감정 때문에 이물감을 느낀다. 좌절감이나 죄의식과는 완전히 다른 무엇, 마음 깊은 곳에서 친아들의 죽음에 대해 안도하고 기뻐하는 자신을 느꼈기 때문이다.



나는 어린 도미사와 시게루의 생명을 빼앗은 범인을 용서하지 못한다. 동시에 나 자신을 용서하지 못한다. 그 이유는 마음속 깊은 곳 어딘가에 시게루의 죽음을 환영하는 자신이 똬리를 틀고 있다는 사실을 결코 부정할 수 없기 때문이다.

아들의 죽음을 애통해하면서도 존재 그 자체를 부정하려는 비정한 부정(父情), 아내를 사랑하면서도 고백과 은폐의 득실을 반추하는 그의 모습을 통해 독자는 인간 안에 떠다니는 무수한 사념과 양가감정을 체험하게 된다. 특히 시게루의 죽음에 대한 자신의 태도에서 어렴풋한 꺼림칙함을 느꼈던 야마쿠라가, 자신이 유괴 용의자에게 가한 폭력의 성질에 대해 생각하고 경악하는 부분은 의식의 허를 찌르는 통렬한 장면들 중에서도 단연 압권이다.



나는 시게루를 죽인 남자에게 정의의 철권을 가했다고 말할 수 있을까? (…) 어쩌면 나는 스스로를 질책한 게 아닐까? 내 안에 존재하는 아버지로서의 내가 저지른 죄를 미우라라는 속죄양에게 뒤집어씌운 데 불과하지 않을까? (…) 사실 나는 나 자신인 야마쿠라 시로라는 남자를 질타하고 숨통이 끊어질 때까지 두들겨 팼어야 하는 게 아니었을까.



이야기는 교묘했다, 그러나 완전한 착각이었다

“믿을 수 없다.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그러나 노리즈키는 가차없이 내 희망을 부숴버렸다.”



아들을 죽게 만든 아버지로서의 죄책감과 치욕감을 무마하고, 자신을 향한 미치코의 분노의 화살을 돌리기 위해서라도 꼭 제 손으로 범인을 잡아야 했던 야마쿠라는 강력한 용의자를 붙잡아 경찰에 넘기지만 그는 무혐의로 풀려난다. 그에게는 사건 당일 경찰의 신뢰를 받는 린타로 탐정과 함께 있었다는 철벽의 알리바이가 존재했기 때문이다. 이후 이 사건과 깊은 관련을 가진 남자가 밀실에서 살해되고 그가 남긴 다잉메시지가 유일의 단서로 떠오르지만, 상황은 아무런 진척 없이 주변인물 모두가 용의자인 출발점으로 돌아가고 만다. 범인은 누구인가? 숨은 피해자이자 제1의 용의자인 친부 야마쿠라인가. 아무것도 모르는 그의 아내인가. 아이를 잃은 엄마 미치코인가. 미치코의 과묵한 남편인가. 양아들의 친부인가. 아니면 야마쿠라가 저지른 과오를 이미 알고 압박해오던 장인인가. 이 시나리오는 과연 누구의 것인가. 그는 진정 누구를, 무엇을 노렸던 것인가.

모두가 범인이 될 수 있었다. 누구에게나 그럴듯한 동기와 시나리오가 있었다. 야마쿠라 시로의 말을 빌리자면 그들 각자의 “이야기는 그 자체로 너무도 교묘했고, 유일한 결점은 완전히 착각하고 있다는 점이었다”.

『1의 비극』은 탐정이 등장하는 본격미스터리지만 수수께끼 해결 이후의 여운이 더 짙은 작품으로, 가장 아끼고 사랑해야 할 가족에게 모순적이고 이율배반적인 감정을 갖는 인간이라는 존재의 섬뜩함을 각인시킨다.


저자 프로필

노리즈키 린타로 Rintaro Norizuki

  • 국적 일본
  • 출생 1964년 10월 15일
  • 학력 교토대학교 법학과 학사
  • 데뷔 1988년 소설 '밀폐교실'
  • 수상 2005년 제5회 본격미스터리대상 소설부문
    2002년 제55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 단편부문

2015.01.30.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노리즈키 린타로 法月綸太郞

1964년 일본 시마네현 마츠에시에서 태어났고, 교토대학교 법학부를 졸업했다. 아비코 다케마루, 아야쓰지 유키토 등과 함께 교토대 추리소설연구회에서 활동했다. 필명은 요시카와 에이지 『나루토 비첩』에 등장하는 첩자 ‘노리즈키 겐노조’에서 따왔다. 1988년 『밀폐 교실』을 썼고, 시마다 소지 추천으로 데뷔했다. 2002년 「도시전설 퍼즐」로 제55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단편 부문)을, 2005년 『잘린 머리에게 물어봐』로 제5회 본격미스터리대상을 받았다.
구축성을 중시하는 작풍, 느린 집필 속도, 작품 후기를 통해 본인의 작품에 대해 자학적으로 토로하는 것으로 유명하고, 엘러리 퀸과 로스 맥도널드의 마니아로 알려져 있다. 탐정이자 추리작가인 아들 노리즈키 린타로와 경찰인 아버지 노리즈키 사다오가 등장하는 ‘탐정 노리즈키 린타로 시리즈’는 퀸에게 바치는 오마주이자 작가의 대표 시리즈다. 추리소설의 존재 의의나 밀실 구성의 필연성에 관련한 논문을 발표할 정도로 ‘고뇌하는 작가’인 그는 현재도 소설과 평론 두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그 밖의 작품으로 『킹을 찾아라』 『눈밀실』 『요리코를 위해』 『또다시 붉은 악몽』 『노리즈키 린타로의 모험』 『2의 비극』 등의 탐정 노리즈키 린타로 시리즈와 『수수께끼 풀이가 끝나면』 등의 평론집이 있다.






옮긴이 이기웅

제주에서 태어나 출판편집자로 일하며 다양한 일본소설을 소개하다가 번역에 이르렀다. 하세 세이슈의 『불야성』 『진혼가』 『장한가』, 혼다 다카요시의 『모먼트』 『파인 데이즈』 『체인 포이즌』, 사사키 조의 『제복수사』 『폭설권』 『폐허에 바라다』, 노리즈키 린타로의 『요리코를 위해』, 누쿠이 도쿠로의 『통곡』 『우행록』 『후회와 진실의 빛』, 유메마쿠라 바쿠의 『신들의 봉우리』, 히구치 유스케의 『나와 우리의 여름』 등을 우리말로 옮겼다.

목차

1장 발단
오인 유괴


2장 전도
건네지 못한 몸값


3장 목격
부상한 남자


4장 증인
호출된 탐정


5장 침입
앉아 있는 시체


6장 밀실
비논리적이기에 믿다


7장 폭로
무너져내린 엄마


8장 진상
심판은 누가?



작가 후기


리뷰

구매자 별점

4.4

점수비율

  • 5
  • 4
  • 3
  • 2
  • 1

5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