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봄철 한정 딸기 타르트 사건 상세페이지


작품 소개

<봄철 한정 딸기 타르트 사건> 소시민을 꿈꾸는 콤비 앞에 나타난 수수께끼!
학교를 배경으로 일상의 사건들을 다룬 「고전부 시리즈」와 함께 요네자와 호노부의 대표 시리즈로 꼽히는 학원 청춘 미스터리 「소시민 시리즈」의 첫 번째 이야기 『봄철 한정 딸기 타르트 사건』. 요네자와 호노부의 초기 학원 미스터리의 진면목을 볼 수 있는 작품으로, 일상의 평온과 안정을 위해 소시민이 되는 것을 목표로 특별한 관계로 묶여 있는 참견하기 좋아하는 고바토와 집념이 강한 오사나이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고바토와 오사나이는 중학교 시절 자신들의 성격으로 인해 겪었던 실패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평범한 ‘소시민’을 지향하기로 한다. 주위와 마찰을 빚지 않기 위해 눈에 띄지 않고 시끄러운 일이 휘말리지 않는 평범한 나날을 보내기로 한 것이다. 두 사람은 난처한 일에 처했을 때 서로를 핑계 삼아 사람들의 시선으로부터 도망치는 것이 허용되는 유일한 관계이다. 그러나 평범한 일상을 꿈꿀수록 그들은 운명의 장난처럼 사람들 앞에 나설 수밖에 없는 일상의 수수께끼와 조우하게 되는데……. 과연 두 사람은 소시민이 되겠다는 의지를 관철시킬 수 있을까?


출판사 서평

“탐정은 정말이지,
소시민 지망생이 할 짓이 아니야.”
‘고전부’를 뛰어넘는 ‘소시민’ 콤비 등장, 그 첫 번째 권!

참견하기 좋아하는 고바토와 집념이 강한 오사나이는 공통의 목표를 가진 특별한 관계로 묶여 있다. 단순한 친구 관계도, 연인 관계도 아닌 두 사람이 지향하는 것은 일상의 평온과 안정을 위해 소시민이 되는 것! 그런 두 사람 앞에 등장하는 갖가지 수수께끼들. 과연 고바토와 오사나이는 소시민이 되겠다는 의지를 관철시킬 수 있을까?
‘소시민’ 시리즈는 학교를 배경으로 일상의 사건들을 다룬 ‘고전부’ 시리즈와 함께 요네자와 호노부의 대표 시리즈로 꼽히는 학원 청춘 미스터리이다. 요네자와 호노부의 초기 학원 미스터리의 진면목을 볼 수 있는 시리즈로 신간이 출간될 때마다 미스터리 분야 1위를 기록하며 연말 미스터리 순위에 오르내리는 대표 시리즈다. 일본에는 시리즈 뒷권인 『여름철 한정 트로피컬 파르페 사건』, 『가을철 한정 구리킨톤 사건』(가제)이 출간되어 있으며, 계절마다 한 권씩 엘릭시르를 통해 만나게 될 것이다.

평범한 ‘소시민’과 평범한 일상의 미스터리
고바토와 오사나이는 중학교 시절 자신들의 성격으로 인해 겪었던 실패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평범한 ‘소시민’을 지향하기로 한다. 주위와 마찰을 빚지 않기 위해 ‘눈에 띄지 않’고 ‘시끄러운 일이 휘말리지 않’는 평범한 나날을 보내기로 한 것이다. 단순한 친구 관계도, 연인 관계도 아닌 두 사람은 난처한 일에 처했을 때 서로를 핑계 삼아 사람들의 시선으로부터 도망치는 것이 허용되는 유일한 관계이다. 이렇듯 평범한 일상을 꿈꿀수록 그들은 운명의 장난처럼 사람들 앞에 나설 수밖에 없는 일상의 수수께끼와 조우하게 된다.
일상 미스터리는 일상의 사건에서 관찰자가 수수께끼를 발견함으로써 ‘일상의 미스터리’로 성립하게 된다. 사건이 탐정을 찾아오는 것이 아니라 탐정이 사건을 발굴해내는 것이다. ‘소시민’ 시리즈는 ‘일상의 수수께끼를 푸는’ 것이 주가 되는 본격 미스터리, 혹은 일상 미스터리에 해당하는데, 그 수수께끼를 해결하는 탐정 역은 고바토가 역임한다. 하지만 고바토가 소시민을 지향하게 된 트라우마가 바로 ‘수수께끼를 푸는’ 행위에 기인하기에 소시민을 지향하는 자세와 수수께끼에 끌리는 본성, 그리고 장르적 특색이 이율배반적으로 그려진다.

‘고전부’ 시리즈와 ‘소시민’ 시리즈
‘소시민’ 시리즈를 이끌고 있는 고바토 조고로의 대척점에 있는 인물로 ‘고전부’ 시리즈의 오레키 호타로를 들 수 있다. 에너지 절약주의자를 표방하며 “하지 않아도 될 일을 안 한다, 해야 하는 일은 간략하게”가 신조인 호타로 역시 추리를 피로하게 될 상황을 피하려 하는 고바토와 마찬가지로 추리를 기피한다. 하지만 호타로의 추리 기제인 지탄다와 고바토의 소시민 콤비 오사나이를 비교하자면 이야기는 다르다. 고전부 시리즈의 경우, 노력을 들이지 않으려 하는 호타로를 호기심이 넘치는 소녀 지탄다가 추리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몰고 가지만, 소시민 시리즈의 경우, 고바토와 마찬가지로 소시민을 지향하기는 짝 오사나이는 오히려 고바토를 제어하는 장치로서 기능한다.
호타로와 고바토의 본성 탓인지, 소시민 시리즈는 고전부 시리즈와 비교해 미스터리가 상당히 강화되었다. 청춘 소설을 미스터리의 형식을 빌려 풀어냈다는 인상이 강한 고전부에 비해 소시민 시리즈는 ‘사건’과 ‘추리’가 작품 표면에 드러난다.

『봄철 한정 딸기 타르트 사건』의 숨겨진 뒷이야기
봄의 과일인 딸기 내음과 아기자기한 디저트의 달콤한 맛이 한가득 담겨 있을 것만 같은 제목이 특징인 소시민 시리즈는 전혀 다른 분위기의 작품이 되었을지도 모른다. 당초에는 수록작 중 하나인 「고독한 늑대의 마음」을 제목으로 낙점 지었다고 한다. 하지만 몇몇 안을 나열하던 중에 “『한정 딸기 타르트 사건』은 어때요? 한정 딸기 타르트가 진짜 있기도 하고, 앤서니 버클리의 『독 초콜릿 사건』도 있잖아요”라는 작가의 말 한마디가 작품의 운명을 결정지은 것이다. 그러다 출간 직전에 “제목에 한정판이 들어가면 반드시 서점에서 보급판은 있는지 물어볼 거”라는 이유로 “봄”을 붙이게 되었다고 한다. 당시에는 시리즈로 할 생각이 전혀 없었던 것이다. 나중에 “봄철을 썼으니 여름철도 써야겠다”는 편집자의 말에 『여름철 한정 트로피컬 파르페 사건』이 출간되었고, 그것이 『가을철 한정 구리킨톤 사건』으로 이어졌으니 ‘소시민’에게는 호재가 아니라 할 수 없다.
더불어 『봄철 한정 딸기 타르트 사건』에 수록되어 있는 다섯 가지의 수수께끼 중에는 콜린 덱스터의 『우드스톡으로 가는 마지막 버스』와 해리 케멜먼의 단편 「9마일은 너무 멀다」를 떠올리게 하는 작품도 있다. 「맛있는 코코아를 타는 법」은 「9마일은 너무 멀다」을 염두에 두고 집필한 실험적인 작품이며, 「고독한 늑대의 마음」은 케멜먼에게 경의를 바치는 작품이다. 또한 「고독한 늑대의 마음」에서 고바토가 “이 확률은 몇 퍼센트”, “이건 몇 퍼센트”라고 하며 전제조건을 상대방에게 납득시키는 장면은 콜린 덱스터의 『우드스톡으로 가는 마지막 버스』를 오마주한 것으로 『봄철 한정 딸기 타르트 사건』의 미스터리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


저자 프로필

요네자와 호노부 Yonezawa Honobu

  • 국적 일본
  • 출생 1978년
  • 학력 가나자와대학교 문학 학사
  • 데뷔 2001년 소설 '빙과'
  • 수상 2011년 제64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
    2001년 제5회 가도가와 학원소설 미스터리 호러부문 장려상
  • 링크 공식 사이트트위터

2017.03.09.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요네자와 호노부
저자 요네자와 호노부는 1978년 기후 현에서 태어났다. 어릴 적부터 막연하게 작가가 되는 것이 꿈이었던 요네자와는 중학교 시절부터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 대학교 2학년 때부터는 자신의 홈페이지에서 소설을 게재했다. 2001년, 『빙과』로 제5회 가도카와 학원 소설 대상 장려상(영 미스터리&호러 부문)을 수상하며 데뷔했다. 졸업 후에도 이 년간 기후의 서점에서 근무하며 작가와 겸업하다가 도쿄로 나오면서 전업 작가가 된다.
클로즈드 서클을 그린 신본격 미스터리 『인사이트 밀』로 제8회 본격 미스터리 대상 후보, 다섯 개의 리들 스토리『추상오단장』으로 제63회 일본 추리작가협회상 후보, 제10회 본격 미스터리 대상 후보에 올랐다. 판타지와 본격 미스터리가 절묘하게 어우러진 『부러진 용골』로 제64회 일본 추리작가협회상을 수상하였다.
특히 2014년 출간된 『야경』은 제27회 야마모토 슈고로상을 수상했고 나오키상 후보에 올랐다. 또한 이 작품은 ‘이 미스터리가 대단하다!’, ‘미스터리가 읽고 싶다’, ‘주간분? 미스터리 베스트 10’ 일본 부문 1위에 올라 사상 최초로 미스터리 3관왕을 달성했는데, 2015년에는 『왕과 서커스』로 2년 연속 동일 부문 3관왕을 달성해 작품성과 대중성을 고루 갖춘 미스터리 제왕임을 공고히 했다.
‘소시민’ 시리즈는 내면을 숨기고 평범한 소시민으로서 살아가려고 하는 고등학교 1학년 고바토 조고로와 오사나이 유키를 주인공으로 하는 연작 미스터리로 일상의 사건들을 다룬 ‘고전부’ 시리즈와 함께 요네자와의 대표 시리즈로 꼽히는 학원 청춘 미스터리이다.
그 외의 작품으로 블랙 유머 미스터리 단편집 『덧없는 양들의 축연』, 『개는 어디에』, 청춘 SF 미스터리 『보틀넥』, 『리커시블』 등의 작품이 있다.



역자 김선영
역자 김선영은 한국 외국어 대학교 일본어과를 졸업했다. 다양한 매체에서 전문 번역가로 활동했으며 특히 일본 미스터리 문학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야경』, 『엠브리오 기담』, 『쌍두의 악마』, 『인형은 왜 살해되는가』, 『살아 있는 시체의 죽음』, 『손가락 없는 환상곡』, 『고백』, 『클라인의 항아리』, 『열쇠 없는 꿈을 꾸다』, 『완전연애』, 『경관의 피』, 『흑사관 살인 사건』 등이 있다.

목차

프롤로그
양의 탈
For your eyes only
맛있는 코코아를 타는 법
배탈
고독한 늑대의 마음
에필로그


리뷰

구매자 별점

4.6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3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