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여자력 女自力 상세페이지

작품 소개

<여자력 女自力> 한국만화의 새로운 세대가 펼치는 거침없는 상상력,
지금 가장 주목해야 할 만화가들의 올스타전!
ㆍ 수록 작품 줄거리

「함안군 가야리 땅문서 실종사건」 AJS 만화
"내 증조할매 땅문서 좀 찾아주이소. 돈이 싸게 필요해가."
잊고 있던 기억을 재생시켜 무엇이든 찾아주는 수상한 사무소. 그곳에 땅문서를 찾으러 온 모사랑의 명랑한 목소리가 울린다. 잠들어 있던 사랑의 어린시절 기억 속에는 땅문서의 위치와, 또다른 소중한 기억이 숨어 있다.

「야사」 골왕&자룡 만화
"이건… 기억이냐, 환상이냐? 대답해봐!"
진실과 거짓을 꿰뚫어보는 능력을 가진 무위는 자신의 기억에만은 의심을 품은 채 살아간다. 내가 겪은 것이 과연 진실인가. 스스로를 믿기 위해 가진 것, 갖게 될 모든 것을 걸고 의문의 약초를 파헤치기 시작한다.

「조용한 세상의 미소」 고사리박사 만화
"당신이라면 어떻게 했겠어요?"
어느 날 세상의 모든 사람에게 초능력이 생겼다. 하지만 조미소에게 생긴 초능력은 그저 초라하기만 하다. 자기 몸 하나 건사하며 위험한 세상을 살아가던 미소에게 지키고 싶은, 지킬 수 밖에 없는 존재가 나타난다.

「바람이 불면」 김이랑 만화
"난 너같이 가식적인 애들이 제일 싫어."
초능력자를 칭하는 은어 '크리스퍼'. 감정에 따라 바람을 일으키는 크리스퍼 이선형은 능력을 숨긴 채 살아간다. 하지만 겁도 없이 다가오는 송민아를 만나고부터는 바람도 감정도 제어할 수 없게 된다.

「죽음으로부터」 뼈와피와살 만화
"'우리'라서 볼 수 있는 세상이 있어."
이치를 따르는 자, 루비. 이치를 거스르는 자, 다야. 절친했던 루비를 두고 홀연히 떠났던 다야는 죽음을 앞둔 루비를 다짜고짜 찾아온다. 오랜만에 재회한 둘은 좀처럼 가까워지지 않고, 다야는 무언가를 숨기는 듯하다.


출판사 서평

한국만화의 새로운 세대가 만난 올스타전
특별한 능력을 가진 다섯 주인공이 그리는 눈부신 넘어섬의 순간!

젊은 작가들의 저서를 소개할 때 반드시 등장하는 말이 있다. ‘지금 여기’. 이제는 다소 관성적인 말처럼 느껴지는 바로 ‘지금 여기’에 그러한 관성을 반성하게 만드는 젊은 만화가들의 만남이 이루어졌다. 『느린 장마』의 AJS, 『이대로 멈출 순 없다』의 골왕&자룡, 『극락왕생』의 고사리박사, 『구름의 이동속도』의 김이랑, 『합법해적 파르페』의 뼈와피와살. 지금 한국의 만화·웹툰계에서 가장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작가들이 한 권의 책에서 만났다. ‘젊은 만화가 테마단편집’이라는 시리즈의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저마다의 개성으로 작품세계를 만들어가고 있는 젊은 만화가들이 공통된 테마를 중심으로 자유롭게 단편만화를 그렸다.

웹툰 플랫폼에 장편을 중심으로 작품을 발표하고 연재중인 만화가들의 단편을 볼 수 있는 곳은 많지 않다. 단편은 장편에서 맛볼 수 없는 창작자의 개성과 상상력이 가감 없이 드러나는 분야로, 젊은 만화가 테마단편집은 장편과는 또다른 서사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기회다. 한 책에서 만난 여섯 명의 작가의 이야기는 무협, 디스토피아, 판타지, 청춘, 드라마 등 모두 다른 장르다. 어린 시절의 경험을 녹여 그려낸 AJS 작가의 「함안군 가야리 땅문서 실종사건」과 미성숙한 ‘우리’의 성장의 순간을 포착한 김이랑 작가의 「바람이 불면」은 그간 두 작가가 그려온 따뜻한 작품세계를 엿볼 수 있다. 학원물을 연재중인 골왕, 자룡 작가는 「야사野史」를 통해 무협이라는 새로운 시도를 꾀하며 수록 작품의 다양성을 넓혔다. 통쾌한 반전이 있는 고사리박사 작가의 「조용한 세상의 미소」와 어른을 위한 동화라 해도 손색없는 뼈와피와살 작가의 「죽음으로부터」는 ‘단편’이라는 한정된 지면에서만 가능한 독특한 분위기와 완결성을 보여준다.

첫 번째 테마는 ‘초능력’. 남다른 능력을 가진 여성 주인공들은 더 나은 곳을 향하는 마음과 용기를 통해 진정한 자신의 모습으로 거듭난다. 이 눈부신 넘어섬의 순간을 통해 ‘여자력女子力’이라는 단어가 ‘여자력女自力’이라는 새로운 의미로 다가가기를 희망한다.

출판만화 표준 판형 148*210mm, 그 안에 펼쳐진 흑백만화의 박력!

가로 148mm 세로 210mm, 50페이지 내외의 흑백 원고. 참여 저자들에게 의뢰한 원고의 내용이다. ‘젊은 만화가 테마단편집’은 출판만화의 진흥이라는 기획 의도를 위해, 흑백의 오리지널 출판 원고를 기반으로 한다. 웹툰을 기반으로 창작 활동중인 여섯 작가는 만화책을 가까이 두고 읽고 자란 세대기도 하다. 그들은 ‘종이만화’에 대한 애정으로 참여했음을 밝히며 권말에 수록된 ‘작가 Q&A’에서 만화책을 읽고 자란 독자로서, 만화를 그리는 창작자로서의 마음을 털어놓았다.

"만화책 쪽이 의외로 웹툰보다 훨씬 연출 면에서 다양한 시도를 할 수 있다고 느껴요. (중략) 종이의 질감과 두께까지 연출을 통해 재미를 살릴 수 있는 선택지가 많죠." _고사리박사

"저에게 ‘만화’라고 하면 떠오르는 건 단행본 만화예요. 종이 원고는 지면이 한정적이니까 작가의 의도가 극대화되는 점이 좋아요. 모두가 같은 형태로 야야기를 접한다는 것도 좋습니다." _자룡

웹툰은 무한한 스크롤의 세계가 장점이자 재미 요소로 꼽힌다. '지면'의 세계를 기반으로 하는 종이만화 또한 한정적이라고 생각한 그곳에서만 가능한 연출과 매력이 있다. 누구보다 만화와, 만화를 담는 ‘책’에 대한 애정을 가진 작가들의 만남. 『여자력』은 만화책을 읽고 자란 이들에겐 향수와 정통이 주는 울림을, 웹툰 세대에겐 책이라는 물성과 생생한 감각을 선사할 것이다.


저자 프로필

AJS

2017.07.18.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AJS
2015년 <레진코믹스>에서 『사용飼龍중인 남자』, 2016년 『신림과 봉천 사이』, 2018년 『꿈속의 메이드』, 2019년 <네이버웹툰>에서 『27-10』을 연재했다. 2020년부터 <리디북스>에서 『느린 장마』를 연재하고 있다. 『27-10』으로 <2020 부천 만화 대상> 독자인기상을 수상했다.

골왕&자룡
제6회 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이대로 멈출 순 없다』를 2019년부터 연재하고 있다.

고사리박사
2018년부터 독립연재 플랫폼 <딜리헙>에서 『극락왕생』을 연재하고 있다. 『극락왕생』으로 <2019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만화 부문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김이랑
2010년 <네이버웹툰>에서 『그런지』, 2016년 『구름의 이동속도』를 연재했다. 『구름의 이동속도』로 <2018 오늘의 우리만화상>을 수상했다.

뼈와피와살
2019년부터 <네이버웹툰>에서 『합법해적 파르페』를 연재하고 있다. <딜리헙>에서 『오닉스 마법학교의 마술사』를 공개중이다.

목차

함안군 가야리 땅문서 실종사건
야사
조용한 세상의 미소
바람이 불면
죽음으로부터
작가Q&A


리뷰

구매자 별점

4.9

점수비율

  • 5
  • 4
  • 3
  • 2
  • 1

5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