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에픽 #01 상세페이지

잡지 문학/교양

에픽 #01

구매종이책 정가15,000
전자책 정가10,500(30%)
판매가10,500
에픽 #01

책 소개

<에픽 #01> 에픽 #01: 이것은 소설이 아니다

[에픽] 창간호의 제호 ‘이것은 소설이 아니다’는 18세기의 프랑스 소설가 드니 디드로(Denis Diderot)의 소설 제목에서 가져왔습니다. 대화체로 전개되는 이 소설에서 가장 흥미로운 것은 제목 그 자체입니다. ‘이것은 소설이 아니다(Ceci n'est pas un conte).’ 그렇다면 이것은 무엇일까요? 아니, 소설이란 대체 무엇일까요? 허구로 쓰인 재미있는 이야기, 그게 전부일까요?

질문에 대한 답은 영국의 소설가 J. G. 밸러드(James Graham Ballard)의 말에서 찾는 편이 좋겠습니다. "우리는 거대한 소설 속에 살고 있다. 특히 작가에게 있어, 소설의 허구적 내용을 만들어내는 것은 점점 더 불필요하다. 소설은 이미 거기에 있다. 작가의 임무는 현실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그는 우리가 모든 종류의 소설이 지배하는 세계 속에 이미 살고 있기 때문에, 작가의 임무는 소설(fiction)을 창조해내는 것이 아니라 거꾸로 현실(reality)을 발명하는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이야기는 ‘이미 거기에’ 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해야 할 일은 그것을 가지고 와서 나의 세계와 만나는 어떤 중층의 세계를 만든 다음, '이것은 소설이 아니다'라고 말하는 일일 것입니다.

[에픽]의 글들은 픽션이면서 픽션이 아닙니다. 논픽션이면서 논픽션이 아닙니다. 이것은 이야기이며, 새롭게 발명한 현실이며, 그러므로 끝내 어떤 이야기로 남을 수밖에 없는 우리 자신입니다. 디드로의 문장 하나를 빌려, 두 겹의 세계가 만들어내는 ‘에픽’의 중력장 속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그럼 이야기를 시작하겠습니다.”


출판사 서평

내러티브 매거진 계간 《에픽》은 픽션과 논픽션을 아우르는 신개념 서사 중심 문학잡지다. 기존 문학이 갖고 있던 근엄성에서 탈피해 픽션/논픽션 간, 소설/에세이 간, 순수문학/장르문학 간의 장벽을 허물고 새롭고 산뜻한 문학의 장을 독자와 함께 나누려는 것. 이것이 《에픽》이 탄생한 이유다.
‘에픽(epic)’이라는 단어는, 명사로는 ‘서사시, 서사문학’, 형용사로는 ‘웅대한, 영웅적인, 대규모의, 뛰어난, 커다란, 광범위한’ 같은 뜻을 지녔다. 우리는 이 ‘epic’의 모음 ‘i’에 ‘i’ 하나를 덧붙였다. 이야기란, 서사란, 하나의 내[i]가 다른 나[i]와 만나는 지점에서 비로소 생겨난다고 믿기 때문이다.
논픽션 중심의 part 1에서는 네 편의 크리에이티브 논픽션을 만난다. 창간호 커버스토리인 논픽션 ‘i+i’는 작가 정지향이 KU마음건강연구소 자살유족자조모임 리더인 심명빈을 만나 새롭게 생겨난 세계에 대한 내밀한 기록이다. 또한 ‘고스트라이터’를 주제로 한 김민섭 작가의 글, ‘베트남전 민간인 학살’에 대한 이길보라 작가의 글, ‘코로나19 시대의 삶’에 대해 다룬 김순천 작가의 글을 싣는다.
픽션 중심의 part 3에는 다섯 편의 단편소설과 한 편의 그래픽노블을 싣는다. 김혜진, 이기호, 정지돈의 신작뿐만 아니라, 남다른 SF적 상상력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이산화의 신작, 올해 동아일보 신춘문예를 통해 소설을 발표하기 시작한 신예 작가 서장원의 신작을 만날 수 있다. 또한 그래픽노블에서는 의외의사실 작가의 연재를 만난다.
논픽션과 픽션이 만나는 part 2에서는 버추얼 에세이 ‘if i’와 세 편의 리뷰를 만난다. 가상의 누군가를 만난 자리에서 쓰여진 ‘if I’는 논픽션과 픽션이 결합해 새로운 개념의 장르적 즐거움을 선사한다. 리뷰 역시 한 권이 아닌 서로 연결된 두 권의 책(논픽션+픽션)을 1+1 방식으로 소개한다. 창간호의 ‘if I’는 유재영의 글로, ‘1+1 리뷰’는 손지상, 오혜진, 한설의 글로 채워진다.

내러티브 매거진 《에픽》

‘에픽(epic)’이라는 단어는, 명사로는 ‘서사시, 서사문학’, 형용사로는 ‘웅대한, 영웅적인, 대규모의, 뛰어난, 커다란, 광범위한’ 같은 뜻을 지녔습니다. 우리는 이 ‘epic’의 모음 ‘i’에 ‘i’ 하나를 덧붙였습니다. 이야기란, 서사란, 하나의 내[i]가 다른 나[i]와 만나는 지점에서 비로소 생겨난다고 믿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담고 싶은 《에픽(epiic)》은 바로 이 두 겹의 세계입니다.

논픽션 중심의 part 1에서는 네 편의 크리에이티브 논픽션을 만납니다. 《에픽》의 커버스토리이기도 한 이너 내러티브 ‘i+i’와, 르포르타주·메모어·구술록 등의 세부 장르를 기반으로 한 세 편의 크리에이티브 논픽션을 싣습니다. 창간호의 ‘i+i’는 작가 정지향이 KU마음건강연구소 자살유족자조모임 리더인 심명빈을 만나 새롭게 생겨난 세계에 대한 내밀한 기록입니다. 또한 ‘고스트라이터’를 주제로 한 김민섭 작가의 글, ‘베트남전 민간인 학살’에 대한 이길보라 작가의 글, ‘코로나19 시대의 삶’에 대해 다룬 김순천 작가의 글을 싣습니다. 이 글들은 ‘나’와 ‘너’, 혹은 ‘나’와 ‘또 다른 나’가 만난 자리에서 표출된 기록의 문장이자 대화의 문학입니다.

픽션 중심의 part 3에서는 다섯 편의 단편소설과 한 편의 그래픽노블을 만납니다. 김혜진, 이기호, 정지돈 작가의 신작뿐만 아니라, 남다른 SF적 상상력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이산화 작가의 신작, 올해 동아일보 신춘문예를 통해 소설을 발표하기 시작한 신예 서장원 작가의 신작을 만날 수 있습니다. 또한 그래픽노블에서는 의외의사실 작가의 연재를 만납니다. 그래픽노블은 《에픽》 각 권의 제호에서 비롯된 또 다른 상상력을 살펴봅니다.

논픽션과 픽션이 만나는 part 2에서는 버추얼 에세이 ‘if i’와 세 편의 리뷰를 만납니다. 가상의 누군가를 만난 자리에서 쓰여진 ‘if I’는 논픽션과 픽션이 결합해 새로운 개념의 장르적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리뷰 역시 한 권이 아닌 서로 연결된 두 권의 책(논픽션+픽션)을 1+1 방식으로 소개합니다. 창간호의 ‘if I’는 유재영의 글로, ‘1+1 리뷰’는 손지상, 오혜진, 한설의 글로 채워집니다.



목차

[에픽(Epiic) #01 (창간호) 목차]

epigraph
문지혁 · 이미 거기에 있는

part1
i+i
정지향 · 지극히 남은 사람의 마음

creative nonfiction
김민섭 · 연구실의 공모자들
이길보라 · 할머니, 베트남전쟁, 그리고 나
김순천 · 이끼, 벌레, 바이러스, 인간의 새로운 관계 맺기

part2
virtual essay
if I
유재영 · 둘은 하나의 단단한 단위

1+1 review
손지상 · SF를 읽기 전까지 우리가 미처 생각지 못한 것들
오혜진 · 삼켜진 문장들, 곱씹어진 행간들
한설 · 환생의 선(線)

part3
fiction
김혜진 · 목화맨션
서장원 · 해피 투게더
이기호 · 중족골은 어디인가?
이산화 · 관광객 문제와 그 대책
정지돈 · 그 아이는 아주 귀여웠고 어렸기 때문에 인형을 보면 눈 뒤에 무엇이 있는지 보기 위해 눈알을 빼려고 했다

graphic novel
의외의사실 · 이것은 소설이 아니다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