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연재] 인사반파자구계통 상세페이지

BL 웹소설 역사/시대물

[연재] 인사반파자구계통

인사반파자구계통 1화

구매하기

  • 0 0원

  • 인사반파자구계통 1화

    • 등록일 2020.06.14.
    • 글자수 약 3.8천 자

    무료

  • 인사반파자구계통 2화

    • 등록일 2020.06.14.
    • 글자수 약 3.8천 자

    무료

  • 인사반파자구계통 3화

    • 등록일 2020.06.14.
    • 글자수 약 3.4천 자

    무료

  • 인사반파자구계통 4화

    • 등록일 2020.06.14.
    • 글자수 약 3.5천 자

    100

  • 인사반파자구계통 5화

    • 등록일 2020.06.14.
    • 글자수 약 3.5천 자

    100

  • 인사반파자구계통 6화

    • 등록일 2020.06.14.
    • 글자수 약 3.6천 자

    100

  • 인사반파자구계통 7화

    • 등록일 2020.06.14.
    • 글자수 약 3.7천 자

    100

  • 인사반파자구계통 8화

    • 등록일 2020.06.14.
    • 글자수 약 3.5천 자

    100

시리즈의 신간이 출간되면 설정하신 방법으로 알려드립니다.


리디 info

[도서 안내]
본 도서 「인사반파자구계통 136화」 는 2020년 9월 17일 본문 일부 문장을 수정하였습니다.
기존 구매자분들께서는 웹에서 재열람하시거나, 앱 내의 '내 서재'에 다운받은 도서를 삭제하신 후, '구매목록'에서 재다운로드 하시면 수정된 도서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 이용에 참고 부탁드립니다.
※ 단, 재다운로드시 기존 도서에 남긴 독서노트(형광펜, 메모, 책갈피)는 초기화되거나 위치가 변경됩니다.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BL 가이드

*배경/분야: 시대물, 동양풍
*작품 키워드: 시대물, 동양풍, 사제관계, 미인공, 집착공, 광공, 연하공, 순정공, 존댓말공, 까칠수, 연상수, 강수, 역키잡물, 오해/착각, 책빙의(+게임물), 선협(수진)물, 흑화공
*공: 낙빙하. 인간과 마족의 혼혈로 훗날 흑화하여 삼계 천하를 통일하는, 《광오선마도》의 먼치킨 남주. 불우한 환경에서 자라 왔으며, 양모가 죽은 이후 심청주의 제자가 되었다. 사존인 심청추가 자신에게 관심이 없다고 생각했었는데, 그를 믿어 주고 위험할 때 그를 지켜 주기 시작했다. 자연스레 사존바라기가 되어 그를 위해 강해지기로 결심한다.
*수: 심청추(심원). 수아검으로 칭송받는 창궁산파의 청정봉 봉주. 원작에서는 겉만 번지르르하고 본모습은 구제 못 할 인간쓰레기 악역으로, 남주 낙빙하에게 죽임을 당하는 캐릭터였다. 그런 운명을 피하고 천수를 누리고자 제자인 낙빙하를 아끼며 원작을 비틀고 있지만, 결국에는 원작의 흐름대로 낙빙하를 무간심연에 떨어뜨려야 하는 미션을 수행해야 한다.
*이럴 때 보세요: 사존의, 사존에 의한, 사존을 위한 제자의 무서운(?!) 순정을 보고 싶다면!
*공감 글귀: “사존을 위해 죽을 수 있다면, 사존과 함께 죽음을 맞이할 수 있다면, 제자는 기꺼이 그리할 것입니다.”


책 소개

<[연재] 인사반파자구계통> [계정 ‘심청추’와 연동되었습니다.]

죽었다 깨어 보니 남성향 하렘 소설에 빙의한 심원.
하필 빙의한 몸이 제자인 남주를 학대하다 살해되는 캐릭터였다.

“약이다. 누가 보면 청정봉이 제자를 학대하는 줄 알겠구나.”
“약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존. 제자가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시스템이 부여하는 미션을 수행하는 한편,
아직 어린 남주 낙빙하를 스승으로 아끼며
원작과는 다르게 스토리를 끌어가던 심청추.
그럼에도 피해 갈 수 없는 치명적인 미션이 있었으니,

“사존, 정말 절 죽이시려는 겁니까?”
“네가 직접 내려가겠느냐, 아니면 내가 나서야겠느냐?”

무간심연.
바로 주인공인 낙빙하를 고난으로 밀어 넣어
먼치킨 각성 여정을 떠나게 만들어야 하는 것이었다!
그로부터 3년 후,

“매 시진, 매 시각마다 사존을 생각했습니다.”

결국 흑화한 남주가 돌아오고 말았는데…….!

천천히 굴러가기 시작한,
스승과 제자의 운명의 수레바퀴. 그 종착지는?


출판사 서평

“사존! 왜, 왜 저를 공격하지 않으셨어요!”
“……너를 다치지 않게 하려고 네 공격을 막은 게 아니냐. 반격하면 네가 다칠 터인데, 그게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
낙빙하는 꺼져 가는 스승의 목소리를 듣고는 자기 자신을 일장으로 쳐 죽여 버리고 싶다는 생각까지 했다.
“하오나, 사존께서 다치지 않으셨습니까!”
마계와 시합을 치르다가 사존이 자신 때문에 부상을 당한 게 얼마 전 일이었다. 그런데 이번에는 제 손으로 사부를 공격한 것이다!
심청추는 아이의 얼굴에 죄책감과 고통이 넘쳐흐르자 차마 두고 보지 못하고 그를 위로하며 말했다.
“네 수행과 내 수행이 어찌 같을 수 있겠느냐? 몇 번 더 맞아도 멀쩡하다.”
낙빙하는 예전처럼 심청추가 자신에게 욕을 하며 화내기를 바랐다. 자신을 본체만체하며 냉시하고 조롱했던 옛날이 차라리 속이 더 편했다. 낙빙하는 따스한 목소리에 부드러운 말투로 말하는 심청추를 보고는 말도 내뱉지 못한 채 어쩔 줄을 몰라 했다.
한참 뒤, 그는 낮은 목소리로 말했다.
“다 제자의 잘못입니다.”
전반부의 낙빙하는 자신도 모르게 매력을 뿜어내는 작고 가련한 흰 꽃과 같았다. 심청추는 그가 또 착한 아이 콤플렉스에 걸려 고뇌와 자기반성의 시간을 갖는 줄만 알고 인내심 있게 타일렀다.
“네 잘못이 아니다. 마족들은 행동이 괴이하고 극단적이라 막을래야 막을 수가 없단다.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을 겪고 싶지 않다면, 이번 일을 통해 더 강해지도록 하거라.”
진심으로 하는 말이었다. 이곳은 약육강식의 법칙으로 이루어진 선괴(仙怪) 세계였다. 강해지는 것만이 흐름에 휩쓸리지 않고, 총알받이도 되지 않는 유일한 방법이었다!
낙빙하의 마음이 움직였다. 그는 아무 말 없이 고개를 들어 심청추를 똑바로 응시했다.
심청추의 가슴이 쿵쿵하고 뛰었다.
낙빙하의 흑요석처럼 새카만 눈동자에서 달과 별의 그림자보다 더 시선을 앗아 가는 광채가 반짝였다.
이런…… 이런 눈빛이라니!
‘단호한 신념’, ‘타오르는 투지’라고 쓰인 주인공의 눈빛이라니!
설마…… 내가 남주 인생의 길을 이끄는 샛별이라도 된 것인가?!
낙빙하는 심청추 옆에 엄숙한 태도로 무릎을 꿇은 뒤 낭랑한 목소리로 외쳤다.
“저도 알겠습니다.”
잠깐, 뭘 알겠는데? 말을 절반만 하면 안 되는 거 아니야? 뭘 알았는지 제대로 좀 말해 줘!
그는 낙빙하가 방금 자신을 ‘제자’라고 칭하지 않았다는 걸 알아채지 못했다. 낙빙하는 주먹을 세게 쥔 채 한 글자씩 또박또박 말했다.
“이런 일은…… 제가 다시는 일어나지 못하게 할 것입니다.”
……어찌 된 일이지. 갑자기 ‘남주에게 보호받으니 정말 안심이 된다.’ 같은 느낌이 드는데?!


저자 프로필

묵향동후

2020.06.29.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인사반파자구계통, 마도조사, 천관사복

대표 저서

마도조사 1-上
19세 미만 구독불가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저자 소개

묵향동후

리뷰

구매자 별점

4.6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2,058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작품과 함께 구매한 작품


이 작품과 함께 둘러본 작품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