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콘텐츠 가드닝 상세페이지

작품 소개

<콘텐츠 가드닝>

“가능성의 싹을 틔우고 깊게 뿌리내려라”
삶이 곧 콘텐츠가 되는 가드닝 창작론

무성한 잡초, 헐벗은 흙빛 정원에서
나만의 콘텐츠를 기르는, 새로운 사유의 시작!

콘텐츠 제작은 더 이상 전문가만의 영역이 아니다. 에세이집 출간, 브이로그 촬영, 웹툰 발행, 커뮤니티 구축 등, 많은 사람들이 자신만의 콘텐츠에 도전하고 있다. 하지만 창작이 모두에게 쉬운 것은 아니다. 창작의 문턱이 낮아진 만큼 길을 잃는 사람도 늘었다. ‘가장 나다운 콘텐츠는 무엇일까?’, ‘왜 내 콘텐츠만 초라해 보일까?’, ‘어떻게 하면 지속가능한 콘텐츠 이어갈 수 있을까?’
이 책은 이러한 고민을 가진 초심 창작자들에게 제작이 아닌 가드닝의 길을 제안한다. ‘콘텐츠 가드닝’이란 경쟁과 효율을 앞세운 설계 모드를 벗어나는 일이다. 대신 모험과 향유, 성실과 자족을 통해 삶과 콘텐츠를 동시에 길러낼 것을 제안한다. 저자는 콘텐츠 코치로서의 경험과 오래 사유를 통해 삶이 곧 콘텐츠가 되는 가드닝 창작론을 체계화했다. 자신만의 오리지널한 씨앗을 발견하고 기르는 법, 그 가능성에 양분을 주고 꽃을 피우는 법, 잠복 생산기를 통해 슬럼프를 슬기롭게 통과하는 법 등 구체적인 사례를 담아 누구나 자신만의 콘텐츠를 길러낼 수 있도록 친절히 안내해준다.


출판사 서평

“봉테일에게도 창작은 우연의 연속이다?!”
효율과 경쟁, 설계의 시대를 지나
모험과 향유, 창작의 세계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161개의 장면으로 이루어져 있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이 장면들이 순차적으로 떠오르고 제작된 것은 아니다. 봉준호 감독은 ‘부자 가족과 가난한 가족의 이야기’ 정도로 막연한 씨앗을 품고 있었다. 이후 느슨한 예감과 두서없는 메모들을 바탕으로 각본을 완성해갔다. 그의 말을 빌리면 “써나가면서 정리해나간 것”이다. 봉테일조차 결말을 모른 채 그저 해나간다. 무엇이, 어떻게 완성될지 모른다. 그래서 우리는 이를 설계가 아닌 창작이라 부르는지도 모른다.
콘텐츠 가드닝도 마찬가지다. 우리가 가진 것은 헐벗은 흙빛 정원과 무성한 잡초들, 어떻게 싹 틔울지 모를 작은 씨앗들뿐이다. 하지만 그것의 가능성을 믿고 매일의 노동으로 성실히 길러내는 것, 그것이 바로 창작자이자 가드너의 모습이다.
콘텐츠 코치로서 활동 중인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창작(가드닝)-창작물(가든)-창작자(가드너)’를 차례로 고찰해간다. ‘1)어떻게 콘텐츠를 기르는가 2)좋은 콘텐츠란 무엇인가 3)누가 콘텐츠를 기르는가’와 같은 본질적인 질문들을 통해 당장 결과를 내려는 성급함 대신 자신만의 고유한 답을 찾아가는 과정을 가이드한다. 이를 통해 독자들은 창작의 과정에서 겪는 다양한 어려움과 고민들, 작은 성취들과 즐거움들을 차례로 살펴보면서 자신만의 정원을 완성해가는 용기와 지혜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이르는 삶이 아닌, 기르는 삶으로”
정답이 사라진 시대,
콘텐츠 제작은 어떻게 달라져야 하나

책을 통해 저자는 ‘이르는 삶’이 아닌 ‘기르는 삶’을 강조한다. 그 이유는 무엇인가. 우리는 정답이 사라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살고 있기 때문이다. 누구보다 빠르게 목적지에 도달하는 삶은 더 이상 의미가 없다. 이제 개개인은 아무도 가지 않는 길을 스스로 모색해나가야 한다. 이때 필요한 것이 다름 아닌, ‘기르는 힘’이다. 자신이 쥐고 있는 작은 씨앗의 가능성을 긍정하고 그것을 싹틔울 수 있는 인내와 성실, 모험과 열정이 필요하다. 기르는 삶은 결과가 아닌 과정 속에서 가치를 만들어가는 일이다. 그렇기에 저자는 콘텐츠 제작을 커다란 ‘가드닝’에 비유해 새로운 사유와 모색을 전개해 가고 있다.
영원한 가드너, 카렐 차폐크는 말했다. “인간은 손바닥만 한 정원이라도 가져야 한다”고. 그 작은 정원이 우리를 꿈꾸게 하고 자라나게 한다. 이 책은 한 번뿐인 인생을 보다 풍요롭게 가드닝하고픈 사람들은 위한 새로운 창작론이다. 콘텐츠와 자신이 별개가 아닌 하나의 고유한 오리지널로서 함께 길러내고 싶어하는 사람들을 위해 쓰였다. 자신에게 주어진 시간을 더욱 가치롭고, 풍요롭게 만들고 싶은 사람들에게 일독을 권하는 이유다.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서민규 (지은이)
커리어의 궤도를 이탈하고 콘텐츠를 자전축으로 삼고 있는 창작자. 창작 경험이 개인의 변화와 성장을 가져다 준다는 믿음 아래 콘텐츠 코치로 일하고 있다. 더 많은 이들이 새로운 방식으로 창작을 경험하고 콘텐츠를 기를 수 있도록 교육과 코칭을 통해 돕고 있다. 가치있는 것들이 퍼져나가는 속도와 원리에 호기심이 많다. 『회사 말고 내 콘텐츠』, 『생산적인 생각습관』, 『에버노트 생각서랍 만들기: 실전편』, 『에버노트 생각서랍 만들기』를 썼다.

페이스북 fb.com/phohyo
인스타그램 @minkyuseolab
브런치 @evernote

목차

프롤로그

1장. 가드닝, 어떻게 콘텐츠를 기르는가

● 콘텐츠 가드닝
– 봉테일과 창작법
– 설계 대신 가드닝
● 씨앗 심기
– 토양 고르기
– 씨앗 고르기
● 뿌리 내리는 잠복 생산기
– 양분과 물 주기
– 콘텐츠 뿌리 내리기
– 잠복 생산기에 하는 일들
● 줄기를 뻗으며 생장하기
– 태그 만들기
– 목차 세우기
● 애자일하게 기르기
– 작은 정원에서 시작하기
– 계획, 이탈과 재탐색
– 모호함의 쓸모
● 가드닝 도구
● 기르기와 자라기

2장. 가든, 좋은 콘텐츠란 무엇인가

● 울타리와 정원
– 컨테이너와 상상력
– 함께 누리는 정원
– 이야기 접목(椄木)하기
● 삶이 콘텐츠가 되는 아이디어
– 비료가 되는 삶의 부엽토
– 관점과 오리지널리티
● 남다른 콘텐츠의 시작
– 잘 하는 것 x 좋아하는 것
– 기획이 기회로
– 생각의 뿌리와 영감 노트
● 내 정원으로의 초대
– 내 우주가 선명할수록
– 대화를 준비하는 자세
● 타이밍과 네이밍
– 가드닝의 시간
– 모두에게 불리는 이름
● 채우기와 비우기

3장. 가드너, 누가 콘텐츠를 기르는가

● 기르는 사람
– 열매 이전에 존재한 것
– 그 어떤 씨앗이라도
● 손만 닿으면 식물이 죽을 때
– 완벽주의 타파하기
– 똑똑한 부지런함으로
– 알고리즘의 정글에서
– 부러움에 지지 않고
● 가드너가 되는 길
– 초록 손가락
– 감탄과 떨림으로
● 기르는 힘을 기르기
– 경험의 쓸모
– 과정으로 창작하기
– 이웃 가드너에게 배우기
– 선택의 딜레마 앞에서
● 더 넓게 품어내기
– 실패에 대한 태도
– 피드백에 대하여
– 땅을 기르는 비밀
● 가드너의 하루
– 감각적인 루틴
– 슬럼프 극복법
– 평가보다 어려운 것
● 이르기와 기르기
– 정답이 사라진 세상에서
– 이르는 삶에서 기르는 삶으로

에필로그
참고 자료


북 트레일러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