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고백 상세페이지
  • 0 0원

  • 고백 33화 (완결)
    고백 33화 (완결)
    • 등록일 2022.03.16.
    • 용량 30MB
    • 200

  • 고백 32화
    고백 32화
    • 등록일 2022.03.09.
    • 용량 28MB
    • 200

  • 고백 31화
    고백 31화
    • 등록일 2022.03.02.
    • 용량 26MB
    • 200

  • 고백 30화
    고백 30화
    • 등록일 2022.02.23.
    • 용량 22MB
    • 200

  • 고백 29화
    고백 29화
    • 등록일 2022.02.16.
    • 용량 22MB
    • 200

  • 고백 28화
    고백 28화
    • 등록일 2022.02.09.
    • 용량 25MB
    • 200

  • 고백 27화
    고백 27화
    • 등록일 2022.02.02.
    • 용량 22MB
    • 200

  • 고백 26화
    고백 26화
    • 등록일 2022.01.26.
    • 용량 21MB
    • 200

시리즈의 신간이 출간되면 설정하신 방법으로 알려드립니다.


리디 info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고백작품 소개

<고백> 장서연 선생님께.

2001년 2월 16일 종업식이 있던 그날, 선생님은 갑작스러운 퇴직 소식을 전하셨죠. 그 자리에 있었던 아이들 대부분 선생님이 퇴직하는 이유가 ‘그 일’ 때문이라고 생각했을 거에요.

선생님의 네살 난 딸 '다니'가 학교 수영장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사건 말이죠….

사람들은 모두 그 사건이 단순한 실족사라고 생각했어요. 경찰에서도 별다른 특이점이 없다며 사건을 마무리 했기 때문이죠.

그러나 선생님은 전혀 예상하지 못한 충격 발언을 하셨어요.

"제 딸 다니는 우리 반 학생에게 살해당했습니다.
지금부터 범인을 각각 A, B라고 부르겠습니다."


교실안의 아이들은 한 때 같은반 친구였던 A와 B를 혐오스럽게 바라보기 시작했어요. 그리고 그 발언 이후 일어난 비극적인 일에 대해서는 선생님도 잘 아시리라 생각해요.

제가 편지를 쓴 이유는 선생님께 묻고 싶은 것이 있기 때문이에요.

A와 B가 정말 선생님 딸 다니를 죽였다고 생각하시나요?
그리고... 그 이야기를 꺼낸 진짜 목적은 무엇인가요?


저자 프로필

스르륵코믹스

2021.03.2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대표 저서
상냥한 원수와의 정략결혼 표지 이미지
기다리면 무료 8무료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상류 사회 표지 이미지
기다리면 무료 3무료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공작님, 우리 목욕합시다! 표지 이미지
기다리면 무료 3무료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계약 결혼일 뿐이었다 표지 이미지
기다리면 무료 3무료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참아주세요, 대공 표지 이미지
기다리면 무료 11무료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출간작 전체보기

북 트레일러


리뷰

구매자 별점

4.8

점수비율
  • 5
  • 4
  • 3
  • 2
  • 1

408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작품과 함께 구매한 작품


이 작품과 함께 둘러본 작품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