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고백 상세페이지

  • 0 0원

  • 고백 프롤로그
    무료
    고백 프롤로그
    • 등록일 2021.08.18.
    • 용량 22MB
  • 고백 1화
    무료
    고백 1화
    • 등록일 2021.08.18.
    • 용량 16MB
  • 고백 2화
    무료
    고백 2화
    • 등록일 2021.08.18.
    • 용량 21MB
  • 고백 3화
    무료
    고백 3화
    • 등록일 2021.08.18.
    • 용량 19MB
  • 고백 4화
    고백 4화
    • 등록일 2021.08.18.
    • 용량 21MB
    • 200

  • 고백 5화
    고백 5화
    • 등록일 2021.08.18.
    • 용량 16MB
    • 200

  • 고백 6화
    고백 6화
    • 등록일 2021.08.18.
    • 용량 20MB
    • 200

  • 고백 7화
    고백 7화
    • 등록일 2021.08.18.
    • 용량 22MB
    • 200

시리즈의 신간이 출간되면 설정하신 방법으로 알려드립니다.


리디 info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작품 소개

<고백> 장서연 선생님께.

2001년 2월 16일 종업식이 있던 그날, 선생님은 갑작스러운 퇴직 소식을 전하셨죠. 그 자리에 있었던 아이들 대부분 선생님이 퇴직하는 이유가 ‘그 일’ 때문이라고 생각했을 거에요.

선생님의 네살 난 딸 '다니'가 학교 수영장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사건 말이죠….

사람들은 모두 그 사건이 단순한 실족사라고 생각했어요. 경찰에서도 별다른 특이점이 없다며 사건을 마무리 했기 때문이죠.

그러나 선생님은 전혀 예상하지 못한 충격 발언을 하셨어요.

"제 딸 다니는 우리 반 학생에게 살해당했습니다.
지금부터 범인을 각각 A, B라고 부르겠습니다."


교실안의 아이들은 한 때 같은반 친구였던 A와 B를 혐오스럽게 바라보기 시작했어요. 그리고 그 발언 이후 일어난 비극적인 일에 대해서는 선생님도 잘 아시리라 생각해요.

제가 편지를 쓴 이유는 선생님께 묻고 싶은 것이 있기 때문이에요.

A와 B가 정말 선생님 딸 다니를 죽였다고 생각하시나요?
그리고... 그 이야기를 꺼낸 진짜 목적은 무엇인가요?


저자 프로필

스르륵코믹스

2021.03.2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북 트레일러


리뷰

구매자 별점

4.7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7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작품과 함께 구매한 작품


이 작품과 함께 둘러본 작품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