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너의 집이 대가를 치를 것이다 상세페이지

소설 영미소설 ,   소설 추리/미스터리/스릴러

너의 집이 대가를 치를 것이다

대여권당 90일 4,800
구매종이책 정가13,800
전자책 정가30%9,600
판매가10%8,640

혜택 기간: 05.13.(목)~06.13.(일)


작품 소개

<너의 집이 대가를 치를 것이다> 증오에 의해 잿더미로 변한 아메리칸 드림
폭력의 근저에 흐르는 인종적 딜레마의 본질을 꿰뚫는 책

*LA 타임스 도서상 수상*
월 스트리트 저널·시카고 트리뷴·릿허브 선정 올해의 책

한국계 미스터리 작가 스테프 차의 LA 타임스 도서상 수상작 『너의 집이 대가를 치를 것이다』가 황금가지에서 출간되었다. 1992년의 ‘LA 폭동’과 그로부터 1년 전에 일어난 이른바 ‘두순자 사건’을 모티브로 한 소설로, 한인과 흑인 두 가정을 중심으로 현재 시점에서 벌어진 한 총격과 ‘LA 폭동’을 촉발한 사건들을 균형 있는 관점에서 긴밀하게 연결시킨다.

스테프 차가 5년여의 작업 끝에 완성한 이 장편소설은 민감한 인종 갈등의 현실을 탁월하게 그려 냈다는 평가를 받으며 《월 스트리트 저널》, 《시카고 트리뷴》 등 유수의 매체에서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고, 이듬해 LA 타임스 도서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실화에 기반한 이 소설을 통해 인종 관련 이슈에 있어서 소외되었던 한인들의 삶을 조명한 저자는 최근 애틀랜타 총격과 관련한 《LA 타임스》 기고 글로 아시아인을 상대로 한 편견과 범죄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인 바 있다.

◆두순자 사건
1991년 3월, 코리아타운 인근에서 상점을 운영하던 한국인 두순자가 오렌지주스를 사려던 열다섯 살의 흑인 소녀 라타샤를 강도로 오인하여 실랑이를 벌인 끝에 총격을 가해 살해했다. ‘두순자 사건’으로 불리는 이것은 2주 앞서 벌어진 로드니 킹 사건(네 명의 백인 경찰이 검문 중이던 흑인 청년 로드니 킹을 무자비하게 폭행한 사건)에 이어 언론에 집중보도되면서 흑인 커뮤니티의 분노를 더욱 고조시켰다.


두 시대, 두 인종, 두 가족
한 발의 총성으로 깨어나는 도시의 암울한 역사

“로스앤젤레스, 여기가 그곳이어야 했다. 서부의 끝, 태양의 땅, 약속받은 곳. 이민자, 난민, 도망자, 개척자의 종착지.”

『너의 집이 대가를 치를 것이다』는 현재를 살아가는 한인 여성 그레이스 박과 흑인 남성 숀 매슈스를 중심으로, 한 총격 사건에 얽힌 비극적 진실을 드러내면서 인종, 가족, 폭력, 용서의 문제를 예리하게 파고든다. 저자는 이 소설을 쓰게 된 계기로 2014년 경찰의 총격으로 18세 소년 마이클 브라운이 사망한 사건과 이로 인해 벌어진 퍼거슨 소요 사태가 영향을 끼쳤음을 밝히기도 했다. 로드니 킹 사건 직후의 불안한 거리 풍경에 이어,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사망한 흑인 소년의 추모식으로 이어지는 소설의 도입부는 현재 진행형으로 벌어지고 있는 미국의 인종 문제가 90년대 초 LA에서 벌어진 사건들과 직접적으로 연결되어 있음을 강렬하게 암시한다.

‘너의 집이 대가를 치를 것이다’라는 제목은 LA를 기반으로 활동하던 힙합 가수 토디 티(Toddy Tee)의 「Batterram」(1985) 가사에서 인용한 구절로, 이 노래는 당시 레이건 정부가 추진한 ‘마약과의 전쟁’에서 흑인과 라틴계 커뮤니티를 난폭하게 진압하던 공권력에 대한 비판이 담긴 곡이다. 작가는 모티브로 삼은 ‘두순자 사건’의 골자를 최대한 그대로 두되, 서로 갈등하는 흑인과 한인 커뮤니티에 속한 허구의 인물들이 느끼는 복잡한 감정들을 생생하게 보여 줌으로써 과거와 현재를 솜씨 있게 잇고, 인종 갈등을 부추기는 구조적 문제가 사회적 약자들에게 남긴 깊은 상처를 선명하게 그려 냈다.


영원한 이방인, 한국계 이민 가정의 초상

비교적 최근까지도 미국의 인종 담론은 주로 흑백 갈등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었지만, 90년대 초의 LA는 드물게도 한인들이 인종 문제의 중심에 서 있던 곳이었다. 스테프 차는 LA에서 성장했기에 흑인과 한인 커뮤니티 사이의 긴장을 어렴풋이 느끼기는 하였지만, ‘LA 폭동’ 전후에 벌어진 사건의 맥락에 대해서는 성인이 되어서야 알고 깊이 흥미를 느끼게 되었다고 한다. 『너의 집이 대가를 치를 것이다』에는 그간 매체와 대중문화에서는 잘 다루어지지 않거나 잘못 그려져 왔던 한국인 이민자의 삶이 세심하게 담겨 있다.

“그레이스와 부모는 영어와 한국어를 섞은 잡종 언어로, 가끔은 한 문장에서 여러 번 이 언어 저 언어로 바꿔 가며 말했지만, 그중 누구도 이중 언어를 완벽하게 구사하진 못했다. 한국어는 그레이스의 모국어였지만, 학교에 다니면서 곧 잊어버렸다.”

“그레이스는 부모가 열심히 일하는 사람임을 늘 알고 있었다. 그들은 아이를 갖기 전에도(그레이스에겐 늘 어렴풋하고 상상하기 힘든 시절이었다.) 함께 일했고, 이본이 딸들을 키우는 동안 폴은 모든 시간을 다 투입해 돈을 벌었다. 아이들이 자라는 동안 이본은 어머니로서 열과 성을 다해 양육했다. 다른 분야라면 상도 여럿 탔을 것이다. 이제 그레이스가 약국 운영을 도우며 이민 1세대의 근로 윤리를 가까이에서 살펴보니 좀 더 잘 이해할 수 있었다.”

“폴의 학위는 여기서 아무런 의미도 없었다. 처음부터 새로 시작해야 했다. 이본에겐 더 힘들었을 것이다. 이본은 겨우 열아홉에 열 살 많은 폴과 결혼했다. 그가 바다 건너 타국으로 데려왔을 때 이본은 스물하나였고, 그 결정에 이본의 의견은 별로 영향이 없었을 거라고 그레이스는 추측했다.”

부모 세대와의 갈등, 장래에 대한 고민, 한국 대중문화에 대한 애착 등, 2세대 한인 여성인 그레이스 박의 시점에서 그려지는 가족과 사회의 풍경은 익숙하면서도 낯선 느낌으로 국내 독자의 시선을 끌어들이며 먼 나라에 정착한 이민자들의 삶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할 것이다. 미국 미스터리계를 이끄는 소수의 아시아계 작가 중 한 사람으로서, 문화적 유산과 현재의 목소리를 작품 속에 담아 왔던 저자의 노력을 짐작할 수 있다.


■줄거리
자기 집 마당에서 경찰의 의해 사망한 10대 흑인 소년 알폰소 쿠리얼을 기리는 추모의 물결이 이어지는 LA. 한인 마켓에서 약사로 일하는 그레이스 박은 2년 전 돌연히 부모님과 연락을 두절한 언니 미리엄의 생일날, 티브이에서 흘러나오는 쿠리얼에 대한 후속 보도를 지켜보며 기묘한 반응을 보이는 부모의 모습을 보고 의아하게 여긴다. 한편, 한때 갱단에 소속되어 방황하였으나 개심하여 이삿짐센터에서 근무하며 성실하게 살아가던 숀은 강도 사건으로 수감된 사촌 레이를 대신해 남은 가족들을 돌보며 할러웨이 일가를 떠받치는 기둥 역할을 하고 있었다. 그러나 10년의 복역 끝에 출소한 레이는 다시 범죄에 손을 댈 것 같은 기미를 보이며 숀을 불안케 한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한인 마켓에서 벌어진 한 피격 사건이 도시 전체를 공포에 몰아갔던 비극적 사건에 대한 기억을 불러일으키는데.


저자 프로필

스테프 차

  • 국적 미국
  • 출생 1986년
  • 학력 예일대학교 로스쿨 법무박사
    스탠퍼드대학교 영문학, 동아시아학 학사
  • 데뷔 2013년 『Follow Her Home』

2021.05.1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1986년 미국 캘리포니아 출생. 스탠퍼드 대학에서 영문학과 동아시아학을 전공했으며, 이후 예일대 로스쿨에 진학하여 법무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한국계 미국인 탐정 주니퍼 송이 활약하는 『Follow Her Home』(2013)으로 데뷔하였고 이후 후속편 『Beware Beware』(2014), 『Dead Soon Enough』(2015)를 출간하였다. 《LA 타임스》, 《USA 투데이》 등에서 칼럼과 비평을 기고하였으며, 미스터리계의 전설적인 편집자 오토 펜즐러에게서 바통을 이어받아 『The Best American Mystery & Suspense』의 책임 편집을 2020년부터 맡게 되었다. 현재 스테프 차는 가족과 함께 LA에 거주하며 집필 활동을 이어 가고 있다.


저자 소개

스테프 차(Steph Cha)
1986년 미국 캘리포니아 출생. 스탠퍼드 대학에서 영문학과 동아시아학을 전공했으며, 이후 예일대 로스쿨에 진학하여 법무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한국계 미국인 탐정 주니퍼 송이 활약하는 『Follow Her Home』(2013)으로 데뷔하였고 이후 후속편 『Beware Beware』(2014), 『Dead Soon Enough』(2015)를 출간하였다. 《LA 타임스》, 《USA 투데이》 등에서 칼럼과 비평을 기고하였으며, 미스터리계의 전설적인 편집자 오토 펜즐러에게서 바통을 이어받아 『The Best American Mystery & Suspense』의 책임 편집을 2020년부터 맡게 되었다. 현재 스테프 차는 가족과 함께 LA에 거주하며 집필 활동을 이어 가고 있다.

목차

1 ― 11
1장 28
2장 52
3장 75
4장 92
5장 108
6장 125

2 ― 141
7장 153
8장 163
9장 172
10장 181
11장 191
12장 203
13장 214
14장 227
15장 239
16장 256

3 ― 265
17장 280
18장 290
19장 301
20장 314
21장 330
22장 341
23장 355
24장 361

4 ― 371

작가의 말 397
감사의 말 399


리뷰

구매자 별점

4.3

점수비율

  • 5
  • 4
  • 3
  • 2
  • 1

3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