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나중에 상세페이지

소설 영미소설 ,   소설 추리/미스터리/스릴러

나중에

LATER

소장종이책 정가14,800
전자책 정가30%10,300
판매가10,300

작품 소개

<나중에> "아무튼, 나는 죽은 이들을 본다. 내가 기억할 때부터 늘 그랬다. 하지만 브루스 윌리스가 나오는 그 영화와는 다르다. 흥미롭기도 하고, 때론 무섭기도 하고, 때론 성가시기도 한데 대개는 그저 그렇다." -본문 중

세계적인 이야기꾼 스티븐 킹의 신작 장편소설 『나중에』가 황금가지에서 출간되었다. 죽은 직후의 모습으로 나타난 유령과 대화할 수 있는 소년 제이미를 중심으로 벌어지는 치유와 성장의 미스터리 소설로서, 출간 직후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의 페이퍼백 소설 부문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르며 스티븐 킹의 진정한 귀환을 알린 작품이다. 스티븐 킹의 전매특허인 밀도 높은 구성과 흡인력 있는 전개, 강렬한 캐릭터는 물론이고 금융위기, 마약, 테러, 동성애, 근친, 폰지 사기 등 현대 미국 사회가 안은 민감한 소재까지 자연스럽게 담아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편부모 가정에서 자란 사춘기 소년의 복잡하면서도 예민한 심리를 짧고 명료하게 잘 그려내어 성장 소설의 골격을 훌륭히 갖추는 한편, 어느덧 70을 넘어선 노작가 스티븐 킹의 죽음과 삶에 관한 관조가 뚜렷하게 담겨 있어 장르적 쾌감 이상의 깊은 감동을 선사한다. 『나중에』에는 스티븐 킹의 대표작이자 '삐에로'를 공포의 대상으로 만든 공포소설『그것』과 연결된 세계관을 담고 있어, 스티븐 킹의 열성 팬들에게도 큰 지지를 받았으며, 제이슨 블룸 제작, 루시 리우 주연의 TV 드라마로 제작 준비 중이기도 하다.

스티븐 킹의 어느 작품보다도 깔끔하고 직설적이며 자극적이다. 범죄 중심의 추진력 있는 전개와 독자의 숨을 멎게 만드는 대사들……. 여러분은 일류 이야기꾼의 손아귀에 들어왔다.-《워싱턴 포스트》

재미있고도 읽기 쉬운 이야기에 스티븐 킹을 당당히 문학계의 전설로 만든 화려한 스토리텔링을 가미했다. -《AARP》

스티븐 킹의 고전적 작품이 팬들을 찾아왔다. 짜릿한 추리소설. - 《AP통신》


출판사 서평

■ 줄거리
소년 제이미 콘클린은 1인 작가 에이전시의 대표인 편모 슬하에서 사랑받으며 자랐다. 그러나 제이미는 어릴 적부터 죽은 이들을 보고 대화를 할 수 있었는데, 사람이 죽은 직후부터 그 혼이 사라지게 되는 며칠 동안이다. 이때 제이미가 묻는 질문에 유령들은 진실만을 답한다. 이런 아들의 능력을 기이한 행동으로만 여기던 어머니 티아는, 우연히도 이웃의 사망한 노부인이 숨겨둔 반지의 위치를 정확히 알고있는 아들의 모습을 보고서야 그 능력을 믿게 된다. 그러던 중, 제이미의 집은 2008년 리먼 사태에 휘말려 가세가 기울게 된다. 티아는 사무실을 외곽으로 옮기고, 씀씀이도 줄이면서 힙겹게 에이전시를 운영한다. 그녀에겐 이제 시리즈물 베스트셀러 작가인 토머스가 유일한 구원처였다. 그의 베스트셀러 시리즈 연작이 완결작을 하나 남겨두고 있었고, 이 작품에 대한 선인세까지 크게 끌어온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토머스가 완결을 내지 못한 채 심장마비로 사망하게 되고, 티아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으로 아들의 능력을 이용하여 완결편의 스토리를 죽은 토머스에게 받아내려 한다.

""어머니의 예쁜 빨강 머리 사이로 희끗희끗 새치가 눈에 띈 건 그때가 처음이었다. 어쩌면 어머니가 울기 시작했고 비록 어린아이지만 내가 달래줘야 할 것 같은데 어찌할 바를 영 몰랐기에 그 새치가 유독 기억에 남았던 건지도 모르겠다."" -본문중

""어떤 유령들은 사랑도 느끼고 증오도 느낀다. 하지만 그 외의 다른 감정들 대부분은 그들의 죽음과 동시에 사라져버리는 것 같았다. 심지어 사랑조차도 결코 늘 강력하지만은 않다. 이런 얘긴 하고 싶지 않지만 증오야말로 아주 강렬하고 아주 오래 남는 감정이다. 사람들이 그들을 악령으로 보는 이유는 그들 자신이 증오에 가득 차 있기 때문이다. 유령을 무서운 존재라고 여기는 것도 사실 본인들이 무서운 존재인 탓에 고수하는 믿음이다."" -본문 중


저자 프로필

스티븐 킹 Stephen Edwin King

  • 국적 미국
  • 출생 1947년 9월 21일
  • 학력 메인대학교 영문학 학사
  • 경력 1971년 미국 메인주 햄든 공립학교 영어교사
  • 데뷔 1967년 단편소설 The Glass Floor
  • 수상 2006년 브람스토커상
    2005년 영국환상문학상
    2004년 세계판타지 문학상
    1982년 휴고상 비소설부문 최우수상
  • 링크 공식 사이트

2018.12.05.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목차

나중에


리뷰

구매자 별점

4.6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