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117층 나무 집 상세페이지

리디 info

본 도서의 일부 페이지는 듣기 기능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이용에 참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책 소개

<117층 나무 집> 보고 또 봐도 또 보고 싶은 <나무 집>의 재미!

★ 영국, 미국, 호주, 중국, 네덜란드, 프랑스, 독일, 그리스, 일본, 한국, 노르웨이, 폴란드, 포르투갈, 러시아, 스페인, 스웨덴, 터키, 브라질, 베트남, 타이완 등 30여 개국 출간!
★ 호주출판업상(ABIA) 올해의 책 수상
★ 3년 연속 호주출판업상(ABIA) 올해의 어린이책 수상
★ ‘세계 기네스북(나무 복장 하고 모이기)’에 영감을 준 바로 그 책!
★ 호주 ‘책을 읽자!’ 선정 내려놓을 수 없는 책 50
★ 호주 어린이 최고의 책 상(YABBA) 수상
★ 영국 세인스버리 어린이책 상 수상 ★ 아이들이 뽑은 호주 문학상(KOALA) 수상
★ 플라망 어권 어린이들이 뽑은 도서 상 ★ 어린이 독자가 선택한 호주책(KROC) 수상
★ 환경정의 선정 올해의 환경책 수상 ★ 아침독서운동 추천 도서 ★ 열린어린이 추천 도서
★ 학교도서관사서협의회 추천 도서 ★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사서 추천 도서
★ 알라딘, 예스24 올해의책 후보 도서 ★ 인터파크 올해의책 선정


아이들 사이에서 최고 인기 책이에요.
다음 <나무 집>이 나오기만을 기다리고 있어요.
200층 넘게 계속 나오면 좋겠어요.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사 주는 책!
볼 수밖에 없는 책! _독자 서평 중에서
--------------------------------------------------------------


전 세계 1000만 부 판매 고지가 눈앞!
책장이 술술 넘어가는 <나무 집>의 인기!

《104층 나무 집》 출간 이후 정확히 1년 만인 2020년 1월 10일, <나무 집> 시리즈의 아홉 번째 권인 《117층 나무 집》이 독자들을 만난다! 2021년이면 《130층 나무 집》으로 무려 열 권이 갖춰진다. <나무 집>의 시작을 알리는 《13층 나무 집》 한국어판이 출간되고 5년이라는 시간이 지나는 동안, 독자들이 매해 한결같이 <나무 집>을 기다리고 사랑해 준 결과다. 유튜브나 셀럽, 여타 방송의 영향을 받지 않고 오로지 독자들의 입소문만으로 수년간 ‘셀러’ 자리를 지키고 있는 <나무 집> 시리즈는 신간 《117층 나무 집》의 예약 판매가 시작되자마자 열렬한 기대와 반응 속에 주요 온라인 서점 1위(어린이 부문)를 차지한 것은 물론, 종합 베스트셀러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그 인기를 증명했다. 여기에 <2020 나무 집 다이어리> 출간으로 ‘나다꾸(나무 집 다이어리 꾸미기)’도 같이 즐길 수 있어, 2020년에도 <나무 집>의 재미는 계속될 것이다.


▣ 작품 소개

▶ 이야기 속 이야기_ 이야기가 지닌 힘
《117층 나무 집》은 글 작가 앤디가 테리는 그림 작가라서 이야기를 쓸 수 없다고 말다툼을 하는 데서 시작한다. 그러자 출판사 사장 큰코 씨와 질은 ‘글도 쓰고 그림도 그리는 유명 작가’들을 예로 들며 테리에게 기회를 주자고 한다. 그 유명 작가들은 다름 아닌 《괴물들이 사는 나라》의 모리스 샌닥이 아니라 《정리 정돈 괴물이 사는 나라》의 보리스 벤닥, 《피터 래빗 이야기》의 베아트릭스 포터가 아니라 《똥싸개 아기 토끼 피터 이야기》의 베아트릭스 포티, 그리고 《모자 쓴 고양이》의 닥터 수스가 아니라 《모자 쓴 가래침》의 닥터 무스. 우리가 익히 잘 아는 작가들과 오래도록 독자들의 사랑을 받는 고전 작품들을 이야기 속 이야기로 차용하고 변형해서 재미는 살리면서도, 이야기에 있어 중요한 것은 어떤 기준이나 규칙, 교훈보다도 이야기가 지닌 힘이라는 사실을 증명한다.

▶ ‘기발함’이란 이런 것이다!
_이제껏 이런 ‘등장인물’은 없었다
테리가 쓴 엉터리 점 이야기는 점점 이상한 방향으로 흘러가고, 결국 앤디가 나서서 뻔한(!) 결말로 이야기를 마무리 짓는다. 하지만 그 때문에 출동한 ‘이야기 경찰’에게 붙잡혀 이야기 감옥에 갇히고 만다. 말도 안 되는 엉터리 이야기를 쓰는 작가들을 감시하고 체포하는 ‘이야기 경찰’이라니! 그나저나 이렇게 되면 다음 《130층 나무 집》은커녕, 당장 《117층 나무 집》도 나오기 어려운 상황……이지만 앤디와 테리는 숟가락연필로 땅을 파서 10쪽 만에 감옥을 탈출한다! 도저히 예측 불가한 <나무 집> 작가들의 기발한 상상과 위트는 정말 놀라울 뿐이다.
_이제껏 이런 ‘관광’은 없었다
점으로 시작된 테리의 이야기는 결국 점으로 만든 구멍에 이야기 경찰을 빠뜨리면서 끝이 난다. 이제 ‘13장, 마지막 장’만 남은 상황. 앤디와 테리는 늘 그렇듯이, 다 쓰고 그린 원고를 출판사 사장 큰코 씨에게 보내기만 하면 된다. 그런데 우리 모두의 예상을 뒤엎는 ‘나무 집 관광’이 시작된다. 이제껏 나무 집에 등장했던 먹을거리, 볼거리, 놀거리 들을 관광 가이드인 앤디의 자세한 안내로 속속들이 살펴볼 수 있다. 어떻게 이런 생각을 떠올릴 수 있을까? 이런 관광이라면 지금 당장이라도 ‘나무 집 관광버스’에 오르고 싶은 심정이다.

▶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 _훈훈한 우정과 넘치는 인정
‘이야기 경찰’에게 쫓기는 위기 상황이지만, 질을 포함한 세 사람의 우정 전선은 이상 무다. 질은 이야기를 쓰고 싶어 하는 테리를 격려해 주고, 열면 끝장난다는 ‘죽음의 문’을 열고 테리가 그 안으로 들어갔을 때도 친구와 함께 죽음을 맞이할 각오를 한다. 한결같은 이들이 우정은 나무 집을 13층부터 117층까지, 나아가 130층까지 더 높이 올려 지을 수 있는 원동력이 되어 준다.

“앤디, 우리한테 죽음이 닥친다면, 친구와 함께 죽음을 맞는 게 낫지 않을까.”
질의 말이 옳다. 이건 죽음의 문이지만, 테리와 질은 내 친구다. _본문 중에서

이들의 훈훈한 우정에 버금가는 세 작가의 따뜻한 마음씨도 《117층 나무 집》의 완성에 큰 몫을 한다. 이야기 경찰에게 쫓기다, 이젠 원고 마감 시간에 쫓기는 앤디와 테리를 위해 세 작가가 팔을 걷어붙이고 나선 것.

“우리도 도울게. 어쨌든, 우리 모두 글도 쓰고 또 그림도 그리잖아.”
“물론 그래야지.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는 속담도 있잖아.”
베아트릭스 포티의 말에 닥터 무스도, 보리스 벤닥도 거들었다. _본문 중에서

기발한 상상과 유머로 무장한 <나무 집>이지만, 그 이면에 담겨 있는 우정과 용기, 누군가를 돕고 돕는 착한 마음 들이 바로, 오래도록 꾸준히 수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는 <나무 집>이 지닌 힘이다.


▣ 작품 내용
‘117층 나무 집’에는 팬티 박물관, 대기실, 죽음의 문, 거대 로봇 격투장 들이 새로 생긴다. 그런데 글을 쓰겠다고 나선 테리와 그걸 말리려는 앤디 사이에 말다툼이 벌어지는 바람에 원고는 전혀 진척이 없는 상황. 더욱이 테리가 쓴 엉터리 점 이야기 때문에 ‘이야기 경찰’이 출동하고, 앤디와 테리와 질은 이야기 감옥에 갇히고 만다. 우여곡절 끝에 세 사람은 감옥에서 탈출하지만 계속해서 이야기 경찰에게 쫓기고, 그러다가 똥싸개 아기 토끼 피터와 모자 쓴 가래침, 정리 정돈 괴물을 그들의 이야기 속에서 만난다. 그들을 창조해 낸 세 작가 베아트릭스 포티, 닥터 무스, 보리스 벤닥도. 마침내 이야기 경찰의 손에서 벗어난 앤디와 테리는 나무 집 관광까지 마친 세 작가와 함께 원고를 쓰고 그린다. 이번에도 제때 원고가 완성되었고, 앤디와 테리는 나무 집을 13층 더 올려 짓기로 한다.


저자 프로필

앤디 그리피스 Andy Griffiths

  • 국적 오스트레일리아
  • 출생 1961년 9월 3일
  • 학력 모나시 대학교 ]
  • 링크 공식 사이트

2015.08.31.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지은이 앤디 그리피스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호주에서 가장 유명한 어린이책 작가 중 한 명이다. 거칠지만 신나는 모험 이야기가 가장 자신 있다는 작가는, 호주 베스트셀러 목록에 늘 1위를 차지할 만큼 다양한 연령대의 독자들에게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다. 그의 작품은 공연과 TV 프로그램으로 각색되기도 했다. <나무 집> 시리즈는 우리나라에 소개되는 작가의 첫 작품이다. 홈페이지 www.andygriffiths.com.au

그린이 테리 덴톤 호주에서 아주 인기가 많은 작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이다. 유쾌하고 별나지만, 때로는 따뜻한 그림으로 전 세계 어린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다수의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리고 글도 썼다. 쓰고 그린 책으로 《Brain Up:머리가 좋아지는 매직 드로잉》, 《물개 선장, 집으로 가다》, 《It’s True! 비행기》 들이 있고, 그린 책으로 《엄마가 되어 줄게》, 《중국의 시작》 들이 있다. 홈페이지 www.terrydenton.com

옮긴이 신수진 충남 서천에서 태어났고, 한국외국어대학교 영어과를 졸업한 뒤 오랫동안 출판사에서 어린이책 편집자로 일했다. 꽃과 나무가 많은 동네가 좋아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어린이책을 편집·번역하고, 방송에서 좋은 책도 소개하며, 그림책 창작 교육과 전시 기획 일을 같이 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나무 집> 시리즈, 《버드나무에 부는 바람》, 《제비호와 아마존호》, <43번지 유령 저택> 시리즈 들이 있다.

리뷰

구매자 별점

4.7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08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