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달세계 여행 상세페이지

책 소개

<달세계 여행> 세계의 주니어용 명작을 소개하고 있는 월드북스 시리즈는 논술용 필독 명작은 물론 다양한 명작을 발굴하여 전자책으로 출간하고 있습니다. <달세계 여행>은 쥘 베른이 쓴 공상과학 소설입니다.

그 순간에 화염을 뚫고 날아 올라간 포탄의 모습을 눈으로 본 사람은 하나도 없었다. 어마어마한 불기둥이 플로리다 주 전체를 대낮같이 밝게 비추어 밤이 낮으로 변하고 만 것 같은 느낌이었다.
포탄을 쏘아올림과 동시에 큰 지진이 일어난 듯, 플로리다 주의 땅 밑이 육중하게 흔들렸다. 화약에 의해서 발생된 가스는 무서운 힘으로 공기를 밀치며 회오리바람을 일으켰다.
이 때문에 주위에 둘러 서 있던 관람객들은 제대로 서있지를 못했다. 남자도 여자도 어린이도 어른도 폭풍에 휩쓸린 밀 보리 같이, 땅 위에 쓰러지고 말았다.
멋도 모르고 맨 앞줄에 나서 있던 마스튼은 구경꾼의 머리 위를 탄환처럼 날아서 200피트나 떨어진 곳에 떨어졌다. 30만도 넘는 구경꾼들이 그 순간 귀머거리가 된 듯 멍하게 정신을 못 차릴 정도였다.
얼마가 지난 다음, 상처를 입은 사람도, 귀머거리가 되었던 사람들도, 모두 일제히 정신을 차리기 시작했다.
""아르땡 만세! 바비켄 만세! 니코루 만세!""
수많은 사람들이, 얼굴을 공중으로 치켜들고 망원경과 쌍안경으로 포탄을 찾기에 바빴다. 그러나 아무리 찾아보아도 포탄은 보이지 않았다.
결과가 어떻게 되었는지는 롱 피크에 설치한 대 망원경으로부터의 연락을 기다리는 수밖에 없었다.
-본문 중에서-


저자 프로필

쥘 베른 Jules Verne

  • 국적 프랑스
  • 출생-사망 1828년 2월 8일 - 1905년 3월 24일
  • 데뷔 1863년 소설 '기구를 타고 5주간'

2014.10.30.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쥘 베른
1828년 프랑스의 주요 항구도시 낭트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부터 바다와 배에 대한 낭만적인 환상을 키워 나갔으며, 『로빈슨 크루소』 같은 모험소설을 즐겨 읽으며 멋진 모험가에 대한 꿈을 꾸었다. 성인이 된 베른은 1848년 고향을 떠나 파리로 이사했다. 표면상의 이유는 학업을 마치고 아버지처럼 변호사가 되는 것이었지만, 그의 궁극적 이상은 작가가 되는 것이었다. 이런 이상을 실현하기 위해 그는 파리 문학 살롱에 자주 드나들었고, 곧 문학에 심취하게 되었다. 베른의 초기작들은 희곡들이었으며, 1850년대에는 당시 가장 성공적인 잡지 중 하나에 단편소설들을 연재하였다. 출판인 피에르쥘 헤첼이 1863년 『5주간의 기구 여행』 출판을 허락하고 이 책이 대중적인 성공을 거둠으로써, 소설가로서 베른의 경력이 시작되었다. 베른의 가장 잘 알려지고 성공적인 작품들은 헤첼과 계약을 맺어 출판된 것인데, 헤첼은 그 작품들에 ‘알려진 세계와 알려지지 않은 세계에서의 기이한 여행’이라는 시리즈 제목을 붙여 주었다. 「80일간의 세계 일주」(1872)를 포함하여 『지저 여행』(1864), 「해저 2만 리」(1869), 「미셸 스트로고프」(1876) 등이 이 시리즈에 포함되어 있다. 「80일간의 세계 일주」는 과학을 통한 인류의 진보를 신봉하는 쥘 베른의 성향이 반영된 소설로서, 과학과 문학이 절묘하게 어우러지며 처음 소개된 때부터 지금까지 대중의 인기를 한 몸에 받고 있다. 또한 다른 작품들과 마찬가지로 연극으로도 상연되어 큰 성공을 거두었다. 1869년부터 죽을 때까지 베른은 피카르디 주의 도시 아미앵에서 살았다. 그곳에서 그는 중도 공화주의자로서 지역 정치와 행정에 점점 더 적극적으로 참여하였다. 1886년 피에르쥘 헤첼이 죽은 뒤 베른은 그의 아들 루이쥘 헤첼과 계약하여 다수의 책을 계속해서 출판했다. 「카르파티아 성」(1892), 「프로펠러 섬」(1895) 등의 작품이 이 시기의 소설들이다. 1905년 베른이 죽은 후 아들 미셸은 수많은 유작들을 편집하여 출간하였다. 쥘 베른은 끊임없이 작품 활동을 한 근면한 작가로 유명하며, 유작을 포함하여 지금까지 공식적으로 인정받은 베른의 소설은 총 64편에 이른다. 베른은 가장 대중적이면서 끊임없이 번역되어 읽히는, 19세기를 대표하는 위대한 프랑스 작가이다. 주요 작품으로는 『기구를 타고 5주간』, 『지구 속 여행』, 『지구에서 달까지』, 『달나라 여행』, 『해저 2만 리』, 『신비의 섬』, 『챈슬러 호』, 『황제의 밀사』, 『인도 왕비의 유산』, 『마티아스 산도르프』, 『정복자 로뷔르』, 『15소년 표류기』, 『카르파티아의 성』, 『깃발을 마주 보고』, 『세계의 지배자』 등이 있다.

목차

상상 속의 우주여행
대포 클럽
케임브리지 천문대의 회신
니코루 대위
거대한 대포
엉뚱한 결투
거미줄과 포탄
남아있는 대결
태양계의 새로운 별
발사의 폭음
찬란한 우주
지구로 되돌아가는 문제
달까지 18시간
무중력 상태
달의 북반구를 향하여!
죽음의 세계
달세계의 현실
황량한 풍경
세 사람의 운명
태평양을 향하여
돌아온 영웅들


리뷰

구매자 별점

4.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