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이런 환생은 원치 않아 상세페이지

구매하기

  • 0 0원

  • 이런 환생은 원치 않아 1화

    • 등록일 2020.08.16.
    • 글자수 약 3.6천 자

    무료

  • 이런 환생은 원치 않아 2화

    • 등록일 2020.08.16.
    • 글자수 약 3천 자

    무료

  • 이런 환생은 원치 않아 3화

    • 등록일 2020.08.16.
    • 글자수 약 3.4천 자

    무료

  • 이런 환생은 원치 않아 4화

    • 등록일 2020.08.16.
    • 글자수 약 3.3천 자

    100

  • 이런 환생은 원치 않아 5화

    • 등록일 2020.08.16.
    • 글자수 약 3.7천 자

    100

  • 이런 환생은 원치 않아 6화

    • 등록일 2020.08.16.
    • 글자수 약 3.9천 자

    100

  • 이런 환생은 원치 않아 7화

    • 등록일 2020.08.16.
    • 글자수 약 3.1천 자

    100

  • 이런 환생은 원치 않아 8화

    • 등록일 2020.08.16.
    • 글자수 약 3.2천 자

    100

시리즈의 신간이 출간되면 설정하신 방법으로 알려드립니다.


리디 info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BL 가이드

* 배경/분야: 현대판타지, 초능력, 빙의, 회귀
* 작품 키워드: 다공일수, 배틀연애, 능력수, 다정수, 능글수, 강수, 무심수, 먼치킨공, 개아가공, 후회공, 미인공, 능글공, 무심공, 집착공, 강공, 사건물, 뭔가숨기고있공, 뭔가숨기고있수

* 인물 소개:
- 천사연(공): 원작에서 하태헌의 라이벌이자, 잔인한 성정과 독선적인 성격을 가진 악당, 그리고 한이결이 죽게 되는 원흉.
레퀴엠의 길드마스터이자 SS급 능력자로, 웃고 있을 때와 웃지 않을 때 분위기 차이가 크다. 권태로운 일상 속에서 한이결을 발견하고 재밌다고 생각하며, 제 곁에 묶어두려 한다.
- 하태헌(공): 남성향 현대판타지 <어비스>의 주인공이자 SS급 능력자.
약한 자는 보호해도 악역에게는 한없이 자비가 없는 성격. 피나는 노력파로, 그가 한 모든 노력은 그 이야기를 책으로 읽은 한이결만 알고 있다. 무뚝뚝하고 무덤덤해 보이지만 단순한 거래 관계였던 한이결 앞에서 점점 표현이 풍부해진다.
- 한이결(수): 뒷골목 인생을 살다가 믿었던 동생에게 배신당해 죽고, 다시 눈을 뜨니 한이결의 몸이었다.
천사연으로부터 벗어나 살아남기 위해, 그의 유일한 대적자이자 책 ‘밖’에서 동경했던 하태헌에게 접근한다. 원작 지식으로 A급 능력을 등급 이상으로 활용하며, 꺾일지언정 부러지지 않는다.

* 이럴 때 보세요: 능력 있는 능글수와 그 수에게 목줄 매려다가 자신이 묶이는 먼치킨공들이 보고 싶을 때.

* 공감 글귀:
- “원하잖아. 한이결이 아닌, ‘너’로 봐 주기를.”


책 소개

<이런 환생은 원치 않아> * 10/19 78화 인물 이름 수정되었습니다. 이용에 참고 부탁드립니다.

현대 판타지 조연에 빙의했다.
천사의 이름을 가진 악역, 천사연의 충견이자 그를 대신해 죽는 비운의 조연, 한이결로.
천사연을 피해 살아남기 위해서는 원작 주인공인 하태헌을 이용해야 한다.

하지만 구명줄이라 생각한 하태헌은 그에게 한없이 무관심하고,
오히려 천사연이 흥미를 보인다.

게다가, 이변이 일어났다.

원작에서 일어난 사건이 앞당겨지고, 게이트와 몬스터 등급이 상승했다. 원작과는 ‘달라진’ 사람들까지.

이용하려던 원작이 틀어졌다.

***

“……천사연.”
설마설마했지만, 너 진짜로.
“그저 클리어 방법을 알고 있다고만 생각했는데……. 그게 다가 아닌 거냐?”
지하실 입구로 걸어가던 천사연이 나를 돌아봤다. 그가 부드럽게 웃으며 대답했다.
“너랑 나는 같아, 한이결.”
“무슨 뜻이야?”
“서로 히든카드를 숨기고 눈치 보는 입장이라는 뜻이지.”
히든카드. 그 단어에 반응하지 않기 위해 애써 담담한 표정을 지었다.
“너무하네. 난 하나 알려 줬는데.”
“엄밀히 따지자면 그건 알려 준 게 아니라 들킨 거고.”
쪼잔하긴. 속으로 구시렁거리는 내게 천사연이 흥미 가득한 시선을 보내며 말했다.
“하지만 나쁘지 않아. 꽤 재밌을 것 같지 않나? 서로의 히든카드를 예측하고, 발견하고, 이용하는 거.”
“난 관심 없어.”
사실 관심이야 많았지만, 굳이 티 내봤자 좋은 꼴은 못 보겠단 생각에 부정하며 고개를 저었다.
“그거 안타깝군. 넘어와 주길 바랐는데.”



리뷰

구매자 별점

4.4

점수비율

  • 5
  • 4
  • 3
  • 2
  • 1

3,548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작품과 함께 구매한 작품


이 작품과 함께 둘러본 작품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