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레사드의 이슬 상세페이지

구매하기

  • 0 0원

  • [체험판] 레사드의 이슬

    [체험판] 레사드의 이슬

    • 글자수 약 8.9천 자

    구매 불가

  • 레사드의 이슬 1권

    레사드의 이슬 1권

    • 글자수 약 8.6만 자

    2,500

  • 레사드의 이슬 2권

    레사드의 이슬 2권

    • 글자수 약 8.8만 자

    2,500

  • 레사드의 이슬 3권

    레사드의 이슬 3권

    • 글자수 약 9.8만 자

    2,500

  • 레사드의 이슬 4권

    레사드의 이슬 4권

    • 글자수 약 8.8만 자

    2,500

  • 레사드의 이슬 5권 (완결)

    레사드의 이슬 5권 (완결)

    • 글자수 약 9.6만 자

    2,500


리디 info

[구매 안내] 세트/시리즈 전권 구매 시 (대여 제외) 기존 구매 도서는 선물 가능한 쿠폰으로 지급됩니다.


이 책의 키워드



책 소개

<레사드의 이슬> “날 하얀 산까지 데려다줘.”

하급 용병으로 살아가던 에녹은 깊은 숲 속에서 누군가에게 쫓기는 듯한 비쩍 마른 소녀 루시를 만난다. 그냥 지나칠 수 없어 도와주겠다고 해도 대륙 북쪽 끄트머리에 있는 험지인 하얀 산으로 가야 한다며 고집을 꺾지 않는 루시. 일단 숲을 빠져나갈 때까지 루시를 도와주기로 한 에녹은 잠깐 방심한 사이 도적 떼에 기습을 당한다. 화살에 맞아 상처를 입고도 도적 떼를 물리치고 루시를 지켜낸 에녹. 그날 밤, 상처에 붕대를 감으려 하자 루시가 자신의 몸을 칼로 그어 낸 피를 상처에 발라준다. 씻은 듯 사라진 상처에 깜짝 놀란 에녹은 소녀의 가냘픈 몸에서 수많은 칼자국을 발견하는데…….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저자 : Friedrich

이른 봄 아침 같은 글을 쓰고 싶어요.
설탕별 홍차성 과자방 거주 중.

목차

제1장 금화 네 개
제2장 안틸의 파랑새


리뷰

구매자 별점

4.4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17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