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용의 꼬리를 문 생쥐> 세트 상세페이지

리디 info

[구매 안내] 세트/시리즈 전권 구매 시 (대여 제외) 기존 구매 도서는 선물 가능한 쿠폰으로 지급됩니다.

* 본 도서는 라이트 노벨(소설)입니다. 이용에 참고 부탁드립니다.


이 책의 키워드




책 소개

<<용의 꼬리를 문 생쥐> 세트> “너, 여기 있으면 죽어.”

동전 열 개와 까맣게 탄 닭구이. 그것이 소녀의 값이었다. 천애 고아로 태어나 뒷골목의 식당으로 팔리고 나서 16년이란 세월이 지나는 동안 소녀에게 주어진 것은 단 하나였다.
생쥐.
남자인지 여자인지도 구분하기 힘든 소녀의 겉모습만큼이나 보잘것없고 지저분한 이름뿐.
언제나처럼 이유도 없이 무뢰배들에게 걷어차이고 난 저녁. 어느 귀족 가 저택 앞에 멈춰 서서 생쥐는 자신의 소원을 말했다. 지금 당장 죽어도 좋아. 그러니까 단 한 번이라도 이 안으로 들어가고 싶어.
이루어질 리가 없다고 생각한 소원이지만, 들어오라는 허락의 말이 떨어진다. 생쥐는 망설임 없이 걸음을 옮긴다. 그곳에 어떤 운명이 도사리는지, 자신을 어디로 인도하는지도 알지 못한 채.


출판사 서평

주인공의 이름인 ‘생쥐’에는 여러 의미가 담겨있다. 지저분하고 꺼림칙한 겉모습 외에도 비좁은 주인공의 일생을, 한 소녀의 세계를 뜻하는 상징이기도 하다.
-뒷골목 식당의 하녀가 구원의 밧줄을 붙잡고 불행한 인생을 역전 시킨다.
언뜻 신데렐라 스토리를 연상시키는 도입부이지만 실상 소녀에게 주어진 것은 유리 구두가 아니라 독으로 가득 찬 사과였다. 그럼에도 소녀는 자신의 좁디좁은 세계에서 최선을 다해 행동한다.
그렇기에 이야기는 구원과 따스함에 앞서 애처로움을 자아낸다. 동화적인 색채로 치유의 이야기를 말하지만 그 이면에는 가혹한 현실에 묶인 채 쉽게 동하지 않는 소녀의 내면이 자리하고 있다.

『용의 꼬리를 문 생쥐』는 섬세하고 안정적인 문장으로 생쥐의 이야기를 때로는 따스하게, 때로는 가슴이 저미도록, 때로는 달콤쌉싸름하게 그려낸 이야기이다.


저자 프로필

303행성

  • 수상 제1회 조아라 로맨스판타지 우수상

2017.01.0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지은이 : 303행성
대체로 헛생각 중입니다.
좋아하는 작가는 힐데군스트 폰 미텐메츠.
공룡이라는 점에서 별 다섯 개 먹고 들어갑니다.

일러스트 : Awin
대체로 아침형인 그림쟁이입니다.
awin.xo.st

목차

프롤로그
1. 생쥐는 길을 따라 걸어갔습니다
2. 가슴이 작아도 여자
3. 빨간색 슬리퍼
4. 손에 쥐어도 괜찮아?
5. 순결 재판
후기


리뷰

구매자 별점

4.3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77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