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백귀야행 양 상세페이지


책 소개

<백귀야행 양> 일본 미스터리의 새로운 지평을 연
교고쿠 나쓰히코의 대표작
《우부메의 여름》, 《망량의 상자》, 《광골의 꿈》, 《철서의 우리》 등
‘백귀야행’ 시리즈 (일명 ‘교고쿠도’ 시리즈) 의 사이드 스토리 - 《백귀야행 양》


출판사 서평

“나쁜 것에 홀려 망가져 가는 인간의 내면에는 무엇이 숨어있는가?”

있을 리 없는 여동생에 집착하는 자산관리인, 자신의 지저분한 성욕에 괴로워하는 형사, 사랑하는 어머니가 죽어도 아무런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아들, 무엇을 해도 잘되지 않는 건달, 뱀이 무서워 띠나 줄에도 무서움을 느끼는 호텔 메이드 등. 나쁜 것에 홀려 망가져 가는 인간의 내면에는 무엇이 숨어있을까?

제130회 나오키상을 수상하며 현재 일본의 각종 미디어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미스터리 작가 ‘교고쿠 나쓰히코’의 대표작 중 하나인 《백귀야행 음》은 곧이어 출간될 《백귀야행 양》과 함께 《우부메의 여름》, 《망량의 상자》, 《광골의 꿈》, 《철서의 우리》 등 ‘백귀야행’ 시리즈(일명 교고쿠도 시리즈)에 조연으로 등장한 캐릭터 10명을 주인공으로 시리즈 본편에서는 말해지지 않은 에피소드를 환상적인 필치로 그린 ‘백귀야행’ 시리즈의 사이드 스토리이다.

작가 ‘교고쿠 나쓰히코’는 《백귀야행 음》에서 자신만이 가진 경험에 의해 마음속에 알 수 없는 두려움을 지니고 사는 사람들이 만나게 되는 공포를 보여주었다면, 이번 《백귀야행 양》에서는 나쁜 그 무엇에 매료되어 자신의 삶이 붕괴되고 망가져 가는 인간들의 심리 붕괴를 특유의 감각으로 그려내고 있다.

열한 번째 밤 <아오안도>
- 있을 리 없는 여동생에 집착하는 자산관리인의 이야기
열두 번째 밤 <오쿠비>
- 성욕에 얽힌 죄책감에 괴로워하는 형사의 이야기
열세 번째 밤 <뵤부노조키>
- 자신을 들여다보는 자로 인해 괴로워하는 창녀 출신의 노파 이야기
열네 번째 밤 <기도>
- 너무 좋아하는 엄마가 죽어도 아무것도 느끼지 못하는 죽일 놈의 아들 이야기
열다섯 번째 밤 <아오사기노히>
- 빛나는 왜가리를 본 시골에 숨어든 소설가의 이야기
열여섯 번째 밤 <하카노히>
- 식물학자였던 아버지의 수수께끼 같은 사인을 찾아 나서는 아들의 이야기
열일곱 번째 밤 <아오뇨보>
- 지옥의 전쟁터에서 돌아온 상자 제작 장인의 이야기
열여덟 번째 밤 <아메온나>
- 갓난아기 때 액땜에 실패해 무엇을 해도 잘되지 않는 건달의 이야기
열아홉 번째 밤 <자타이>
- 뱀이 무서워서 견딜 수가 없는 호텔 메이드의 이야기
스무 번째 밤 <메쿠라베>
- 다른 사람에게는 보이지 않는 것이 자기 자신에게만 보이는 남자는 왜 탐정이 되었는가?

“백귀야행(교고쿠도) 시리즈는 모두 길고, 집단극이기도 하며, 등장인물이 많습니다. 이야기에 관련된 캐릭터는 전개상 어떤 완전한 결말이 붙어있는 것이지만, 단역이라 그럴 수 없는 캐릭터가 있습니다. 이 《백귀야행 음, 양》은 그러한 사람들을 시점 안에 두고 있습니다. 시리즈 본편을 통나무에 비유하면, 이 《백귀야행 음, 양》 단편집은 통나무의 단면입니다. 외부에서는 볼 수 없는 단면을 잘라 보여주는 것이지요.”
- 교고쿠 나쓰히코

전작 ‘백귀야행’시리즈(《우부메의 여름》, 《망량의 상자》, 《광골의 꿈》, 《철서의 우리》)는 일본에서 전승되는 요괴들을 모티프로 차용하여 “이상한 일”로 인식되고 표현되는 초자연적인 현상 혹은 그 세계관을, 과학적이고 이성적인 세계관과 그 모든 것의 역사적 맥락을 통해 설명함으로써, “존재해야 할 것만 존재하고, 일어나야 할 일만 일어난 것”임을 설파한다.
그러나 《백귀야행 음, 양》은 인간의 강박관념이 만들어내는 환각, 나약한 인간의 두려움과 공포를 단지 풀어냄으로써 전작과 연결하여 읽기를 작가는 유도하고 있다. 자신의 마음속에 자리 잡고 있는 공포를, 작가 특유의 독특한 문체와 구성, 여운이 남는 문장들을 통해 독자를 스스로 주인공의 마음속에 동화시키고, 작품 속으로 빠져들게 표현한다.

‘백귀야행’ 시리즈 전작들의 미스터리한 등장인물들과 상황을 《백귀야행 음, 양》을 통해 이해할 수 있고, 반대로 《백귀야행 음, 양》은 전작들이 주는 난해함을 설명할 수 있는 등장인물들을 통해 ‘백귀야행’ 시리즈와 서로 보완적인 형태의 구조를 이루고 있다. 이 작품들은 교고쿠 나쓰히코만이 그릴 수 있는 장대한 ‘교고쿠도’ 월드에서 전작들의 복습과 향후 출간될 ‘백귀야행’ 시리즈 후속권들에 대한 사전 예습 차원도 함께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전편 《백귀야행 음》에서는 작품의 주인공 중 한 명인 ‘세키구치’가 ‘추젠지(교고쿠도)’를 찾아가는 장면에서 끝을 맺으며 《우부메의 여름》의 시작을 알렸다면, 《백귀야행 양》에서는 《우부메의 여름》에서 보이던 기억을 보는 탐정 ‘에노키즈’의 눈에 대한 비밀이 밝혀진다.
이번 《백귀야행 양》도 역시 일본에서 전래되는 요괴의 도감과 함께 교고쿠 나쓰히코가 직접 재해석하여 그린 《백귀도》가 부록으로 포함되어 있어, 독자에게 더욱 흥미로움을 전해줄 것이다.


저자 프로필

교고쿠 나쓰히코 京極 夏彦

  • 국적 일본
  • 출생 1963년
  • 경력 국제일본문화연구센터
  • 수상 1996년 제49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장편부분)
    1997년 제25회 이즈미쿄카문학상
    2003년 제16회 야마모토 슈고로상
    2004년 제130회 나오키상

2018.02.0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지은이 | 교고쿠 나쓰히코 (京極 夏彦)

1963년 홋카이도 출생. 소설가 겸 디자이너.
요괴소설의 일인자로 불리는 교고쿠 나쓰히코는 디자인 학교를 거쳐 디자인 사무소, 광고대리점에 근무한 후, 독립해 친구와 디자인 회사를 설립하여 지금도 활발히 활동하는 아트디렉터이기도 하다. 그는 자신의 작품인 ≪루가루loup-garou≫뿐 아니라 온다 리쿠, 아야츠지 유키토 작품의 표지장정을 직접 디자인하기도 했다. 계간잡지 ≪괴怪≫의 책임편집을 맡고 있으며 더불어 국제일본문화연구센터에서 일본의 괴담문화 성립과 변천에 관한 학술적 연구도 하고 있다. 그의 작품 중 ≪웃는 이에몬≫, ≪우부메의 여름≫, ≪망량의 상자≫가 영화로, ≪속·항설백물어≫, ≪망량의 상자≫가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어지는 등 현재 일본의 각종 미디어에서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미스터리 작가이다.

1994년 직접 출판사로 들고 간 원고 ≪우부메의 여름≫이 전격 출판되며 일약 소설가로 데뷔했다. 1996년 ≪망량의 상자≫로 제49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장편부분) 수상, 1997년 ≪웃는 이에몬≫으로 제25회 이즈미쿄카문학상 수상, 2003년 ≪엿보는 고헤이지≫로 제16회 야마모토 슈고로상 수상, 2004년 ≪후·항설백물어≫로 제130회 나오키상 수상 등 명성만큼 수상 경력도 화려하다.

작품으로 그의 대표작이라 할 수 있는 ≪우부메의 여름≫, ≪망량의 상자≫, ≪광골의 꿈≫, ≪철서의 우리≫, ≪무당거미의 이치≫, ≪도불의 연회-연회의 준비≫, ≪백귀야행 음≫, ≪백귀야행 양≫ 등의 ‘백귀야행 시리즈’와 ≪서루조당 파효≫, ≪웃는 이에몬≫, ≪엿보는 고헤이지≫, ≪항설백물어≫, ≪속·항설백물어≫, ≪싫은 소설≫, ≪죽지 그래≫등이 있으며, 요괴연구가 다다 가쓰미와 함께 ≪요괴도감≫을 펴내기도 했다.

옮긴이 | 김소연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프랑스어를 전공하고, 일본어를 부전공하였다. 현재 출판기획자 겸 번역자로 활동하고 있으며 옮긴 책으로 다카무라 가오루의 《리오우》, 교고쿠 나쓰히코의 《우부메의 여름》외 백귀야행 시리즈와 《웃는 이에몬》, 《싫은 소설》, 《서루조당 파효》, 유메마쿠라 바쿠의 《음양사》 시리즈와 하타케나카 메구미의 《샤바케》 시리즈, 미야베 미유키의 《마술은 속삭인다》, 《드림버스터》, 《외딴집》,《혼조 후카가와의 기이한 이야기》, 《괴이》, 《흔들리는 바위》, 덴도 아라타의 《영원의 아이》 등이 있으며, 독특한 색깔의 일본 문학을 꾸준히 소개, 번역할 계획이다.

목차

열한 번째 밤 : 아오안도
열두 번째 밤 : 오쿠비
열세 번째 밤 : 뵤부노조키
열네 번째 밤 : 기도
열다섯 번째 밤 : 아오사기노히
열여섯 번째 밤 : 하카노히
열일곱 번째 밤 : 아오뇨보
열여덟 번째 밤 : 아메온나
열아홉 번째 밤 : 자타이
스무 번째 밤 : 메쿠라베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3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백귀야행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