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사랑, 그 이름 만으로 상세페이지

로맨스 단행본 현대물

사랑, 그 이름 만으로

구매단권판매가3,500
전권정가7,000
판매가7,000

구매하기

  • 0 0원

  • 사랑, 그 이름 만으로 1

    사랑, 그 이름 만으로 1

    • 글자수 약 19.6만 자

    3,500

  • 사랑, 그 이름 만으로 2 (완결)

    사랑, 그 이름 만으로 2 (완결)

    • 글자수 약 17.8만 자

    3,500


리디 info

[구매 안내] 세트/시리즈 전권 구매 시 (대여 제외) 기존 구매 도서는 선물 가능한 쿠폰으로 지급됩니다.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로맨스 가이드

* 배경/분야: 현대소설
* 작품 키워드: 삼각관계 다정남
* 남자주인공: 안시강- 첫째 딸의 남자, 회사원, 밝고 긍정적인 따뜻한 남자.
라정언- 둘째 딸의 남자, 직업 군인, 적극적이고 남자다운 성격의 남자.
서준하- 셋째 딸의 남자, 사업가, 내면의 상처가 있지만 다정다감하고 효재만 바라보는 해바라기 남자.
나미남- 넷째 딸의 남자, 부띠끄 사장, 냉철하고 완벽함을 추구하는 남자.
* 여자주인공: 은선재 - 첫째 딸, 어릴적부터 퍼스트레이디를 꿈꾸는 자신만만 소녀.
은이재 - 둘째 딸로 전당포 운영, 이성적이고 분석적인 성격으로 오래도록 한 사람을 짝사랑하는 의리파 소녀.
은효재 - 셋째 딸로 고등학교 음악교사, 태어날 때부터 몸이 약하지만 순수한 사랑을 할 줄 아는 순정파 소녀.
은민재 - 넷째 딸로 대학생, 언제나 느리지만 포기하지 않는 순수하고 밝은 소녀.
* 이럴 때 보세요: 진지함과 유쾌함이 적절히 버무려진 소설을 읽고 싶을 때
* 공감글귀:
도시의 매미는 웬지 더 극성인 것 같아요.
7년….을 기다렸으니 혹시 짝이 길을 잃고 찾아오지 못할까봐 조바심이 나서겠죠.
사랑할 시간은 짧은데 자동차 시간 때문에, 요란한 불빛 때문에….
짝을 만나지 못할까봐 불안해서.


책 소개

<사랑, 그 이름 만으로> 〈강추!〉오직 단 한 번, 단 한 사람밖에 사랑할 수 없는 치명적인 DNA를 가진 그녀들.
강하고 순순하고 아름다운 영혼을 가진 전당포집 네 딸들.
그녀들이 사랑을 시작합니다.

“언니야, 그럼 우리 아빠도 누군가에게 죽을 수 있어?”
“죽긴 왜 죽어? 이건 그냥 소설일 뿐이야.”
그렁그렁 눈물이 맺힌 효재의 눈가를 닦아주고 이재는 도스토예프스키의 ‘죄와 벌’을 마룻바닥에 휙 던져버렸다.
“은이재, 왜 아픈 애한테 그런 책을 읽어 주는 거니? 라스꼴리니코프의 불행은 그가 터무니없는 서구적 사유체계에 빠져 있었다는 거야. 결국 영웅론의 희생물일 뿐이라구.”
냉정하고 차가운 말투와는 다르게 선재의 나긋한 흰 손이 열이 올라 발개진 효재의 뺨을 다정하게 쓸어주었다.
“효재야, 아직 네겐 어려운 책이야. 이 다음에 중학교 가서 읽어. 아니, 굳이 안 읽어도 돼.”
“으아앙.”
언니들의 대화를 듣고 있던 민재가 갑자기 울음을 터트렸다.
“그럼, 효재 언니가 죽는 거야?”
웬 뚱딴지같은.
선재와 이재와 효재의 황당한 시선이 인형처럼 사랑스런 얼굴로 쏠렸다.
“흐윽. 희생물이랬잖아. 그럼, 죽는 거잖아.”
이재는 사오정같이 앞뒤 다 자르고 자신이 듣고 싶은 부분만 듣고 이상하게 해석하는 민재의 놀라운 능력을 감탄하며 쿡쿡 웃음을 터트렸다.

도스토예프스키의 ‘죄와 벌’을 끔찍이도 싫어하는 전당포집 네 딸들에게 찾아온 남자들.

승표는 입술을 꾹 다물고 앉아 있는 청년을 바라보며 낮게 한숨을 쉬었다. 지난여름에 32년 만에 핀 선인장 꽃이 화근인 거 같았다. 갑자기 왜 자신의 공주들이 이렇게 한꺼번에 둥지를 떠나가려 하는 건지.
준하와 미남은 뚱한 표정으로 오만환 옹을 바라보았다. 자신들은 그렇게 힘들게 승낙을 받았는데, 저 덩치는 단번에 오케이라니.
“와 그렇게 쳐다보는 기야? 와? 네놈들은 반대하고 시강이랑 저 떡대는 쉽게 허락하냐구?”
준하와 미남은 차마 그렇다고 대답할 수 없어 묵묵히 국을 떠먹었다.
“저 떡대 귀엽잖니? 시강이는 이쁘고. 네놈들은 칙칙해야.”
푸훗. 커억.
오만환 옹의 말에 국을 먹던 준하와 미남과 시강이 동시에 국을 뿜어냈다.
준하와 미남은 입을 떡 벌리고 시강과 정언을 바라보았다. 어디가? 도대체 어디가 귀엽고 예쁘단 말인가!

심윤서의 로맨스 장편 소설 『사랑, 그 이름 만으로』 제 1권.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심윤서

프란체스카.
책을 읽고 글을 쓸 수 있다는 것에 위안을 받으며
가슴 따뜻한 이야기를 오랫동안 쓰고 싶다고 소망한다.
진돗개 ‘쎄비’와 어설픈 시골 살이 중이다.


출간작
메리 크리스마스
로스트
당신은 가벼운 남자
사랑, 그 이름만으로 (상, 하)
우애수
허니비모놀로그
난다의 일기

리뷰

구매자 별점

4.6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87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