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키다리 아저씨 상세페이지

책 소개

<키다리 아저씨> 보이지 않는 곳에서 따뜻하게 응원해주고 토닥여주는 ‘키다리 아저씨’
세상에 의지할 곳 하나 없는 소녀 주디. 그러나 주디는 매우 당차고 밝은 성격을 지니고 있다. 주디가 자라난 고아원 존 그리에의 집 원장의 말에 의하면 ‘위험이 빠질 만한 상상력’ 또한 지니고 있다. 태어나 18년 동안 고아원에서 자란 소녀 주디는 어린 아이들을 씻기고, 입히고 돌보며 바쁜 하루하루를 보낸다. 그런 주디에게 진짜 이름도, 얼굴도 모르는 후원자가 나타나 대학에 보내주고 보이지 않는 곳에서 주디를 응원하며 격려한다. 주디는 그런 후원자에게 한 달에 한 번 편지를 쓰기로 하지만 그보다 훨씬 더 자주, 편지보다는 일기에 가까운 글을 써서 보낸다.
주디가 쓴 편지를 통해 독자들은 그녀가 얼마나 엉뚱한 매력을 지녔는지, 또한 얼마나 독립적이고 당찬 소녀인지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그런 주디의 성장을 통해 독자 또한 함께 내면의 성장을 이루고 진정한 행복의 의미를 깨달을 수 있다. 가슴 설레는 첫사랑을 찾아가는 과정 또한 이 이야기에서 빠뜨릴 수 없는 재미 중의 하나이다.


출판사 서평

당찬 소녀 주디의 성장과 가슴 설레는 첫사랑
의문에 싸인 후원인의 도움으로 대학에 들어가 공부하며 마음껏 작가의 꿈을 키우게 된 주디. 주디는 난생처음 고아원을 떠나 자유로운 대학 생활을 하며 친구를 사귀고 다양한 독서와 공부를 통해 큰 기쁨과 성취감을 맛본다. 하지만 동시에 유복한 가정에서 사랑받고 자란 친구들과 섞이지 못하고, ‘아흔일곱 쌍둥이 중의 한 명’으로 자라야 했던 비참한 기억으로 속상함을 느끼곤 한다. 그런 주디는 가장 좋아하는 친구에게도 털어놓을 수 없는 비밀을, ‘키다리 아저씨’에게 솔직하게 써서 보낸다. 주디는 키다리 아저씨에게 답장 한 번 받지 못한 채 그녀의 삶과 고민, 기쁨과 슬픔을 고스란히 담아낸 편지를 보낸다. 주디의 편지에 담긴 감정과 주변에서 일어나는 이야기들이 어찌나 생생하고 실감나는지 작가가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것 같기도 하다.
세상에서 무엇 하나 받아낼 것 없는 고아지만 그런 상황을 탓하기보다 오히려 장점일 때도 있다고 생각하고, 너무나 물질적이고 부유한 집안에 비해 정신적 가치를 중시하는 자신의 삶이 낫다고 생각하는가 하면, 장학금을 받고 소설 원고료를 받아서 후원자에게 빚을 갚으려고 마음먹기도 한다. 또 매일 밤마다 실크 스타킹을 신고 자신의 방을 찾아오는 줄리아에게 복수하기 위해 용돈으로 실크 스타킹을 사는 주디의 모습은 어딘가 인간적인 매력을 느끼게 해준다. 이렇게 진취적이고 독립적이며 당당한 그녀의 매력에 빠지지 않을 독자는 없을 것이다.
위트 있고 단순한 원작의 그림과 잘 어우러지는 구예주 작가의 감성적이고 산뜻한 일러스트가 작품을 ‘보는’ 즐거움 또한 풍성하게 해준다. 책장을 덮는 순간 독자들의 가슴에 주디의 말이 아련히 남을 것이다.
‘제가 행복의 진정한 비밀을 알아냈답니다, 아저씨. 그건 바로 현재를 사는 거예요. 맨날 과거를 후회하거나 미래를 바라보지만 말고, 지금 이 순간을 최대한으로 사는 거지요.’


저자 소개

지은이_진 웹스터(Jean Webster)
1876년 미국 뉴욕 프레도니아에서 태어났다.
그녀의 모친 애니 모펫 웹스터는 유명 작가인 마크 트웨인의 조카였다. 부친인 찰스 루터 웹스터는 출판업자로 마크 트웨인의 책을 출간했다. 글쓰기 능력이 핏줄에 흘렀던 것은 분명했지만, 학교에서 철자를 자꾸만 틀리게 썼다. 하루는 뭘 보고 철자를 그렇게 쓰냐는 선생님의 질문에 ‘웹스터’라고 대답하기도 했다. 유명한 영어사전의 편찬자와 자신의 이름이 같다는 점을 이용한 말장난이었던 것.
진은 뉴욕의 프레도니아 사범학교와 레이디 제인 그레이 학교에서 공부했고 뉴욕 주에 위치한 최상위 여자대학인 바사르 대학에서 영어와 경제학 학사 학위를 받고 졸업했다. 대학 시절 그녀는 신문에 매주 뉴스 칼럼을 기고함과 동시에 글을 집필했다.
진은 사회의식이 강했으며 사회 개혁과 여성의 권리를 열정적으로 지지했다. 노숙자와 사회 빈곤층이 겪는 어려움에 깊은 관심을 가졌고 고아원의 환경 개선을 위해 활동했다. 기자로 활동하기도 했으며 세상 여러 곳을 다녀본 경험을 글에 녹여냈다.
그녀가 쓴 작품으로는『 친애하는 적에게』『 패티가 대학에 갔을 때』 『밀 공주』『 제리 주니어』『 피터를 둘러싼 소동』『 저스트 패티』 등이 있다.


옮긴이_최주언
성균관대학교 프랑스어문학과, 국제통상학과 수료. 바른번역아카데미 출판번역과정 이수. 옹알이를 시작하던 때부터 영어를 좋아했고 늘 책을 달고 살았다. 진정으로 즐기고 사랑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일까 고심한 끝에 번역의 길을 걷기로 했다. 원문을 읽었을 때 받은 느낌을 오롯이 살리는 번역으로 외국 저자와 한국 독자를 ‘제대로’ 잇고자 하는 것이 목표이자 번역상이다.
역서로는 『난 멀쩡해, 도움 따윈 필요 없어』 『카밀라』 『위대한 소설가의 글쓰기』 『마술가게』 등이 있다.

그린이_구예주
서양화를 전공하고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평범한 하루 속에 감추어진 가치를 소중하게 생각하는 만큼 일상적인 소재가 건네는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작가만의 감성을 더하여 작업하고 있다. 그린 책으로는『 꼼질꼼질 초간단 동화 일러스트』 등이 있다.
이메일 [email protected] / 인스타그램 @yejukoo

목차

• 우울한 수요일
• 제루샤 애벗 양이 키다리 아저씨 스미스 씨에게 보내는 편지들
• The Original Text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