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플로베르 단편집 상세페이지

책 소개

<플로베르 단편집> 자연주의문학의 비조로 일컬어지는 플로베르의 대표적 단편소설 <순박한 마음>·<성 쥬리앙전>·<에로디아스> 등을 모아 엮은 이 책은 플로오베에르의 작품세계인 체념과 허무, 열반과 적막감, 해탈과 행동의 의지 등을 낱낱이 느끼게 해 줄 뿐만 아니라 사실과 낭만, 현대와 고대, 현실과 이상, 관찰과 환상이 교차하는 무수한 세계를 펼쳐 보여 주고 있다.


출판사 서평

<세 개의 이야기(Trois Contes)>는 플로베르의 최후의 작품으로, 그 형식에 있어서나 정신에 있어서 그의 예술작품의 완벽한 종합이다.
<순박한 마음>에는, <보바리 부인>과 <감정교육>에 있어서의 심리 작가이며 사실주의자인 플로베르가 다시 나타나 있다. 재주는 없지만 모든 것에 애정을 가지고 남을 위해서 자기 몸을 바치는 데에 습관이 되어 있는 한 하녀의 생애가 이 얘기의 테마를 이루고 있다. 그녀는 처참한 유년 시절을 거쳐, 어떤 남자를 사랑하게 되나 돈 많은 과부 때문에 버림받게 되고 오벵 부인 집의 고용인이 된다. 부인은 고상한 점은 있으나 인정은 그리 많지 않은 과부이다. 그래도 하녀는 주인 마님을 따르고 식민지에 가서 죽은 소년 수부인 조카에게 애착심을 갖고 마님의 어린애를 귀여워하며 앵무새를 사랑한다. 그리고 앵무새가 죽자 그것을 박제한다. 오벵 부인이 죽은 후로 그녀는 귀가 멀고 눈도 어두워졌다. 어느 성체 축일 날 그녀는 앵무새를 노변 제단에 놓고 교회의 색유리에 그려진 성령의 상과 비슷한 새의 모습을 생각하며 숨을 거둔다. 그녀의 기쁨이나 슬픔이나 종교와 관념의 단순함이 독자의 마음을 감동시키며, 하녀로서의 의무와 욕심 없는 애정을 절대적․기계적인 헌신으로 이끌어 간다. 빌지니가 신병으로 수도원에 있을 때 오벵 부인이 만나러 간다. 하녀가 교회로 달려가 기도를 하고, 마차로 한 시간이나 쫓아간 끝에 겨우 매달렸으나 정원문을 닫지 않고 온 것이 생각나 다시금 마차에서 내리는 장면은 역자의 머리에서 떠나지 않는다. 그러나 플로베르는 독자가 너무 감동할까 두려워서 수법을 퍽 압축시킨 듯하다. 하녀는 자기가 거북하다는 것을 모르며, 거기에서 인간성의 진실로 아름다운 면을 독자에게 보여 주고 있는 것이다.(1876년 2월 시작, 8월 탈고)
<성 쥘리앙 전(傳)>에는 <성 앙트완의 유혹>에 있어서와 같은 건설적이며 초자연적인 작가 플로베르의 모습이 나타나 있다. 이 작품은 르왕 성당에 있는 성 쥘리앙의 생애가 그려져 있는 색유리에서 힌트를 얻은 것이다.(1875~76년 2월 완성)
<에로디아스>에는 역사와 대자연의 작가인 플로베르의 모습이 잘 나타나 있다. 이 작품은 <순박한 마음>을 구상하다 쓴 것으로, 르왕 대성당의 북문에는 살로메의 춤과 세례 요한의 목을 베는 장면을 새긴 조각이 있는데, 작가는 여기에서 힌트를 얻은 것 같다.(1876년 11월 시작, 77년 2월 완성)
<순박한 마음>은 플로베르의 과거의 재현이자 우리가 생활하고 있는 일상 생활에 대한 역사이며, <성 쥘리앙 전>은 중세의 재현이며 회상에 의해서 전설화된 역사이고, <에로디아스>는 인류의 대전설이 고고학적이며 정치적으로 표현된 역사이다.
플로베르의 작품은 연대순으로 따지면 사실적인 것과 낭만적인 것이 교차되며 또한 현대와 고대, 관찰과 환상, 현실과 이상이 교차되고 순환하여, 발자크의 <인간 희극> 같은 하나의 큰 세계를 이룬다기보다는 몇 개의 세계가 떠도는 것만 같다.
우리는 플로베르의 작품 속에서 자발적인 체념을 느낄 수 있다. 만물에 대한 허무를 깨닫고 허무로 돌아가 바람처럼 소멸하여 열반의 경지에 들어가려 한다. 그렇지만 최후에 얻어지는 적막과 해탈의 경지에서 단순히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끝까지 행동하는 것이다.<머리말에서>


저자 프로필

귀스타브 플로베르 Gustave Flaubert

  • 국적 프랑스
  • 출생-사망 1821년 12월 12일 - 1880년 5월 8일
  • 학력 파리 법과대학교
  • 수상 1866년 레지옹 도뇌르 훈장

2014.10.29.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귀스타브 플로베르 (Gustave Flaubert)
1821년 프랑스 북부 도시 루앙(Rouen)에서 태어났다. 의사인 아버지의 영향으로 어려서부터 고통과 질병, 죽음의 분위기를 체득하며 인간에 대한 깊은 관심을 갖게 된다. 소년 시절 읽은 <돈키호테>에 매료되어 글쓰기에 관심을 갖고 몇몇 단편 소설들을 습작한다. 파리의 법과대학에 등록하나 적성에 맞지 않아 낙제하기에 이른다.
간질로 추정되는 신경발작을 계기로 학업을 그만두고 루앙으로 돌아와 요양을 하며 집필에 전념했다. 이 때부터 십자가의 고행에 비유되는 작가의 글쓰기가 시작된다. <감정 교육 L'Education Sentimentale>의 첫번째 원고와 <성 앙투안느의 유혹 La Tentation de Saint Antoine>이 이즈음 씌어졌다.
1856년 <마담 보바리 Madame Bovary>를 완성해 '르뷔 드 파리'지(誌)에 연재했다. 그러나 작품의 몇몇 대목이 선정적이고 음란하다는 이유로 작가와 잡지 책임자 그리고 인쇄업자가 기소당한다. 쥘 세나르의 명쾌한 변론으로 무죄 판결을 받는다. 이후 작가는 문학적 명성과 대중적 인기를 함께 얻으며 <살람보 Salammbo>, <감정 교육>, <순박한 마음 Un Coeur Simple> 등을 발표했다.
내용과 형식이 분리되지 않는, 생명체처럼 완결된 작품을 꿈꾸던 작가는 1880년 5월 미완의 작품 <부바르와 페퀴셰 Bouvard et Pecuchet>의 원고를 책상 위에 남긴 채 뇌일혈로 사망했다. 카프카는 이 작가의 글쓰기를 소설가의 전범(典範)으로 칭송하며 문학의 수도승으로 섬겼으며, 이 작품이 간직한 풍요롭고도 실험적인 스타일들은 이후 도래한 모든 문예 사조의 씨앗이 되었다.

목차

해 설 〈민희식〉
순박한 마음
성 쥘리앙 전(傳)
에로디아스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서문문고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