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우연한 약혼 상세페이지

책 소개

<우연한 약혼> 그에 대한 기억이 빨리 돌아왔으면 좋겠어…

어느 날 자신이 누군지, 어디에 있는지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하는 채로 병원에서 눈을 뜬 클레어의 약지에는 다이아몬드 반지가 끼워져 있었다. 혼란스러워하는 그녀의 앞에 자신이 그녀에게 반지를 준 상대라고 소개하는 남자, 타이가 나타나 마음을 치유해 주며 헌신적인 모습을 보이자 클레어의 마음은 크게 흔들리는데….

내가 당신을 사랑하나요?

▶책 속에서

“나를 사랑하고 있어요?”
당돌히 묻고 나서 클레어는 황급히 고쳐 말했다.
“아니, 내가 당신을 사랑하고 있나요?”
타이의 회색 눈동자가 그녀의 푸른 눈동자를 쳐다보았다. 이 최고로 매력적이고 세련된 남성이, 나에게 지금 사랑하고 있다고 고백할까? 그러나 그는 다른 말을 입에 담았다.

“시간이 지나면 당신과 나는 친구 사이가 될 거라고 생각해. 그러나 그 이상의 관계는 아니야.”

“그렇다면 약혼반지를 되돌려줘야 되겠군요?”
그러나 반지를 빼려고 하는 그녀의 두 손을 타이의 손이 붙잡았다.

“그런 말은 하지 않았어! 내가 말하고 싶었던 것은 잠시 동안은 그렇다는 거야. 당신이 회복될 때까지 플라토닉한 약혼자로 있자는 말이야.”

“플라토닉한 약혼자…, 그것 괜찮네요.”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저자 - 제시카 스틸
결혼 후 남편의 도움을 받아 로맨스 소설을 쓰기 시작한 제시카 스틸은 영국, 시베리아와 이집트에 이르기까지 자신이 소설의 배경으로 삼았던 모든 나라를 직접 방문하곤 한다. 곁에서 한결같이 격려해 주는 남편에게 고맙다며 감사의 뜻을 전한 그녀는 현재 영국 우스터셔 지방에서 행복한 날들을 보내고 있다.

역자 - 허재연
역서로는 [레몬 타임], [영화 속 연인처럼], [마이 러브, 줄리아], [하늘에 새긴 사랑], [행복을 찾습니다] 등이 있다.

목차

Chapter 1 ~ Chapter 9


리뷰

구매자 별점

3.1

점수비율

  • 5
  • 4
  • 3
  • 2
  • 1

8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