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그래도 우리는 사랑을 한다 상세페이지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로맨스 가이드

* 배경/분야: 현대로맨스
* 작품 키워드: 밀당, 연상연하, 대형견남, 존댓말남, 짝사랑남, 까칠녀, 사이다녀, 상처녀, 달달물, 잔잔물, 힐링로맨스
* 남자 주인공: 권수혁 - 레스토랑 견습생. 좋아하는 여자에게 사랑 받기 위해 내일 없이 끼를 떨지만 속으론 미움 받을까 사시나무처럼 떠는 연약한 심성의 소유자
* 여자 주인공: 채영신 - 7년차 커리어우먼. 나 상처 받기 싫어서 남 상처 주는 말은 곧잘 하는 스스로를 이기적이라고 생각하나 어쩐지 속은 여린 것만 같은 외강내유형 직장인
* 이럴 때 보세요: 그럼에도, 그래도, 사랑하는 남녀가 보고 싶을 때


책 소개

<그래도 우리는 사랑을 한다> 남자를 믿진 않으나 연애는 한다.
강도를 후려칠 만큼 무모하지만 밤길 뒤따라오는 남자는 무섭다.
7년 전, 남 일이라고만 여겼던 데이트 폭력을 겪은 이후로
다시 남자를 만나기까지 3년이 걸렸다.
사랑 따윈 엿 먹으라는 회의주의자지만 그럼에도 나 좋다는 남자는 만난다.
왜냐고? 외로워서.
다만 쉽게 속을 보여 주진 않는다. 마음을 내주지도 않는다. 집 주소도 마찬가지다.
남자는 언제 돌변할지 모르는 위험한 짐승이다.

서른셋 시린 가을에 나 좋다는 남자 둘이 나타났다.
동갑 약사 도경우와 봐 줄 거라곤 지나치게 잘난 외모밖에 없는 레스토랑 견습생 권수혁.
따지고 잴 것도 없이 전자가 낫고, 이미 전자와 만나고 있고,
훗날 생각에 없는 결혼을 하더라도 전자여야 하는데….
이상하게도 일곱 살이나 어린 권수혁, 만난 지 일주일도 안 되어 내가 좋다는,
내 막말에 일곱 번 상처 받지만 여덟 번 일어나 돌진하는 얘가 자꾸만 좋아진다.
어쩔 수 없다.
태어나서 날 그런 눈으로 보는 남자는 네가 처음이다.
자신보다 내가 소중하다는 널, 내가 어떻게 이겨?

그런데, 어젯밤부터 자꾸 내 주변을 맴도는 저 남자는 누구지.


저자 프로필


목차

0.
1. 불씨
2. 아무것도 모르면서
3. 발화
4. 너를 기다리는 동안
5. 네가 사는 그 집
6. 통로
7. 거짓말 거짓말 거짓말
8. 나는 모르는 너의 세계
9. 폭발
10. 타고 남은 것들
11. 사잇말
12. 그래도 우리는 사랑을 한다
에필로그 - 그럼에도 불구하고, 권수혁


리뷰

구매자 별점

4.1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85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