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마지막으로 할 만한 멋진 일 상세페이지

소설 영미소설 ,   소설 SF 소설

마지막으로 할 만한 멋진 일

구매종이책 정가14,800
전자책 정가10,000(32%)
판매가10,000

책 소개

<마지막으로 할 만한 멋진 일> “어떤 책들은 너무 늦게 도착한 나머지 가장 적절한 때에 당도한 셈이 된다.”

페미니즘 SF가 선사하는 달콤한 악몽
주어진 운명을 거부한 여성들의 위대한 서사시

40년만의 국내 출간으로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궜던 <체체파리의 비법>에 이은 제임스 팁트리 주니어의 두 번째 소설집. 로커스상과 성운상 등을 수상한 작가의 대표작 ‘마지막으로 할 만한 멋진 일’을 비롯 11편의 국내 처음 소개작 수록.

열여섯 살 생일에 부모님으로부터 우주선을 선물받은 소녀. 선택은 두 가지. 안전하게 행성 주위 휴양지나 돌며 주어진 삶에 적응하며 살든지 아니면 아무도 가보지 않은 우주로 떠나든지. 고민하기도 전에 소녀는 이미 답을 알고 있다. 외계 생명체와의 극적인 조우, 그리고 위험에 닥친 탐사대원들을 돕기 위해 소녀는 긴 여정을 떠나는데….

주어진 운명을 거부하고 자신의 삶과 사랑을 선택한 여성들의 위대한 모험과 운명에 굴복하고 좌절하는 남성들의 절망을 선명하게 대비해서 보여줌으로써, 작가는 독자들로 하여금 경험하지 못한 세계에 대한 도발적인 실험을 제안한다. 페미니즘 SF의 전설과도 같은 제임스 팁트리 주니어의 또 다른 걸작 모음집.


출판사 서평

<체체파리의 비법>에 이은 두 번째 페미니즘 소설집

원서 출간 40년 만에, 2016년 봄 국내 처음 출간되어 독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던 <체체파리의 비법>에 이어, 드디어 제임스 팁트리 주니어의 두 번째 작품집이자 완성본 <마지막으로 할 만한 멋진 일>이 나왔다. 로커스상과 일본 성운상을 수상한 작가의 후기 대표작인 ‘마지막으로 할 만한 멋진 일’을 포함해 국내서 처음 소개되는 11편의 빛나는 작품들을 가려 모았다.

전작 <체체파리의 비법>에 수록되었던 7편의 작품이 페미사이드(여성학살) 등과 같은 극단적 스토리로 충격과 공포를 주는 이야기들이 많았다면, 이번 <마지막으로 할 만한 멋진 일>에서는 비극적 결말은 그대로지만, 상대적으로 희망적이고 낭만적인 이야기들이 함께 실렸다. 소설집은 크게 두 파트로 나뉘는데, <제1부 사랑은 운명> 편에서는 주어진 운명을 거부하고 ‘탈출’을 감행하는 여성들의 위대한 서사시를 다룬 다섯 편의 중단편을 엮었고 <제2부 운명은 죽음> 편에서는 반대로 자신의 욕망을 이기지 못하고 좌절하는 남성들의 비극적 운명을 다룬 일곱 작품이 준비되어 있다.

주어진 운명을 거부한 여성들의 위대한 서사시

소설집의 표제작 ‘마지막으로 할 만한 멋진 일’에서 열여섯 살 소녀는 부모로부터 생일선물로 우주선을 받고 과감히 광활한 우주로 우주선을 몰고 안락한 삶에서 탈출한다. 그 와중에 외계 생명체에 감염되지만, 그 생명체와 아름다운 우정을 키우고 끝내 온 세계의 운명을 위해 장렬하게 자신의 ‘할 만한 멋진 일’을 선택한다. 두 번째 작품 ‘서쪽으로 가는 배달 여행’ 역시 중산층 주부라는 안락한 삶을 거부한 여성이 모든 사람을 ‘자매’라 부르며, 서쪽으로 우편을 배달하는 배달부를 자처하고 맨발의 인디언 걸음으로 여행을 선택한다.

주어진 온실 혹은 감옥을 ‘탈출’한 여성이 맞이하게 될 결말은 어쩌면 예정되어 있을지 모른다, 하지만 작가는 그 비극적 결말을 결코 패배적으로 다루지 않고, 세 번째 작품 ‘돼지제국’에서 오히려 보란 듯이 더 선명하고 용의주도하게 자신의 운명을 개척하고 우주로 탈출을 감행하는 여성의 위대한 서사시를 펼쳐 보인다. 그들에게 운명은 사랑이 아니었고, 스스로 선택한 사랑이야말로 자신의 ‘운명’이었던 것이다.

페미니즘 SF가 선사하는 달콤한 악몽

<제2부 운명은 죽음>을 알리는 첫 작품 ‘집으로 걷는 사나이’는 이후 여섯 작품에서 펼쳐질 악몽의 시작과도 같다. 어쩌다 사고로 존재할 수 없는 시공간에 처박힌 사내. 그는 수세기를 걸쳐 집으로 걷는다. 넘어지고 쓰러지면서도 걸어야 하는, 끝내 집으로 돌아갈 수 없음을 알면서도 수백 년을 계속해서 걸어야 하는 악몽과도 같은 운명.

욕망에의 굴복과 좌절로 죽음을 맞이하는 되풀이되는 남성들의 이야기는 꾸고 싶지 않은 악몽처럼 닮은꼴이다. 두 개의 파트 제목을 따온 마지막 작품이자, 네뷸러상을 수상한 작가의 또 다른 대표작 ‘사랑은 운명, 운명은 죽음’에서 주인공 수컷 거미가 암컷 거미에게 먹히면서도 끝없이 사랑을 고백하는 모습은 이 작품집의 백미. 매혹적이고, 달콤하다.

“기억해 줄래, 내 마음의 짝이여? 기억하고 아이들에게 얘기해줄래?
아이들에게 추위에 대해 얘기해줘, 릴리루. 아이들에게 우리 사랑에 대해 얘기해줘.
아이들에게 얘기해줘…. 겨울이 자란다고.”
— ‘사랑은 운명, 운명은 죽음’ 중에서


저자 프로필

제임스 팁트리 주니어 James Tiptree, Jr

  • 국적 미국
  • 출생-사망 1915년 - 1987년 5월 19일
  • 학력 실험심리학 박사

2016.04.01.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제임스 팁트리 주니어’의 본명은 앨리스 브래들리 셸던으로 1915년에 변호사 아버지와 작가인 어머니 사이에 태어났다. 화가, 예술 비평가, 공군 조종사와 군 정보원, CIA 정보원 등 다양한 직업에 종사했고 제대 이후엔 대학에서 실험 심리학을 전공하여 박사 학위를 받았다. 심리학 박사 과정을 마치던 1967년에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SF소설을 쓰기 시작했는데 그때 ‘제임스 팁트리 주니어’라는 필명을 만들었다. 군대나 CIA에서 여성이라는 이유로 주목받은 경험을 많이 했던 그녀는 ‘여성 SF작가’라는 이름으로 주목받고 싶지 않았기에 필명을 남자처럼 보이게 만들었다.

팁트리는 이후 10년 동안 다른 작가들에게 얼굴을 보이는 일 없이 작품과 편지로만 교류했다. 1970년대 초에는 라쿠나 셸던이란 다른 필명을 사용하기도 했는데, 라쿠나 셸던과 제임스 팁트리 주니어의 유사성이 지적됐지만 팁트리의 영향을 받은 여성작가라 여겨졌다. 1977년에 제임스 팁트리 주니어와 라쿠나 셸던이 동일인물이며 팁트리가 여성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큰 충격을 일으켰다. ‘제임스 팁트리 주니어’가 여성이었다는 사실이 불러일으킨 후폭풍은 대단하여 SF소설계에선 ‘팁트리 쇼크’라는 말까지 생겼다. 팁트리는 이 사건 전후로 모친의 죽음, 남편의 알츠하이머병 발병, 의붓딸의 자살 등 연이은 사건을 겪으며 글쓰기를 포기하고 남아있던 원고를 태워버리려 하기도 했다. 몇 년 후 ‘제임스 팁트리 주니어’란 이름으로 다시 작품활동을 재개했지만 예전처럼 활발하게 활동하지는 못했다.

말년에 이르러, 남편의 알츠하이머 병 간병을 계속하던 팁트리는 남편의 죽음이 가까워진 1987년 5월 19일에 눈 먼 남편을 산탄총으로 쏘아 죽이고 자신도 자살했다. 1991년엔 페미니즘 문학에 기여한 그의 공로를 기리는 ‘제임스 팁트리 주니어 기념상’이 제정되어, 해마다 젠더문제에 대한 문학적 시야를 넓힌 SF소설과 판타지를 대상으로 수여되고 있다.

목차

1부 사랑은 운명

01_마지막으로 할 만한 멋진 일
02_서쪽으로 가는 배달 여행
03_돼지제국
04_별의 눈물
05_스노우

2부 운명은 죽음

06_집으로 걷는 사나이
07_그리고 깨어나 보니 나는 이 차가운 언덕에 있었네
08_그리고 나는 잃어버린 길을 따라 여기에 왔네
09_그녀의 연기는 언제까지나 올라갔다
10_어느 마지막 오후
11_사랑은 운명, 운명은 죽음

작품 단행본 목록
옮긴이 소개


리뷰

구매자 별점

4.4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