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외모에는 반드시 그 사람의 심리가 드러나게 되어 있다 상세페이지

자기계발 인간관계

외모에는 반드시 그 사람의 심리가 드러나게 되어 있다

잠재력부터 성격, 섹스취향까지 외모로 알 수 있는 모든 것

구매종이책 정가13,000
전자책 정가10,400(20%)
판매가10,400

책 소개

<외모에는 반드시 그 사람의 심리가 드러나게 되어 있다> 비밀의 98퍼센트는 그 사람의 겉모습에 드러난다!
외모를 보면 그 사람의 심리와 성격은 물론 섹스취향까지 알 수 있다.

생각해보자.
당신은 상대방을 겉으로 드러나는 외모로 판단하지 않는가?

“저 친구 착하게 생겼어”
“어쩐지, 처음부터 인상이 안 좋더라니”

우리는 매일매일 누군가의 외모를 마주하고 평가한다. 한 사람과의 관계에서 가장 처음 만나는 요소이자, 가장 마지막까지 평가를 놓지 않게 되는 요소인 ‘외모’. 그런데 혹시 알고 있는가? 사람의 외모 속에 드러나는 다양한 코드들은 실제로 ‘진짜 그 사람’을 파악하는 데 중요한 실마리가 될 수 있다. 누군가의 얼굴과 헤어스타일, 옷차림, 표정과 동작, 말버릇 등 한 사람이 자신을 겉으로 표현하는 모든 방식에는 그 사람의 심리와 성격, 잠재력과 섹스 취향까지 고스란히 반영된다.

‘얼평’을 하려거든, 심리학의 관점에서 그 사람의 외모를 제대로 파악해보자. 외모를 정확히 읽는 사람은 엄청난 무기를 하나 갖게 되는 것과 마찬가지다. 협상이나 설득, 내 편 만들기와 친구 사귀기, 상사와의 관계설정이나 은연중에 나를 부각시키기 등 다양한 영역에서 이 무기를 활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심리학 교수로서 오랜 시간 사람의 외모와 심리의 상관관계를 연구한 저자는, 외모 속 코드를 읽고 해석하는 법, 또한 내 겉모습에 적절한 코드를 녹여내어 상대의 마음을 움직이는 ‘겉으로 속을 읽는 심리학’을 소개한다.


출판사 서평

그 사람 머릿속에 뭐가 들었나, 한번 들어가 보고 싶다면?
해답은 ‘외모’에 있다
외모 속 감춰진 코드를 정확히 읽는 사람은 엄청난 무기를 갖게 되는 셈.

자기 자신만 알고 있을 그 사람의 진짜 모습이 궁금할 때가 있다. 늘 화려한 저 여자는 실제로 자신감이 넘치는 걸까? 유독 한 가지 명품 브랜드를 사랑하는 그 남자의 심리는? 도도해 보이거나, 혹은 수더분해 보이는 누군가의 은밀한 성적 성향이 문득 궁금할 때도 있다. 직접 확인할 수 없는 누군가의 속살을 한순간 엿볼 수 있는 ‘거울’이 있다면 어떨까? 심리학 교수인 이 책의 저자는 사람의 ‘외모가’ 바로 그 거울 역할을 한다고 말한다. 오랜 시간 사람의 외모와 심리의 상관관계를 연구한 저자에 따르면 ‘비밀의 98퍼센트는 사람의 겉모습에 다양한 코드로 드러난다’는 것이다. 이것을 파악하고 학습하게 된다면 인간관계와 사회생활에서 엄청난 원군을 얻게 된다.

이 책은 심리학의 관점을 적용하여, 외모의 모든 요소에서 그 사람의 심리와 성격, 본성과 취향을 읽어내는 방법을 섬세하게 짚어준다. 상사가 아침에 신경 써서 고른 넥타이, 동료가 고수하는 헤어스타일, 마음에 둔 그 사람이 자주 착용하는 액세서리. 지인이 습관처럼 짓는 표정. 몰랐을 때는 아무 의미 없이 흩어진 퍼즐 같던 코드들이, 그것을 읽고 해석하는 법을 아는 순간 본래의 숨은 뜻을 드러낸다. 《외모에는 반드시 그 사람의 심리가 드러나게 되어 있다》는 심리학의 다양한 이론과 원칙들을 ‘외모’라는 연결고리를 통해 현실 세계에 접목한 책이다. 저자는 심리학의 돋보기를 이용하여, 타인의 복잡한 심리와 본모습에 최대한 빠르고도 정확하게 다가서는 지름길을 안내한다.

내 속을 꺼내 보여줄 수도 없고, 답답해 미치겠다면?
해답은 역시 ‘외모’에 있다

직접 말할 수는 없지만, 내 메시지를 상대방에게 은근히 전달하고 싶을 때가 있다. 중요한 업무 미팅에서 ‘나는 이 분야의 능력 있는 전문가’라는 이미지를 보여줄 방법은 없을까? ‘남사친’과 오랜 ‘썸’을 끝내고 이제 진지한 관계로 들어서고 싶다면 어떻게 신호를 보내야 할까?

책에서는 다음과 같은 심리학 실험 내용을 소개한다. 먼저 고급스러운 비즈니스용 슈트를 입은 남자가 횡단보도에서 신호를 어기고 길을 건넌다. 다음으로, 똑같은 남자가 청바지에 티셔츠 차림을 한 채로 무단횡단을 한다. 각각의 경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 남자를 따라 길을 건넜을까? 정답을 말하자면, 슈트를 입고 서류가방을 들었을 때 이 남자의 행동을 따라 한 사람들이 더 많았다. ‘나는 신뢰할 만한 사람’이라는 코드를 겉모습에 장착하고 주위에 발신함으로써 사람들의 행동을 지배한 것이다. 타인의 외모에서 코드를 파악할 수 있다면, 거꾸로 자신의 코드를 의도적으로 조합하고 노출하여 상대방과의 거리를 좁히거나, 은연중에 내게 동조하도록 유도할 수도 있다.

이 책은 ‘외모’에서 심리를 읽는 능력은 곧 ‘외모’로 마음을 움직이는 능력과도 연관된다고 말한다. 나의 겉모습에 어떤 신호를 담느냐에 따라 상대방의 마음을 얼마든 움직이고 녹일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책 《외모에는 반드시 그 사람의 심리가 드러나게 되어 있다》는 다양한 상황과 사례에서 나의 겉모양을 어떻게 달리하여 상호관계에서 유리한 위치에 설 수 있는가를 소개한다. 책에서 말하는 ‘마음 읽기 심리학’을 통해 독자들은 ‘외모의 힘’을 분명히 인식하고 적용함으로써, 타인을 한층 투명하게 이해하고 나를 섬세하게 이해시킬 수 있을 것이다.


저자 소개

1946년 가나가와현에서 태어나 도쿄도립대학 대학원에서 박사 과정을 졸업했다. 심리학을 전공한 문학 박사이며, 야마나시 의과대학 의학부 교수를 거쳐 현재 메지로대학 교수로 재직 중이다. 《한 줄 심리학》 《심리학 용어 도감》 《상대의 심리를 읽는 기술》 《선을 넘지 마라》 《직장 내 진상 깔끔 대처법》 《행동 심리술》 등 다수의 심리학 책을 썼다.

목차

서문. 복잡한 심리를 비추는, ‘외모’라는 투명한 거울

1장. 비밀의 98퍼센트는 외모에 드러난다
2장. ‘겉’을 알고 ‘속’을 알면 백전백승!
3장. 사랑의 거리를 좁히는 ‘겉 읽기’의 심리학
4장. 방금 그 행동은 무슨 의미일까? 머리부터 발끝까지, 몸짓 읽기
5장. 무심코 뱉는 말버릇에서 본심이 보인다
6장. 마음을 녹이고 움직이는 ‘말의 겉모습’
7장. 외모의 작은 변화로 ‘되고 싶은 나’를 연출한다
8장. ‘겉으로 속 읽기’가 중요한 이유


리뷰

구매자 별점

3.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